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뉴질랜드男, 40년 전 美서 잃어버린 반지 찾아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9-15 09:09:12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뉴질랜드에 사는 한 남자는 40년 전 미국의 한 호수에 떨어뜨려 잃어버렸던 반지를 되찾는 큰 기쁨을 맛보았다.

뉴질랜드 헤럴드는 웰링턴에 사는 스티븐 파이크가 지난 1970년 미국 미시간 호수에서 수영을 하다 잃어버린 반지를 찾았다는 소식을 전해듣고 무척 기뻐하고 있다며 그것을 찾아낸 사람들은 자칭 보물 사냥꾼들이라고 밝힌 부부라고 15일 소개했다.

보물 사냥꾼들은 이 반지를 10년 전에 찾아내 주인에게 돌려주기 위해 그 동안 끊임없이 수소문해오다 드디어 뉴질랜드에 사는 파이크를 찾아낸 것으로 밝혀져 파이크에게 큰 감동까지 안겨주고 있다.

파이크는 원래 미국인으로 지난 2004년 뉴질랜드로 이주, 웰링턴에 살고 있다.

파이크는 지난 1970년 당시 여자 친구와 호수에서 수영을 하다 여자 친구가 끼고있던 자신의 쳄스포드 고등학교 졸업 반지를 떨어뜨려 잃어버렸다면서 "내가 그것을찾기 위해 여러 번 잠수를 시도했으나 아무 것도 볼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수 시간 동안 그것을 찾으려고 매달렸으나 결국 찾지 못하고 크게 상심한채 포기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로부터 30년이 지난 어느 날 해롤드와 린다 미첼 부부가 우연히 같은 장소에서 수영을 하다 호수 바닥에서 반짝이고 있던 반지를 건져 올리는 데 성공했다.

미첼은 쳄스포드 매스 뉴스에 "물이 깊은 곳으로 갔는데 호수 바닥 모래 위에 놓여 있는 반지가 보였다."며 그곳은 수심이 3m쯤 되는 곳이었다고 말했다.

수중 금속 탐지기로 미시간 호수 남동쪽 수로들을 모두 훑고 다니며 귀중한 물건들을 찾는다는 이들 부부는 반지를 보는 순간 꼭 주인에게 돌려주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미첼은 "그러나 그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도저히 찾아낼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종종 들었다."며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10년을 매달렸다고 말했다.

이들이 주인 찾아 10년 동안 불철주야 매달리다 실마리를 잡은 것은 온라인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에서였다.

그곳에서 드디어 반지의 주인이 파이크라는 사실을 알아내는 데 성공했던 것이다.

미첼은 "주인에게 반지를 돌려주기 위해 나는 이 세상 끝까지라도 가겠다는 말을 늘 해왔다."면서 "결국 내가 그것을 해냈다."며 기뻐했다.

파이크는 40년 전 잃어버린 반지를 찾았다는 이메일을 받아보고 도무지 믿을 수가 없었다면서 "어쨌든 내 삶의 한 조각이 다시 돌아온다는 게 굉장히 멋진 일이고,생판 모르는 사람이 그런 친절을 보여주었다는 것도 말할 수 없을 만큼 멋진 일"이라며 고마워했다.

파이크는 30년 동안 호수 밑바닥에서 잠자고 있었지만 반지는 금방 상자 속에서꺼낸 것 같았다고 말했다.

