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2010 프로축구 K-리그] `수원 징크스` 품고 황새 떠나나

올 시즌으로 3년 계약 만료…부산 아이파크 황선홍 감독

K리그서 또 삼성에 0-1패

포항 감독 내정설 돌기도

  • 국제신문
  • 염창현 기자 haorem@kookje.co.kr
  •  |  입력 : 2010-10-27 22:07:31
  •  |  본지 2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아이파크의 양동현(왼쪽)이 27일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의 K-리그에서 곽희주와 공을 다투고 있다. 곽재훈 기자 kwakjh@kookje.co.kr
황선홍 감독 남을까, 떠날까. 설왕설래하던 부산 아이파크 황선홍 감독의 거취문제가 내달 초로 미뤄졌다.

27일 안병모 부산 단장은 "지난 26일 황 감독을 만나 서로 간에 생각이 있겠지만 섣부른 의견 표명은 선수들을 동요시키고 남은 경기 결과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일단은 시즌 마무리를 잘해줄 것을 부탁했다"고 밝혔다. 이어 안 단장은 "최종 결론은 오는 11월 3일 시즌 마지막 경기인 전북 현대와의 홈경기가 끝나고 나서 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 단장은 황 감독의 재계약 여부에 대해 정확한 답변을 하지 않았지만 구단 측에서는 내부적으로 사령탑 교체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에서는 황 감독이 포항 스틸러스로 자리를 옮길 것이라는 소문도 나돌고 있다.

2007년 말 부임해 세 시즌을 치른 황 감독은 지난해 리그컵과 올해 FA컵에서 각각 준우승을 했지만 정규리그를 포함해 한 차례도 우승컵을 들어올리지 못했다. 특히 지난 24일 홈에서 치러진 수원 삼성과의 FA컵 결승전은 황 감독의 재계약 여부를 결정짓는 중요한 경기였으나 0-1로 지는 바람에 가능성이 더욱 낮아졌다. 황 감독은 올해로서 3년 계약이 만료된다.

한편 부산은 이날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벌어진 K-리그 29라운드에서 지긋지긋한 '수원 징크스' 탈출에 또 실패했다. 부산은 FA컵 패배를 설욕하기 위해 배수의 진을 치고 나왔으나 전반 29분 수원의 김두현에게 골을 내주며 0-1로 졌다. 운도 따라주지 않았다. 후반 14분 한상운이 프리킥 기회에서 득점과 다름 없는 슛을 날렸으나 공은 수원 골포스트를 맞고 튕겨 나왔다. FA컵에서 우승을 한 까닭에 상대적으로 동기부여가 덜 될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는 달리 수원도 경기 초반부터 강하게 부산을 압박했다. 부산전 승리로 수원은 6강 플레이오프 진입에 대한 가능성을 계속 이어가게 됐다.

