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397> 當貧餓死

가난해서 굶어 죽을 상입니다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5-15 20:01:37
  •  |  본지 2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돈마땅히 당(田-8) 가난할 빈(貝-4) 굶주릴 아(食-7) 죽을 사(-2)

그런데 돈의 무서움은 그 위력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그 돈에 대한 집착이 불러오는, 예측하기 어려운 사태 때문에도 무섭다. 뜻이 있으면 길이 있다지만, 탐욕에서 일으킨 뜻은 나락으로 향하는 길을 열어주기 때문이다. 물론 탐욕으로 눈이 먼 사람은 이를 무시하거나 간과한다.

중국 역사상 손꼽히는 富者(부자)로 鄧通(등통)이라는 인물이 있다. 그는 한나라 때 孝文帝(효문제, 기원전 180∼157 재위) 때에 노를 잘 저어서 黃頭郞(황두랑, 당시 배를 부리는 자는 누런 모자를 썼다)이 되었다. 어느 날, 효문제가 꿈을 꾸었다. 하늘에 오르려 애썼으나 오르지 못했는데, 때마침 한 황두랑이 뒤에서 밀어주어 하늘에 오를 수 있었다. 뒤돌아보니 그 황두랑의 윗옷 뒤에 띠를 맨 곳의 솔기가 터져 있었다. 잠에서 깬 효문제는 꿈에서 자신을 밀어준 황두랑을 찾아보았다. 등통을 보니 그 옷의 등 뒤가 터져 있었는데, 꿈속에서 본 것과 같았다. 효문제는 기뻐하며 그를 불러서 가까이 두고는 총애했다.

효문제는 등통에게 열 번 넘게 수만 전을 상으로 내렸고, 벼슬도 계속 높여주었다. 때때로 등통의 집에 가서 놀기도 했다. 그러나 등통에게는 다른 재능이 없고 능력 있는 이를 추천할 줄도 몰랐다. 오로지 자기 한 몸을 삼가며 황제의 비위를 맞출 뿐이었다. 어느 날, 효문제가 관상을 잘 보는 이에게 등통의 관상을 보게 했더니, 관상쟁이는 “當貧餓死”(당빈아사) 곧 “가난해서 굶어 죽을 상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효문제가 말했다. “能富通者在我也, 何謂貧乎?”(능부통자재아야, 하위빈호?) “등통에게는 부자로 만들어 줄 수 있는 내가 있는데, 어찌 가난해진다고 하는가?”

