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도청도설] 황금발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어제 밤 본격화된 2018 러시아월드컵 8강전은 ‘황금발의 향연’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다. 세계 축구 역대 최고 이적료 랭킹 1~5위 선수가 소속된 팀이 모두 8강에 올랐기 때문. 특히 관심이 가는 황금발은 프랑스의 10대 에이스 킬리안 음바페(19·파리 생제르망)이다. 안정환 MBC 해설위원이 C조 예선 프랑스 - 페루전에서 “저 선수 몸값이 대체 얼마나 더 올라가려고…”라고 혼잣말처럼 내뱉었던 바로 그 선수다. 지난달 30일 아르헨티나와의 16강전에서 결승골과 쐐기골을 터뜨린 그는 1958년 스웨덴월드컵의 ‘축구황제’ 펠레 이후 월드컵 한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두 번째 10대 선수가 됐다. ‘펠레의 후계자’라는 찬사가 잇따른 것도 놀랄 일이 아니다.

   
더 놀라운 것은 그의 몸값이다. 지난해 여름 AS모나코에서 파리생제르망으로 1년 임대 후 2018년 완전 이적하기로 했을 당시 책정된 이적료가 1억8000만 유로(한화 약 2350억 원)였다. 올해 최고 이적료이자 역대 2위다. 그가 아직 10대에 불과하다는 점에서 안 위원 말처럼 앞으로 과연 얼마까지 몸값이 뛸지 궁금해진다. 역대 이적료 1위는 지난해 바르셀로나에서 역시 생제르망으로 이적한 브라질의 스트라이커 네이마르(26)의 2억2200만 유로(한화 약 2900억 원)이다. 3위는 브라질의 미드필더 쿠티뉴(바르셀로나·1억2000만 유로), 4위는 프랑스 공격수 오스만 뎀벨레(바르셀로나·1억500만 유로), 5위는 프랑스 미드필더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1억500만 유로)가 기록했다.

축구선수 몸값 지표로 활용되는 FIFA 산하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의 지난 6월 1일 자 ‘이적료 가치’를 보면 러시아월드컵 참가 32개국 중 최고의 ‘황금발 팀’은 14억1000만 유로(한화 1조8410억 원)의 프랑스였다. 2위는 잉글랜드(13억8600만 유로), 3위는 브라질(12억6900만 유로)이었다. 1억2300만 유로의 한국은 32개 참가국 중 23위였다. 이 중 9000만 유로가 손흥민 1명 몫이다.

한편 축구 황제 펠레는 몸값 부문에서 별 기록을 남기지 못했다. 브라질 정부가 ‘국보급’이라며 펠레의 ‘해외 유출’을 금지했기 때문이다. 세계 축구사의 웃지 못할 아이러니 중 하나다. 하지만 황금발의 척도가 몸값 뿐일까. 세계인들의 가슴에 굵고 깊은 ‘축구 발자국’을 남긴 펠레야 말로 ‘진정한’ 황금발 아닐까.

이승렬 논설위원 bungs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6·13 선거쟁점 지상토론
기장 해수담수화시설
주목 이 공약
여성 등 소외계층 분야 정책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토지’에서 부산의 문화예술을 떠올리다
기내식과 문어발, 그리고 ‘총수님’의 갑질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북항에 부산오페라하우스를 지어야 한다면
도심, 걸을 수 있어야 빛나는 곳
기고 [전체보기]
걷기, 100세 건강 지켜줄 최고 처방전 /이용성
부울경 통합관광기구 만들자 /김건수
기자수첩 [전체보기]
부동산 이젠 출구전략을 /민건태
기초의원 자질 키우자 /김봉기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워라밸·스라밸, 삶의 균형은 있는가
외교는 전쟁보다 어렵다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무항산 무항심(無恒産 無恒心)
납세자로서의 유권자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부산·대구 너무 다른 식수대응 /조민희
오 시장, 反徐(반서) 프레임 넘어라 /이선정
도청도설 [전체보기]
생존 수영
영남알프스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작지만 매력 많은 동네책방
설악당 무산 스님의 원적(圓寂)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공직자의 침묵
부산 여당의 과적 운항
박창희 칼럼 [전체보기]
서부산 신도시, 누구를 위한 것인가
高手의 질문법
사설 [전체보기]
부산시대 연 해양과학기술원 세계 ‘빅5’로 도약을
유연성 견지하는 트럼프…북한도 적극 응답해야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변화의 필요성과 소득주도 성장
고독사 문제의 근원적 해법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공룡 기무사의 월권 불감증
부울경 상생, 신기루가 안 되려면
특별기고 [전체보기]
갑질과 배려- 6년간의 부산상의 회장직을 떠나며 /조성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