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UNIST 연구진 감염질환 치료할 박테리아 특성 규명

로버트 미첼 생명과학부 교수팀 개가

국제미생물학저널 온라인판에 게재

  • 국제신문
  •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  |  입력 : 2018-07-05 13:10:01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포식성 박테리아가 폐렴균, 파상풍균, 포상구균 등의 생물막을 분해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5일 밝혔다.

   
포식성 박테리아 특성을 규명한 UNIST 연구진. 왼쪽이 연구를 지휘한 로버트 미첼 교수. 유니스트 제공
지금까지 포식성 박테리아는 대장균이나 콜레라균 등 그람음성균(Gram Negative Bacillus)의 생물막만을 제거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번 연구로 그람양성균(Gram Positive Bacillus)의 생물막까지 제거하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로버트 미첼(Robert J. Mitchell) 생명과학부 교수팀은 포식성 박테리아 벨로(BALO, Bdellovibrio And Like Organism)가 단백질 분해효소를 통해 대표적 그람양성균인 포상구균의 생물막을 분해하고 이를 영양분으로 삼는다는 것을 발견했다. 또 이렇게 영양을 확보한 벨로가 전보다 활발하게 그람음성균을 잡아먹는다는 것도 알아냈다.

벨로는 우리 몸에 해로운 그람음성균을 잡아먹으면서도 인체에는 무해하다는 특성을 가져 ‘살아있는 항생제’로 주목받아 왔으나 그람양성균을 잡아먹지는 못하는 한계가 있다. 이번 연구는 벨로가 그람양성균을 잡아먹지 못해도, 생물막을 제거할 수는 있다는 사실을 밝힌 것에 의미가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감염치료에 있어 벨로의 활용범위가 넓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벨로를 통해 그람양성균의 생물막을 제거한 후 항생제 등을 활용해 치료의 효과를 높이는 방법을 연구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미생물생태학저널’(ISME Journal) 온라인판에 실렸다.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전문가 대담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부산 스마트시티학 개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