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키다리 파이터 최홍만, 부상으로 AFC09 출전 불가

  • 국제신문
  • 김준용 기자 jykim@kookje.co.kr
  •  |  입력 : 2018-11-14 00:03:4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AFC 박호준(왼쪽) 대표와 최홍만 선수
중국 대회에서 급소 부상을 당한 최홍만(38)이 오는 12월로 예정됐던 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AFC·대표 박호준) 09 대회에 출전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최홍만은 10일(한국시간) 중국 마카오 베네시안호텔 코타이 아레나에서 열린 신생 격투기 대회 마스 파이트 월드 그랑프리 메인이벤트에서 176cm의 ‘스님 파이터’ 이롱(31·중국)에게 4분 23초 만에 TKO패 했다.

로우킥으로 치고 빠지던 이롱의 뒤차기가 최홍만 배에 꽂혔고 최홍만은 로블로를 주장하며 휴식을 가졌다. 일각에서는 이 뒤차기가 급소가 아닌 배꼽 부근에 맞았다고 볼 정도로 애매했다. 결국 이 킥에 일어나지 못한 최홍만은 TKO패를 당했다.

최홍만은 다음 달 17일 국내에서 열리는 AFC 09대회에 출전하기로 예정되어 있었으나 이 날 당한 부상으로 인해 출전이 힘들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AFC 측은 “최홍만이 귀국 후 곧바로 메디컬 테스트를 받았고 급소 부상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부상을 안은 채로 대회에 나설 수 없기에 최홍만의 경기는 내년으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SNS를 통해 아쉬움을 토로한 박호준 대표는 ‘더 이상 최홍만 선수의 이벤트 경기는 없다. AFC에서는 최홍만의 진검승부만을 준비할 것이다. 이번 부상으로 미뤄진 다음 경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최홍만과 중국 단체는 선계약이 되어 있었고 이 단체의 대회가 차일피일 미뤄지다 하필 AFC 대회를 한달 앞둔 시점에 열리게 되었다. 최홍만의 상대 선수 또한 당초 예정되어 있던 헤비급 선수에서 변경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해 11월 AFC를 통해 종합격투기에서 입식 격투기로 복귀한 최홍만은 복귀전에서 일본의 노장 우치다 노보루에 판정승을 거둔 바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