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주목 이 공약 <5> 여성 등 소외계층 분야 정책

일·가정 책임 ‘슈퍼우먼’ 방지 조례, 여성용품 무상·양성평등 교육 확대

  • 국제신문
  •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  |  입력 : 2018-06-10 19:13:31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구청 직원 정규직 전환 늘리고
- 졸업 청년·실직가장 수당 신설
여성권 보장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높은 상황에서 6·13지방선거 후보도 여성을 위한 공약을 내걸어 지지를 호소한다. 비정규직 간 처우 차별이나, 실직 가장에게 실업 급여를 지급하겠다는 약속도 눈에 띈다.

   

정의당 박주미 부산시장 후보는 ‘슈퍼우먼 방지 조례’ 제정을 공약했다. 부산 노동자 113만 명 가운데 49만 명에 달하는 여성 노동자가 경제활동과 가사까지 책임지는 ‘슈퍼우먼’ 처지에서 벗어나게 해주겠다는 취지다. 구체적으로 아이와 노인의 돌봄을 출장 지원하는 돌봄인력지원센터를 설치하고, 기업의 ‘가족친화지수’를 매겨 지수가 높을수록 공공기관 입찰 참여 시 가산점 등 인센티브를 부여하겠다는 약속이다. 또 8%대에 불과한 부산시와 산하 기관의 3급 이상 여성 임원 비율을 40%대까지 늘리겠다고 공언했다. 노동당 정유진(아) 부산진구의원 후보는 ‘생리대 등 여성 위생용품 무상 지원 조례’를 통해 바우처를 도입, 부산진구 10~50대 여성 12만6000명에게 여성용품 비용 지원을 약속했다. 민중당 김원(부산진구1) 시의원 후보는 초·중·고 성 평등 인권 교육을 의무화해 격화되는 양성 간 편 가름과 혐오 현상을 바로잡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노동자 사이의 차별을 없애겠다는 공약도 진보당 후보들에게서 나왔다. 정의당 현정길 남구청장 후보는 부산 기초지자체장 후보 가운데 유일하게 ‘당당한 노동’을 핵심 공약으로 제시했다. 남구청사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168명을 재조사해 상시적 업무는 무기계약직 등으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퇴직금 지출을 줄이려 10, 11개월 단위로 계약을 갱신하거나, 무기계약직에게는 식비가 5만 원가량 적게 지급되는 ‘설움’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일자리를 못 구하거나 잃게 되는 이를 위한 공약도 있다. 민중당 김문노(연제구2) 시의원 후보는 대학 졸업과 동시에 미취업자에게 청년수당을 주고, 부산에 사는 세입 청년에겐 월 10만 원의 거주비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그간 청년 취업 문제에 가려 상대적으로 덜 언급된 ‘중년 실업’ 문제에 초점을 맞춘 후보도 있다. 더불어민주당 한갑용(다) 부산진구의원 후보는 실직 가장 수당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3인 이상 가정의 40~59세 실직 가장에게 월 30만 원씩 최장 6개월간 지원한다는 내용이다. 한 후보는 맞벌이 부부에게 저녁 시간 아이 돌봄 비용 지원도 언급했다.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끝-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하태경 국방위 바른미래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장제원 예결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