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마침내 나타난 고영태...최순실과 불꽃 법정 공방 예고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2-06 14:08:45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고영태 씨가 마침내 대중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연합뉴스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가 6일 열린 '비선실세' 최순실(61)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고영태 씨는 최순실 게이트 의혹을 처음 폭로한 인물이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최순실 씨와 고영태 씨가 얼굴을 마주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고영태 씨는 이날 오후 2시10분에 열리는 최순실 씨 재판에 앞서 오후 1시 55분께 서초동 법원종합청사에 나타났다.

고영태 씨는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증인으로 출석할 것인지, 그동안 왜 잠적했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에는 아무 대답 없이 법정으로 곧장 향했다.

최순실 씨와 고영태 씨는 한때 가깝게 지내며 함께 사업도 추진했으나 사이가 틀어지면서 고씨가 국정농단 의혹과 관련한 최씨의 비리를 언론 등에 폭로했다. 최순실 씨가 운영한 강남 의상실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한 뒤 영상자료와 각종 문건을 언론에 제보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이날 재판에서는 국정농단 전반에 대한 고영태 씨와 최순실 씨 측의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고영태 씨는 지난달 17일 헌재 탄핵심판에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소재가 파악되지 않아 출석요구서가 전달되지 않아 신문이 불발됐다.

정세윤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정부 과제는
투자·소비심리 회복…FTA 재협상·중국 사드 보복 '급한불'
대선후보 내조열전
심상정 남편 이승배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