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뉴질랜드男, 40년 전 美서 잃어버린 반지 찾아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9-15 09:09:1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뉴질랜드에 사는 한 남자는 40년 전 미국의 한 호수에 떨어뜨려 잃어버렸던 반지를 되찾는 큰 기쁨을 맛보았다.

뉴질랜드 헤럴드는 웰링턴에 사는 스티븐 파이크가 지난 1970년 미국 미시간 호수에서 수영을 하다 잃어버린 반지를 찾았다는 소식을 전해듣고 무척 기뻐하고 있다며 그것을 찾아낸 사람들은 자칭 보물 사냥꾼들이라고 밝힌 부부라고 15일 소개했다.

보물 사냥꾼들은 이 반지를 10년 전에 찾아내 주인에게 돌려주기 위해 그 동안 끊임없이 수소문해오다 드디어 뉴질랜드에 사는 파이크를 찾아낸 것으로 밝혀져 파이크에게 큰 감동까지 안겨주고 있다.

파이크는 원래 미국인으로 지난 2004년 뉴질랜드로 이주, 웰링턴에 살고 있다.

파이크는 지난 1970년 당시 여자 친구와 호수에서 수영을 하다 여자 친구가 끼고있던 자신의 쳄스포드 고등학교 졸업 반지를 떨어뜨려 잃어버렸다면서 "내가 그것을찾기 위해 여러 번 잠수를 시도했으나 아무 것도 볼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수 시간 동안 그것을 찾으려고 매달렸으나 결국 찾지 못하고 크게 상심한채 포기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로부터 30년이 지난 어느 날 해롤드와 린다 미첼 부부가 우연히 같은 장소에서 수영을 하다 호수 바닥에서 반짝이고 있던 반지를 건져 올리는 데 성공했다.

미첼은 쳄스포드 매스 뉴스에 "물이 깊은 곳으로 갔는데 호수 바닥 모래 위에 놓여 있는 반지가 보였다."며 그곳은 수심이 3m쯤 되는 곳이었다고 말했다.

수중 금속 탐지기로 미시간 호수 남동쪽 수로들을 모두 훑고 다니며 귀중한 물건들을 찾는다는 이들 부부는 반지를 보는 순간 꼭 주인에게 돌려주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미첼은 "그러나 그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도저히 찾아낼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종종 들었다."며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10년을 매달렸다고 말했다.

이들이 주인 찾아 10년 동안 불철주야 매달리다 실마리를 잡은 것은 온라인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에서였다.

그곳에서 드디어 반지의 주인이 파이크라는 사실을 알아내는 데 성공했던 것이다.

미첼은 "주인에게 반지를 돌려주기 위해 나는 이 세상 끝까지라도 가겠다는 말을 늘 해왔다."면서 "결국 내가 그것을 해냈다."며 기뻐했다.

파이크는 40년 전 잃어버린 반지를 찾았다는 이메일을 받아보고 도무지 믿을 수가 없었다면서 "어쨌든 내 삶의 한 조각이 다시 돌아온다는 게 굉장히 멋진 일이고,생판 모르는 사람이 그런 친절을 보여주었다는 것도 말할 수 없을 만큼 멋진 일"이라며 고마워했다.

파이크는 30년 동안 호수 밑바닥에서 잠자고 있었지만 반지는 금방 상자 속에서꺼낸 것 같았다고 말했다.

미첼 부부는 잃어버린 물건을 주인에게 돌려주는 일은 자신들에게 성취감과 기쁨을 안겨준다며 절대 어떤 보상 같은 것은 바라지 않지만 사연을 공유하고 싶다는 뜻은 파이크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반지에 새겨진 문양을 보고 온라인 동창 찾기 사이트에 나와 있는 쳄스포드 고등학교 동창회를 통해 1970년 졸업생들의 명단을 추적하기 시작해 주인을 찾는데 성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RSS

