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박근혜 대면조사 탄력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2-17 07:38:11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이재용 부회장이 지잔 16일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로 들어가는 모습. 연합뉴스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영장이 17일오전 발부됐다.

국내 1위 기업인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뇌물 혐의를 입증해 낸 덕분에 속함으로써 박근혜 대통령 직접 수사에 한층 힘이 실릴 전망이다.

특검은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이후 순환출자 고리 해소를 위한 주식 처분 등 경영권 승계 작업 전반에 정부의 도움이 필요했고, 여기에 힘을 써 준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씨를 통해 대가를 받았다는 의심 속에 수사력을 집중해왔다. 이런 '큰 그림'은 지난달 19일 첫 번째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어그러질 위기를맞았다. 영장 기각은 뇌물 혐의를 "완전히 엮은 것"이라며 반박하던 박근혜 대통령 측에 부담을 덜어주는 모양새가 됐다. 그러나 재차 청구한 영장이 발부됨에 따라 특검은 이제 뇌물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조사만을 남겨놓게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게 됐다.
박근혜 대통령 측은 조사에 응하겠다는 원론적 입장은 유지하면서도 직·간접적으로특검 수사에 비판적인 입장을 드러내며 1차 수사 기간이 열흘 남짓 남은 이날까지도대면조사에 응하지 않았다. 협의 과정에서 특검 측이 일정을 언론에 유출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협상을 멈추기도 했다. 여전히 양측이 타협에 이르지 못한 가운데 특검으로선 이재용 부회장 구속으로 박근혜 대통령 측에 대면조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주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정세윤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대선후보 내조열전
심상정 남편 이승배 씨
대선후보 내조열전
문재인 부인 김정숙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