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배선우 시즌 2승…상금왕 다크호스로 급부상

KLPGA 하이트챔피언십 제패, 상금 랭킹 4위에서 2위로 껑충

  • 국제신문
  • 이병욱 기자
  •  |  입력 : 2018-10-07 19:07:26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정교한 아이언샷을 자랑하는 배선우(24)가 메이저 대회인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을 제패했다.
   
배선우가 7일 열린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에서 티샷을 날리는 모습. KLPGA 제공
배선우는 7일 경기도 여주시 블루헤런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골프(KLPGA) 투어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3라운드 합계 4언더파 212타로 우승했다.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에 이어 시즌 2승째다.

배선우는 또 상금 1억6000만 원을 받아 상금랭킹 4위에서 2위(7억9248만 원)로 뛰어올랐다. 오지현(22) 최혜진(19) 이정은(21)의 3파전이던 상금왕 경쟁 구도에 배선우도 뛰어든 형국이다. 대상 포인트에서도 3위로 올라선 배선우는 다승 선두 이소영(21·3승)도 사정권에 뒀다.

새내기 최예림(19)은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몰아쳐 2타차 준우승(2언더파 214타)을 차지해 데뷔 이래 최고 성적을 냈다. 대상 포인트 1위 최혜진은 3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6위로 대회를 마쳤다. 상금랭킹 1위 오지현은 공동 26위(6오버파 222타)에 그쳤다.
이날 KLPGA 투어 은퇴경기를 가진 강수연(42)은 공동 36위(7오버파 223타)로 마감했다. 한국 여자골프의 황금세대인 그는 “시원하다는 생각만 들 줄 알았더니 눈물이 막 쏟아지더라. 섭섭한 감정도 적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마추어 시절 1승을 포함해 8승을 올린 강수연은 LPGA투어(1승)와 일본(3승)에서도 활약했다.

이병욱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