미첼 부부는 잃어버린 물건을 주인에게 돌려주는 일은 자신들에게 성취감과 기쁨을 안겨준다며 절대 어떤 보상 같은 것은 바라지 않지만 사연을 공유하고 싶다는 뜻은 파이크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반지에 새겨진 문양을 보고 온라인 동창 찾기 사이트에 나와 있는 쳄스포드 고등학교 동창회를 통해 1970년 졸업생들의 명단을 추적하기 시작해 주인을 찾는데 성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부산교통공사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대 미술관 외벽 벽돌 ‘와르르’…작업중이던 미화원 숨져
  2. 2낙동강 수필공모전 대상 최옥숙 씨 ‘안녕’…손녀딸 잃은 아픔 잘 표현
  3. 3QM6 소음 잡고 고품질 사운드 장착…콘서트홀이 따로 없네
  4. 4부산 동래구, ‘행복한 아빠교육’ 진행
  5. 5노무현 10주기 앞두고 봉하마을 게시판 ‘테러’
  6. 6부울경 상장기업 1분기 실적 ‘방긋’
  7. 7최혜진 국내 독주냐, 김지현 2연승이냐
  8. 8[피플&피플] 강정순 부산세무사회 회장
  9. 9양산 ‘사송 더샵 데시앙’, 부산 생활권에 숲·역세권까지…가성비 높은 브랜드 타운 가치 상승
  10. 10미국 “엄청난 힘 마주할 것” 이란 “침략자 결국 사라져” 말폭탄
  1. 1文 “5·18 맞아 광주시민께 너무 미안”
  2. 2광주 찾은 황교안, 시민들 항의 몸싸움
  3. 3정부, 개성 기업인 방북승인
  4. 4盧 서거 10주기 앞둔 부산, 추모열기
  5. 5문 대통령, 취임 3년 첫 靑비서관 인사
  6. 6트럼프 내달 하순 방한…동맹강화 논의
  7. 7"리비아 피랍 60대 315일 만에 석방"
  8. 8바른미래당, 투톱 손학규-오신환 정면충돌
  9. 9집권 3년차 첫 靑비서진 개편…'분위기' 쇄신·'성과' 도출 의지
  10. 10김현아 의원, ‘文 대통령 한센병’ 비유 결국 사과
  1. 1환율 1200원 코앞…수출 반등 호재냐, 원화 경쟁력 악재냐
  2. 2두산위브더제니스 하버시티, 북항재개발 수혜 ‘미니 신도시’…매축지마을 랜드마크 단지로 급부상
  3. 3 세무당국 주택취득자금 출처조사 강화
  4. 4힐스테이트 명륜 2차, 명륜 1호선 초역세권에 첨단 주거시설…‘힐스테이트 타운’이 선다
  5. 5미국, 자동차 관세 6개월 연기…추후 한국산은 면제 전망도
  6. 6동래 행복주택 내달 입주자 모집…모든 가구 에어컨·가스쿡탑 설치
  7. 7부산 제로페이 가맹점 1만 곳 목표로 뛴다
  8. 8내년 500조 넘는 ‘슈퍼예산’…정부, 적자에 빚잔치 우려
  9. 9제조·스마트기술 융합 국제기계전 22일 개막
  10. 10기아차, 부산에 국내 첫 전기차 전용 정비장 설치
  1. 1여경 ‘무능’ 논란에 풀영상 공개
  2. 22019 다이아몬드브리지 걷기 축제
  3. 3경찰간부 여성화장실 훔쳐보다 덜미
  4. 4조현병 남성 부산 편의점서 흉기 난동
  5. 5부산 분식집 여주인 살해 60대 검거
  6. 6부산 신세계 센텀시티 스파랜드서 불
  7. 7'아내 폭행치사' 유승현 전 의장 구속
  8. 8기상청 “전국날씨 비소식”
  9. 9전동 킥보드 11살 어린이 치고 달아난 뺑소니범 검거
  10. 10대림동 여경 논란… “치안조무사” “무능” VS “무전 지원요청” “제압에 도움”
  1. 1권아솔 인스타에 쏟아지는 비판
  2. 2최동원 동상 밟고 사진 찍은 부산대 사과
  3. 3맨시티, FA컵 우승…트레블 달성
  4. 4김기태 KIA감독 자진 사퇴
  5. 5‘21골’ 호날두 VS ‘22골’ 자파타 대결
  6. 6빙속여제 이상화 SNS로 은퇴소감 전해
  7. 72019 여자 월드컵 나설 23인 확정
  8. 8‘창 VS 방패’ 잉글랜드·네덜란드 네이션스리그 준결승 나설 소집 명단 공개
  9. 9진민섭, 부산국제장대높이뛰기 2위…5m20
  10. 10 도스 안요스 연패 탈출인가? 케빈 리 웰터급 티이틀 합류일까?
김정현의 중국인 이야기
상족, 갑골에 문자를 남기다
김정현의 중국인 이야기
도읍 8번 옮긴 상족의 기질
  • 2019 다이아모든브리지 걷기축제
  • 낙동강수필공모전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