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최혜원의 여기는 남아공] "목이 터져라 응원했어요 태극전사 자랑스럽습니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6-27 22:17:34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국과 우루과이와의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16강전이 열린 26일(한국시간) 오전. 필자가 현지에서 하고 있는 국제축구연맹(FIFA) 귀빈 호스티스 업무 외에 다른 일이 있어 평소보다 이른 시간에 포트엘리자베스의 넬슨 만델라 베이 스타디움에 도착했다. 그런데도 벌써 몇몇 한국인들은 들뜬 마음으로 입구를 지키고 있었다. 요하네스버그에서 밤새 달려 포트엘리자베스에 아침 일찍 도착한 한인회 분들은 출입구가 열리자마자 서둘러 입장해 자리를 지키며 응원연습에 분주했다. 남아공 사람들이나 우루과이 팬들은 그런 모습을 보며 "코리아 최고. 경기가 기대된다"라는 말과 함께 사진을 찍기에 바빴다.

경기 시작 전 주 출입구 앞에는 각종 이벤트가 벌어지기 때문에 매우 북적댔다. 하늘색의 우루과이 응원단과 붉은색의 한국 응원 인파가 뒤섞여 다들 자국의 승리를 확신하는 바람에 분위기는 한층 고조되어 보는 사람도 즐거웠다. 놀랍게도 자국의 16강 진출을 염두에 두고 표를 산 많은 남아공인들도 페이스 페인팅을 한 채 태극기를 휘두르며 필자를 보고는 "코리아, 지성 박"을 외쳤다. 어떻게 이곳까지 넘어오게 됐는지는 몰라도 2002년 한일 월드컵 때의 응원 티셔츠를 입은 흑인까지, 의외로 남아공 현지인들은 압도적으로 한국을 응원했다.

드디어 경기 시작. 필자는 한국팀 벤치 바로 뒤편에 앉아 함께 경기를 관람하는 영광을 누렸다. 순간순간 터지는 골 기회를 놓칠 때마다 아쉬워하고 초조해하는 벤치의 선수들이나, 이청용의 멋진 슛에 기뻐하는 허정무 감독의 표정까지 하나하나 생생히 느끼며 목이 터져라 대한민국을 외쳤다. 바로 코앞에서 경기를 보다 보니 우리 선수들의 스피드와 움직임이 피부에 와 닿는 것만 같았다. 같이 관람하던 독일 친구들까지도 혀를 내두르며 한국의 주력과 조직력에 연방 브라보를 외치며 대한민국의 응원함성에 목소리를 보탰다.

후반전, 이청용의 멋진 헤딩골로 동점을 만들면서 한국의 8강 진출 꿈이 포트엘리자베스의 안개 속에서 모습을 드러내는가 했는데 이내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빗방울이 점점 거세지며 관중석도 차차 비어갔다. 후반이 끝날 무렵, 우루과이에 골을 허용해 분위기는 순식간에 식어버렸지만 그래도 다들 두 손을 꼭 잡고 동점골과 승부차기를 기대하며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후반 42분에 찾아온 일대일 기회를 놓친 이동국도, 미끄러운 땅 때문에 실수할 수밖에 없었던 정성룡도, 현장에서 함께 비를 맞으며 지켜보는 이로서는 정말 안타까운 장면의 연속이었다.

대한민국을 외치는 소리는 식을 줄 모르고 점점 커졌지만 아쉽게도 종료휘슬이 울렸다. 그라운드에 주저앉은 태극전사를 보니 정말 눈물이 핑 돌았다. 요하네스버그나 한국에서까지 온 응원단들 역시 허탈감과 함께 자리를 뜨지 못하고 할 말을 잊은 채 비를 맞으며 서 있었다. 그러나 이내 다시 대한민국을 외치며 90여 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비며 땀을 흘린 대표팀에게 박수와 위로의 마음을 전했다. 그러자 거기에 화답하며 태극전사들이 인사를 하러 왔다.
다들 한목소리로 "한국이 이겼어야 하는 경기다"라며 필자보다 더 흥분하며 위로하는 독일 친구들과 남아공 현지인들. 8강 진출에 버금가는 멋진 경기를 펼친 대표팀에 박수를 보낸다.

"Be proud COREA."

넬슨 만델라 대학 유학생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알면 더 재미있는 평창
한국 대표팀 내 귀화 선수
알면 더 재미있는 평창
경제적 효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