2
부산메디클럽

[사설] 지역 체육계 잇단 물의…협회 쇄신책 필요하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12-06 19:18:21
  •  |  본지 2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악재가 꼬리에 꼬리를 무는 형국이다. 부산 체육계 얘기다. 부산 최초이자 유일의 빙상실업팀이 전 감독의 직무태만 등으로 해체 운명을 맞은 데 이어 다른 종목에서도 불미스러운 일이 잇따라 터졌다. 협회 예산 유용 의혹이 나오는가 하면 지도자의 도덕성 논란도 뒤늦게 불거진 마당이다. 한마디로 낯뜨거운 일이다. 그간 부진을 털고 새롭게 도약해야 할 부산 체육인데, 이처럼 말썽이 끊이지 않으니 민망스럽기 그지 없다.

우선 부산탁구협회에서는 예산 유용 의혹 등으로 시끄럽다. 지난 1월 문제가 제기된 후 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논의를 벌인 끝에 전 사무국장을 수사의뢰한다는 소식이다. 2016년 9월 생활·엘리트체육이 합쳐진 통합 협회의 사무국장을 맡으면서 일부 예산을 차명계좌로 빼돌린 혐의라고 한다. 그는 생활체육 탁구연합회 회장 명의 계좌에 돈을 넘겼을 뿐 개인적으로 쓴 일은 없다고 부인하고 있다. 따라서 정확한 사실관계와 비리 여부 등이 규명되어야 겠지만, 이런 의혹이 생기고 협회가 내홍을 겪는 것은 결코 바람직한 모습이 아닐 터다.
정구계에서는 지도자 도덕성 문제가 논란이다. 시체육회 산하 정구팀 감독이 2015, 2016년 부산협회 전무이사를 겸직하며 예산 일부를 유용한 혐의로 수사를 받다가 최근 무혐의·기소유예 처분이 내려졌다. 빼돌린 돈이 소액이고 당사자들에게 돌려줬다는 점이 참작됐다는 것이다. 하지만 검찰조사에서 피의사실을 인정해 도덕성에 큰 흠집이 생겼다. 가뜩이나 성적 부진으로 팀 축소 한파까지 맞았으니 설상가상이다.

이런 현상이 빚어진 데는 해당 협회뿐 아니라 시체육회에도 그 책임이 있다. 산하 협회에서 비위 의혹과 이를 둘러싼 다툼, 도덕성 논란, 실업팀 해체 등이 잇따라 터져나오니 말이다. 그만큼 시체육회의 관리감독 시스템에 구멍이 뚫린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올 만하다. 그간 내부 혁신 없이 오랜 타성과 관행에 젖은 건 아닌지 자성하고 협회와 시체육회 모두 쇄신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 근래 부산 체육의 위상이 크게 떨어졌다는 점에서 더 그렇다. 올해 전국체전만 해도 최악의 성적을 내며 하위권으로 떨어졌다. 환골탈태의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시간강사 거리로 내모는 ‘시간강사법’
우리는 몇 가닥 통신선 위의 ‘줄타기 광대’인가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북항은 진정한 부산의 미래가 되어야 한다
사라진 가야문명의 귀환을 고대하며
기고 [전체보기]
물류허브항, 싱가포르를 벤치마킹하자 /박희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가는 길 /이용일
기자수첩 [전체보기]
들러리로 희생된 선수들 /박장군
불 붙은 크라우드 펀딩 /민건태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명연설이 듣고 싶다
청산리 벽계수야, 저 바다에 가보자꾸나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학생 학교 선생
‘나는 할 말이 없데이…’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향하여 /정옥재
‘사법 농단’ 법관을 탄핵하라 /송진영
도청도설 [전체보기]
찬밥 신세 ‘공자 학원’
올해의 인물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허수경 시인을 떠나보내며
가을과 두 분의 시인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국민의 눈높이
‘밥 한 공기 300원’의 미래
사설 [전체보기]
‘책 읽는 도시 부산 만들기’ 잇단 사업 기대 크다
음주 조사 경찰이 사건 축소 미끼로 돈 요구했다니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출산 절벽시대 ‘인구 장관’ 필요하다
수술대 오른 사회서비스(보육·교육·의료·요양) 공공성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심상찮은 청와대의 조짐
길 잃은 보수 대통합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