그리고는 등통에게 蜀(촉) 땅의 嚴道(엄도)에 있는 구리 광산을 주어서 마음대로 돈을 만들어 쓸 수 있게 해주었다. 이때부터 등통이 만든 鄧氏錢(등씨전)이 천하에 널리 퍼졌다고 하니, 얼마나 부유했겠는가. 그런 그가 가난해서 굶어죽을 상이라고? 틀림없이 등통은 그 관상쟁이를 비웃었을 것이다. 고전학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부산교통공사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집값 내렸다는데…실수요자들 “체감 못 해”
  2. 2부산형 ‘커뮤니티 케어’ 첫 발
  3. 3영화감독 꿈꾸던 12세 소년, 50세에 세계적 거장으로 우뚝
  4. 4김해신공항 총리실 검증 초읽기…부울경, 국토부와 곧 담판
  5. 5조진래 전 국회의원 극단적 선택…한국당 “정치보복 수사 때문” 주장
  6. 6걷고 싶은 길 <70> 거제 이수도 둘레길
  7. 7채용비리 버스 업체에도 꼬박꼬박 혈세 지급…복마전 된 준공영제
  8. 8벡스코 멀티비전 노후화…국제행사 준비 차질 ‘망신’
  9. 9메인작품 10억대…엘시티, 공공미술 설치도 ‘매머드급’
  10. 10헛바퀴 도는 르노삼성 경영 정상화
  1. 1“국민 동력 모아 같이 잘 사는 세상·통일의 길로 나가자”
  2. 2황교안 “문재인 정권 역대 최악” 이해찬 “강경발언 삼가라”
  3. 3하태경, 손학규 면전에서 “나이 들면 정신 퇴락”
  4. 4오늘(23일) 부시 전 대통령-문재인 대통령 면담…이후 ‘노무현 10주기’ 추도식 참여
  5. 5자유한국당 강효상에 3급 기밀 유출한 외교관 적발
  6. 6 노무현 대통령의 집 ‘초호화 아방궁’ 비난받던 그곳 둘러보니
  7. 7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민생대장정’ 황교안 대표만 불참
  8. 8유시민 모친상·김경수 공판 겹쳐…추도식 참석 못한다
  9. 9하태경, 손학규 향한 ‘나이 들면 정신 퇴락’ 발언 사과…“충언 드리려던 것”
  10. 10북한, 압류 화물선 반환 촉구…미국 “대북 제재 못푼다” 일축
  1. 1벡스코 멀티비전 노후화…국제행사 준비 차질 ‘망신’
  2. 2헛바퀴 도는 르노삼성 경영 정상화
  3. 3대림 e편한세상 시민공원, 시민공원·황령산 인접…서면지역 인프라 다 누리는 주거 명당
  4. 4부산표 빅사이즈 옷으로 대박…핫한 ‘핫핑’
  5. 5미국 전자담배 ‘쥴’에 맞불, KT&G ‘릴 베이퍼’ 출시
  6. 6힐스테이트 명륜 2차, 높은 청약가점·무순위 접수 쇄도…명품입지에 실수요자 대거 몰려
  7. 7‘미분양 강매’ 협성건설에 41억대 과징금
  8. 8저소득층 정부지원금, 근로소득 첫 추월
  9. 9중기 재직 청년에 전기차, ‘청춘드림카’ 대상자 모집
  10. 10부산 집값 내렸다는데…실수요자들 “체감 못 해”
  1. 1“불안해 다니겠나”…부산대 학생들 휴교까지 거론하며 격앙
  2. 2명지대 소유 명지학원, 파산신청 당해…사기 분양 의혹 사건은?
  3. 3공무원 평균 연봉이 6300? 공무원 직무급제 등급은 어떻게 나누나
  4. 4부산 도심 12곳에 열섬 완화 바람숲길 19㏊ 조성
  5. 5접대비까지 포함시킨 시내버스 운송원가
  6. 6명지대 폐교 우려… 교육부, 법원에 “명지학원 파산 시 명지전문대 등 5개 폐교”
  7. 7양산 아파트 폭발사고로 한 명 중상
  8. 8부산 사하구 괴정동 상가 앞 나체로 활보한 50대 여성… 퇴근길 신고만 16건
  9. 9서동 뉴타운 사업구역 곳곳서 ‘빨간불’
  10. 10“시대가 변했다”…부산시, 여자 공무원도 숙직 투입
  1. 1죽 쑤는 5선발 실험…롯데, 불펜 서준원 카드 꺼낼까
  2. 2임창용 입 열었다… “자신의 방출, 김기태 감독과의 불화설 그리고 사퇴”
  3. 3‘선수비 후역습’ 키맨 이강인, 죽음의 조 탈출 선봉에 선다
  4. 4임창용 “기아 단장, 갑자기 부르더니 ‘방출 ’ 통보”…은퇴 내막 알고보니
  5. 5 죽음의 조 해법은 '카운터어택'
  6. 6답 없는 롯데, 6연패 빠지며 시즌 두 번째 최하위
  7. 7메시·아궤로처럼…이번에 떠오를 스타는 “나야 나”
  8. 8 '4강 신화' 재현 나선 한국, '8전 무승' 포르투갈 넘어라
  9. 9'커피 프린스' 부산 이정협, 27일 홈경기서 '커피 500잔 쏜다'
  10. 10‘커피왕자’ 이정협, 홈팬에 커피 쏜다
  • 2019 다이아모든브리지 걷기축제
  • 낙동강수필공모전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