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도청도설] 금정산성 4대문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조선 초기 집현전 학자 양성지는 한 상소문에서 "우리나라는 성곽의 나라"라며 산성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그는 일찍이 중국에서 '고구려 사람들은 성을 잘 쌓고 방어를 잘 하므로 쳐들어갈 수 없다'고 했다면서 전국의 성곽을 총망라해 국방의 요새로 삼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토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산지를 잘 활용하자는 요지겠다.

   
굳이 양성지의 상소가 아니더라도 우리나라 산성 축조의 역사는 오래됐다. 많은 외침을 겪은 탓에 자연적으로 산성의 중요성을 터득했을 터. 그 결과 현재 남한에 남아 있는 산성은 2000개가 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평상시에는 무기와 식량을 저장하고 전쟁 때는 피란처이자 결사항전의 요새로 다양한 형태의 산성이 생겨난 것이다.

이 수많은 산성 중 총 18㎞ 가량으로 국내 최장 길이를 자랑하는 부산 금정산성의 역사도 신라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과 인접한 지리적 특성상 충분히 가능한 이야기다. 하지만 본격적인 산성의 모습을 갖춘 것은 1703년 조선 숙종 때부터였다. 임진왜란 이후 왜구의 침입에 대비하려는 목적이었다. 지금의 동·서·남·북 4대문이 완성된 것도 그 무렵이다.

축조 목적이야 어떻든 산성의 얼굴은 성문이다. 국내 도성이 그렇듯 산성의 성문 또한 대개 방위별로 4곳이 일반적이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추가로 만들거나 더 적게 만들기도 했다. 금정산성 역시 일반적인 4대문을 따랐지만 저마다 특색이 있다. 동래읍성에서 가장 가까운 동문과 계곡에 세워진 서문은 아름다운 아치형 문이다. 반면 남문과 북문은 보다 단순하고 투박한 형태다.
300여 년간 별 특색 없는 동·서·남·북 문으로 불리던 금정산성 4대문이 새 이름을 얻었다는 소식이다. 금정구청이 3개씩 12개의 이름 후보를 제안해 시민 선호도 조사를 거친 결과다. 동문은 관해문(關海門), 서문은 해월문(海月門), 남문은 명해문(鳴海門), 북문은 세심문(洗心門)이다. 나름대로 각각의 위치와 특색을 새 이름에 담았다고 한다.

비록 다른 유명 산성과는 달리 대규모 전투는 벌어지진 않았지만 금정산성만이 가진 역사적 가치와 의미가 없지 않을 터. 4대문에 새롭게 붙은 이름 또한 이런 많은 이야깃거리를 가지고 있을 것이다. 각 성문에 새 이름 편액만 붙여서 끝낼 일이 아니다. 이름에 걸맞은 스토리를 발굴하고 널리 알려야 진정한 이름값을 하리라 믿는다.

장재건 논설위원 jjk@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지방분권…시민 힘으로
독일의 항만자치
지방분권…시민 힘으로
일본 후쿠오카 광역연합체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작두 위의 무당, 문재인…더 삼가고 더 살펴라
‘올드 보이’ 각축장 된 지방선거, 그럼 부산은?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잠자고 있는 ‘초량왜관’을 깨울 시간입니다
지금 부산에 ‘제인 제이콥스’ 살고 있다면
기고 [전체보기]
지역성장 위기 극복, 분권형 균형발전이 답이다 /정현민
가슴속에 시 한 편 담고 삽시다 /강문출
기자수첩 [전체보기]
부산 핀테크 골든타임 /김미희
사연 있는 그림 하나쯤 /박정민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유투(YouToo)의 권력’이 잃어버린 것
열린 도시와 그 친구들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판사님, 내 그럴 줄 알았습니다!
판사님, 누가 약자인가요?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번듯한 공항 갖는 게 욕심인가 /이선정
한국당이 죽어야 보수가 산다 /윤정길
도청도설 [전체보기]
멍 때리기
파리와 찍찍이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자코메티와 걸어가는 사람
무문관 수행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올드 캠프’가 더 문제다
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의 문턱
박창희 칼럼 [전체보기]
서부산 신도시, 누구를 위한 것인가
高手의 질문법
사설 [전체보기]
파국 피한 한국GM, 장기 경쟁력 확보가 과제다
로스쿨도 지역별 양극화…이대로 가도 되나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보육·요양 등 사회서비스가 좋아지려면
자영업 세입자가 마음 편히 장사할 권리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드루킹 사건의 본질이 뭐든
박근혜 선고를 기억하는 두 가지 시선
특별기고 [전체보기]
갑질과 배려- 6년간의 부산상의 회장직을 떠나며 /조성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