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재휘의 시네필] 삶이라는 궤적…잠시 탈선해도 괜찮을까

영화 ‘대관람차’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9-27 19:03:24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대관람차’(2018)의 중심을 관통하는 화두는 ‘탈선’(脫線)이다. 작중 등장하는 인물들은 한결같이 오랫동안 고수해왔던 삶의 궤적을 벗어나 어딘가로 홀연히 떠나간다. 선박회사 대리로 오사카에 출장 온 우주(강두)는 회사에 사표를 던지고, 동물원 사육사로 일하던 하루나(호리 하루나)는 죽은 코끼리의 유골을 고향으로 보내주고자 인도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바의 주인 스노우는 갖고 있던 보트와 가게를 처분하고 아내와 딸이 기다리는 캐나다로 떠난다. 오사카에서 밴드를 결성해 짧은 우정과 연대의 시간을 보냈던 이들은 각자의 꿈과 소원을 좇아, 아직 알지 못하는 미래의 불확실성을 향해 인생의 길을 간다.
   
백재호·이희섭 감독 영화 ‘대관람차’의 한 장면.
얼핏 ‘비긴 어게인’(2013) 같은 종류의 음악영화처럼 보이는 ‘대관람차’는 사뭇 의미심장한 함의를 품은 작품이다. 선박 사고로 실종된 직장 선배 대정(지대한)이 우주에게 남긴 (2014년 발행연도인) 500원 동전은 은연중 세월호 사건을 암시하며, 우주와 길거리 공연으로 합을 맞추는 하루나는 동일본 대지진 때 후쿠시마에서 어머니를 잃었다. 밴드를 꿈꾸던 대정을 대신하듯 우주는 손을 놨던 기타를 다시 잡고, 하루나는 아내를 잃은 뒤 음악을 그만둔 아버지를 대신하듯 틈틈이 공연을 준비한다. 다시 말해 둘의 공연은 국가적 재난 상황을 겪고 후유증을 앓는 한·일 두 나라의 피해자들이 한데 뭉쳐, 사라져간 사람들을 추모하고 남은 이들의 상처를 치유하는 위령의 의식인 셈이다.

도입부에서 우주는 관람차 안에 탄 채 바깥 풍경을 바라보는 모습으로 등장한다. 이 장면은 공항에서 하루나를 떠나보낸 뒤 스노우와 근처 바닷가를 거니는 장면에서 지평선 너머의 관람차를 응시하는 것으로 수미쌍관을 이루듯 뒤집혀 있다. 관람차에 탄 승객은 단지 기계의 움직임에 몸을 맡긴 채 가만히 앉아있을 뿐이다. 하지만 내린 다음부터는 자신의 의지대로 어디로든 발길을 옮길 수 있다. 다람쥐 쳇바퀴처럼 원환을 그리며 돌아가는 대관람차의 의미는 오사카 시가지를 가로지르는 전철의 선(線)과도 겹쳐진다. 전철의 승객은 정해진 노선을 따라 오갈 뿐이지만, 내린 사람은 선 바깥의 면(面)을 향해 이탈할 수 있다.

관람차의 이미지는 경로를 벗어나지 않는 모범적 시민의 삶의 정상성, 나아가 국가 시스템에 대한 은유로까지 비약한다. 세월호와 후쿠시마는 사회구성원의 생명과 안전, 일상의 평화를 책임져야 할 국가의 기능이 전혀 작동하지 않았음을 폭로한 사건이었으며, 관람차에 올라탄 승객처럼 법과 규율에 순응하며 살아오던 양국 시민들은 시스템의 부재, ‘모든 시민의 난민화’라는 초유의 사태를 경험했다. 충격적인 사건을 겪고 외상을 입은 사람들은 다신 그 이전의 삶, 정상적인 일상으로 돌아갈 수 없다. 안정된 삶의 경로를 보장하던 공동체에 대한 신뢰가 깨진 뒤 남은 길은, 그로부터 이탈해 삶의 자기 결정권을 찾는 게 아닐까. 영화는 바로 이 점을 질문하고자 한다.
   
그런 점에서 영화의 결말은 씁쓸한 뉘앙스를 남긴다. 비록 ‘대관람차’의 인물들은 퇴사하고 여행길에 오르며 국외자의 삶을 택하지만 그들의 미래엔 어떠한 대안도 마련되어 있지 않기 때문이다. 근대 국가의 이념이 무기력해진 사회상에 대한 한 영화적 반영. 비록 소규모 독립영화이지만 ‘대관람차’가 품고 있는 함의만큼은 절대 작지 않다.

영화평론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박현주의 그곳에서 만난 책
김승강 시인의 시집 ‘봄날의 라디오’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현풍 수구레국밥
국제시단 [전체보기]
과일나무 아래 /강미정
가을밤 /박필상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복식부기, 박영진가 장부를 읽는다
백제는 만월이요, 신라는 초승달이라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나누고 보태 한 끼 전하는 ‘푸드뱅크’ 사람들
예술의 영혼이 깃든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새 책 [전체보기]
하루키를 읽다가 술집으로(조승원 지음) 外
문명의 요람 아프리카를 가다 1, 2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중국 전쟁영웅이 쓴 반성문
귀부인 수발 들어준 기사 이야기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따스한 햇살-김정대 作
The Echo of love-여홍부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만화로 익히는 IoT·초연결사회 外
공룡에 관한 수많은 질문과 대답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목탁 /전병태
강가에서 /정해원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9기 중국 명인전 도전1국
2017 엠디엠 여자바둑리그 5라운드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부산국제영화제의 그리운 것들
물괴·협상·안시성·명당…추석 극장가의 승자는?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삶이라는 궤적…잠시 탈선해도 괜찮을까
스물세 살 BIFF(부산국제영화제), 좀 더 넓은 부산공간 끌어안아야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오빠와 누이가 공생하는 페미니즘 /정광모
수십 년 삶의 흔적을 쉽고 담백한 언어로 녹인 시인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함박꽃 할머니 돌아 가셨다냥” 동네 길냥이들의 조문 대작전 /안덕자
우리는 성폭력 피해자를 어떤 시선으로 보고 있나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냉전부터 심리·정치적 분리까지…현대사회의 분열을 이야기하다
초연결시대 광고마케팅 화두는 채널확대·기술협업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10월 16일
묘수풀이 - 2018년 10월 15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 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 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未知其名
天人感應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