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대학생 포토스토리- 땀으로 그려낸 동화, 예술이죠?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07-01 19:30:53
  •  |  본지 1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5월 부산 해운대에서는 모래축제가 있었다. 7개국 9명의 모래작가들이 동화 속 장면을 3D 입체화로 만든 작품이 해운대 백사장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작품이 완성되기전 Jeroen advocaat 씨가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다.
모래축제가 시작되기 2주 전부터 조각가의 작업은 시작됐다. 한 작품을 만들기 위해 약 7일~10일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다. 나무합판으로 틀을 세운 후 제일 높은 곳부터 차근차근 조각해나가며, 무너지지 않게 풀을 뿌려 형태를 유지시킨다. 이러한 작업들이 모두 끝나면 우리가 축제에서 보는 모래조각 작품이 완성 된다.

많은 모래조각가 중 네덜란드 작가 'Jeroen advocaat'는 2010년부터 매년 모래축제에 참여하고 있다. 올해는 'Sinking pirate ship'을 제목으로 두 가지 작품을 조각했다. 작업 내내 밝고 즐겁게 조각하던 그는 오로지 이 조각을 위해서 한국에 왔고, 다 만듦과 동시에 다시 네덜란드 떠난다고 했다.

매년 열리는 4일간의 모래축제 뒤에는 작가의 열정과 땀방울이 가득하다.
   
정교한 작업을 위해 빨대를 입에 물고 조각을 하는 작가.

   
세심하게 조각을 하는 작가의 손

   
Jeroen advocaat씨가 조각하는 모습을 사람들이 지켜보고 있다.

경성대 사진학과 류영주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이번주 가장 많이 본 기사

이 글이 '좋아요'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