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하한출의 한방 이야기] 체질 따라 맞춤치료 필요한 뇌전증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11-21 18:41:50
  •  |  본지 2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과거 '간질'이라고 불리던 뇌전증은 특별한 상황이나 환경이 아님에도 간헐적으로 반복적인 발작을 일으키는 질병이다.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광범위하게 일어난다. 발작의 유형은 전신에 증상이 나타나는 전신 발작과 몸 일부에만 증상이 나타나는 부분 발작으로 두 가지로 크게 나누어진다. 전신 발작은 소발작, 대발작, 근육간대경련발작, 무긴장발작으로 분류된다.

그중 소아 소발작 뇌전증 사례를 소개할까 한다. 7세 소년이 어릴 적부터 앓아온 뇌전증으로 내원했다. 부산의 모 대학병원에서 뇌파 검사상 이상이 있다는 소견이 나왔고 뇌전증 진단을 받았다. 뇌전증에는 여러 종류가 있는데 이 소년은 소발작 뇌전증이었다. 발작 증상은 주로 20초 정도 잠깐 의식을 잃고 눈의 초점이 흐려지며 눈을 깜빡거리는 것이다. 발작이 끝나면 즉시 정상으로 회복되기 때문에 발작을 의식하지 못했다. 소년은 이런 발작 증상을 하루에 1~2회 보였다.

체질은 태양인-금양이었다. 육고기 우유 요구르트를 먹지 못하게 하고 태양인적하오탕을 투약하면서 뇌전증을 치료하기 위한 체질 침을 5회 시술한 뒤 발작이 사라졌다. 치료를 계속하면서 경과를 관찰하니 석 달간 단 한 차례도 발작이 없었다고 한다. 처음 진단받은 병원에 보냈더니 뇌파검사상 정상으로 나타났고 그 이후 3년째 단 한 차례의 발작 없이 완치됐다.

지금까지 만나 본 뇌전증 환자는 8체질 중 거의 대부분 태양인-금양체질이었다. 그러면 뇌전증은 왜 태양인-금양체질에게만 집중적으로 오는 것일까? 그 이유를 광우병에서 찾아볼 수 있다. 초식동물인 소는 육고기를 먹으면 안 되는데 인간이 소에게 육고기 사료를 강제로 먹인 결과 육고기에 들어 있는 '프라이온'이라는 동물성 단백질이 뇌를 공격해 뇌가 녹아 없어지면서 죽는 병이 광우병의 실체다.
인간 중에 태양인-금양체질은 소처럼 육고기를 먹어서는 안 되는 체질인데 육고기 우유 요구르트 유산균 등 동물성 단백질을 지속적으로 섭취해 그 단백질이 뇌에 많은 부담을 줘 뇌전증이 온다고 필자는 사료한다. 그러므로 뇌전증 진단을 받은 환자는 체질검사를 받아 만약 태양인-금양체질로 진단되면 육고기 우유 요구르트 유산균 등 동물성 단백질을 철저히 금지하고, 뇌의 부담을 덜어주는 태양인적하오탕을 복용하면 치료에 도움이 된다.

뇌전증이라고 무조건 무서워할 것이 아니라 본인 체질을 정확히 알고 체질에 맞는 섭생과 치료를 적극적으로 한다면 더는 치료하지 못할 질병이 아니다.

제세한의원 대표원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최기자의 운동방랑기
TRX (하)
강소한의원 전문진료
명제한의원
강병령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전신 염증 유발하는 베체트병, 면역 관리로 치유
중년 남성이여 고개를 들어보자
강혜란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약들의 잘못된 만남은 내 몸에 독
비상약 상자 1년에 한 번 정리를
김판규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어지럼증 계속되면 증상별 치료 받아야
치료 힘든 통풍, 근본 개선이 답이다
김형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임신 전 진단만으로 입덧 예방 가능
강직성 척추염, 관리 잘하면 진행 멈춰
심재원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자녀 호흡기 면역력 높이면 키 쑥쑥
잘 알려지지 않은 성장부진 원인
윤경석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다한증, 체질 개선과 부위별 처방 달리해야
음양체질 조화로 난임 극복 가능
윤호영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유방암환자 체질에 맞는 미네랄 섭취를
암 환자 치료의 기본은 '잘 먹어내는 힘'
정은주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약물치료로 줄어든 영양소 보충해야
여름철 장 건강은 개인위생부터
중고생 기자수첩 [전체보기]
학교폭력 가해자 TV 출연 ‘씁쓸’
히포시(HeForShe)에 적극 동참을
진료실에서 [전체보기]
머릿속의 시한폭탄 ‘뇌동맥류’
술 대신 커피 권하는 사회
톡 쏘는 과학 [전체보기]
오래 앉아 일하기, 흡연만큼 해로워
부산~서울 16분…한국형 ‘꿈의 열차’(하이퍼루프) 개발 시동
하한출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다이어트 성공하려면 신장 기능부터 살려라
불면증, 체질치료가 핵심
한미아의 아헹가 요가 [전체보기]
세투반다 사르반가아사나(50)
웃타나 파다아사나 기본자세(Uttana Padasana)(49)
황은경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약, 알고 먹어야 진짜 약발 먹혀
약 부작용 생기면 상담이 최우선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