  1. 1투수진 든든…경기 끝날 때까지 절대 포기 안 할 것
  2. 2빅리거 2루수 아수아헤·국대급 외야…공 샐틈 없다
  3. 31~9번 모두 괴력…화끈한 불방망이 기대하시라
  4. 4합천교육지원청 지하에 혈세로 꾸민 ‘직원 골프연습장’
  5. 5야구인생 28년 송승준, 마지막 꿈은 챔프반지
  6. 6용병 원투펀치 굳건…5선발은 ‘변형 오프너’ 뜬다
  7. 7서병수가 쏜 김해신공항 고수론, 민주당 부산의원 반격 파상공세
  8. 8경찰특공대장 사격장 임의사용·막말 의혹
  9. 9오현택-진명호-구승민 트리오에 젊은 백업까지…막강불펜 구축
  10. 10국제신문·롯데 자이언츠 공동 경품 대축제
  1. 1홍문종 ‘박근혜 탄핵 부당’ 주장… 세간의 비판에도 꿋꿋
  2. 2서병수가 쏜 김해신공항 고수론, 민주당 부산의원 반격 파상공세
  3. 3“기선잡자”…야당 대표들 창원성산 총출동
  4. 4부산 중구, 환경정비 캠페인 펼쳐...
  5. 5반기문 미세먼지 문제해결 나선다… “사무총장 당시 ‘지속가능한 발전’ 매진”
  6. 6광복로·BIFF광장 거리공연-함께 즐겨요!
  7. 7조명균 “대북특사 필요…북측 입장 기다리는 중”
  8. 8반기문 “미세먼지 해결엔 정파 없어야”
  9. 9“원전해체센터, 지역상생 모델 돼야”
  10. 10부산, 전국 첫 e스포츠 조례 만든다
  1. 1삼강엠앤티, STX조선 방산 인수…특수선 분야 새 강자로
  2. 2‘스카이’가 만든 보조배터리…폰·노트북 동시 충전 가능
  3. 3부산월드엑스포 국가사업 조속 촉구, 범시민운동 전개
  4. 4금융·증시 동향
  5. 5전두환 연희동 자택 51억3700만 원에 낙찰
  6. 6아시아나항공 ‘감사의견 비적정설’ 22일 주식거래 정지
  7. 7“항만 미세먼지 3년내 50% 감축” 해수부·환경부 맞손
  8. 8KIOST, 미국 운항 선박 평형수처리설비 인증기관에
  9. 9신항 부두 간 울타리 헐어 물류 단축
  10. 10동원산업 2200t급 대형 선망선 ‘주빌리호’ 진수
  1. 1삼성 이재용 부회장 출소 1달… ‘라이벌’ 이부진 사장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
  2. 2'유시민 조카' 유시춘 EBS 이사장 아들 구속…독립영화 감독으로 활동 중
  3. 3“왜 마음 바꿔”…모텔 입구서 여성이 가지 않겠다 말하자 때린 50대
  4. 4부산 한 특급호텔 카지노서 불…직원·고객 50명 대피
  5. 5정준영 영장심사 종료…포승줄 묶인 채 유치장으로
  6. 6이재용 출소 한달여 만에 터진 이부진 프로포폴 스캔들… 삼성가 주도권 안갯속으로
  7. 7조두순, ‘소아성애 불안정’ 재범 가능성 높은데… 1년 9개월 뒤 출소 예정
  8. 8'추징금 미납' 전두환 연희동 자택 51억3700만 원에 낙찰
  9. 9"다 같이 죽자" 60대 벌집 고시텔에 불 질러
  10. 102019 알바브랜드 선호도 1위 ‘투썸플레이스’
  1. 1“금광산 상대로는 이길 수 있을까”… 김재훈은 자신했지만 팬들은 ‘글쎄’
  2. 2임은수, 美 머라이어 벨 스케이트에 근육 손상… 사과·해명은커녕 “거짓말”
  3. 3임은수 고의 가격 의혹 머라이어 벨은 누구? 이번 대회 점수 보니
  4. 4A매치 2연전 앞둔 벤투호, 수비수 줄부상 낙마 악재
  5. 5“금광산! 일반인과 파이터는 근력이 다르다!”… 김재훈 ‘파이터부심’ 하지만
  6. 6롯데, 올해 울산 문수야구장서 총 7경기
  7. 7투수진 든든…경기 끝날 때까지 절대 포기 안 할 것
  8. 8빅리거 2루수 아수아헤·국대급 외야…공 샐틈 없다
  9. 9 아이언 샷 ① 힙턴
  10. 101~9번 모두 괴력…화끈한 불방망이 기대하시라
김정현의 중국인 이야기
우 임금은 왜 중국 개조가 됐나
김정현의 중국인 이야기
역사를 간직하지 않은 자, 멸할지니 ②
  • 2019 다이아모든브리지 걷기축제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19부산하프마라톤대회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유콘서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