이로써 부산은 2006년 4월 23일 4-1로 이긴 뒤 정규리그와 리그컵, FA컵을 통틀어 17번 수원과 맞붙어 6무 11패로 한 번도 이기지 못하는 수모를 당했다. 또 황 감독도 부임 후 수원과의 맞대결에서 1승도 올리지 못하며 4무 7패를 기록하게 됐다. 황 감독은 임기 3년 동안 포항전 무승 탈출 등 부산이 갖고 있던 여러 징크스를 대부분 깨뜨렸으나 유독 수원과의 악연은 끊지 못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양산 부산대캠퍼스 유휴부지 개발 길 열려
  2. 2에이치엘비 ‘무상증자 카드’로 주가 8.7% 급등
  3. 3역무원→ 구급대원→ 운전직→ 사서 교사…공무원만 4번째
  4. 4김해공항 기상악화... 항공기 결항 잇따라
  5. 5가덕 2029년 개항 쐐기…당정 쌍두마차가 이끈다
  6. 6부산 ‘영원한 지스타 도시’ 기대감…개최지 단독 응모
  7. 7진주의료원, 서부경남 공공병원으로 부활
  8. 8‘마린자이 방지법’ 통과됐지만 정작 당사자는 구제 못받는다
  9. 9부산시, 자정까지 문여는 약국 4곳 시범운영
  10. 10청년과, 나누다 <9> 염종석 동의과학대 야구단 감독
  1. 1박형준 47.4% 김영춘과 13%P차
  2. 2김영춘 1강 재확인…변성완 추격 고삐
  3. 3박형준 첫 40%대…박성훈 막판 탄력
  4. 410명 중 8명 “투표하겠다”…지지층선 90%대까지 ↑
  5. 5표심은 경제에 방점…가덕 관심도 커져
  6. 6이언주 세 차례(지난해 12월, 설, 2월말 조사) 3위 차지…박성훈 4위로 부상
  7. 7제3지대 후보 선출된 안철수, 이젠 국민의힘과 ‘룰의 전쟁’
  8. 8가덕 2029년 개항 쐐기…당정 쌍두마차가 이끈다
  9. 9단일화 뿌리친 박성훈 “새 정치 약속 지킬 것”
  10. 104차 재난지원금, 노점상·법인택시 등 200만 명 더 준다
  1. 1에이치엘비 ‘무상증자 카드’로 주가 8.7% 급등
  2. 2부산 ‘영원한 지스타 도시’ 기대감…개최지 단독 응모
  3. 3의료진 열사 도시락, 독도 소주…편의점 ‘3·1절 마케팅’
  4. 4예타면제 논리 키우고, 사전타당성 조사 기존자료 활용 6개월로 줄여야
  5. 5지역상공계 염원 결실 “엑스포 전 개항이 동북아 관문 첫발”
  6. 6내고장 비즈니스 <5> 울산 언양 트레비어
  7. 7영업제한 소상공인 7월부터 ‘손실보상’
  8. 8P2P 금융사 타이탄인베스트 전자등기 서비스
  9. 9LG베스트샵에 로봇직원 뽑았네
  10. 10“로열티 없는 순수 국산 맥주…울산 대표 자산으로 키울 것”
  1. 1양산 부산대캠퍼스 유휴부지 개발 길 열려
  2. 2역무원→ 구급대원→ 운전직→ 사서 교사…공무원만 4번째
  3. 3김해공항 기상악화... 항공기 결항 잇따라
  4. 4진주의료원, 서부경남 공공병원으로 부활
  5. 5‘마린자이 방지법’ 통과됐지만 정작 당사자는 구제 못받는다
  6. 6부산시, 자정까지 문여는 약국 4곳 시범운영
  7. 7청년과, 나누다 <9> 염종석 동의과학대 야구단 감독
  8. 8부산시 “시유재산 땅 비워달라”…구·군 사용 체육시설 쫓겨난다
  9. 9양산시민 통도사 입장 무료·주차료 유료화 절충안 합의
  10. 10[날씨]1일 비오고 강한 바람부는 부산 울산 경남
  1. 1후반 와르르…아이파크, 안방 첫 경기 참패 수모
  2. 2투타 모두 자신의 플레이 펼쳐…허문회 감독 “올 시즌 기대된다”
  3. 3이변은 없었다…부산시설공단 2년 만에 통합우승
  4. 4휴식기 마친 kt 2연승 신바람…공동 5위 안착
  5. 5부산 아이파크, 홈 개막전서 0 대 3 완패
  6. 6기성용 개막전 뒤 기자회견 자처...자비는 없을 것
  7. 7쑥쑥 크는 ‘내일의 거인’…주전 경쟁 후끈
  8. 8기성용 성폭행 의혹 반박…“결코 그런 일 없었다”
  9. 9부산시설공단 1승 선착…“삼척서 끝낸다”
  10. 10BNK 포워드 구슬, ‘식스우먼상’ 수상
체육단체장으로부터 듣는다
김성호 부산파크골프협회장
체육단체장으로부터 듣는다
부산씨름협회 박수용 회장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