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사설] 일방적 퍼주기로 가닥잡은 한미 FTA 협상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1-09 20:54:42
  •  |  본지 2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정부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서둘러 마무리지으려는 것은 유감스런 일이다. 정부는 어제 미국 측과의 협상을 통해 자동차 안전과 연비, 환경기준 완화요구를 상당부분 수용했다. 픽업트럭 미국수출과 관련한 이견이 있긴 하나 조만간 타결이 예상된다. 미국 측의 요구를 대부분 받아들인 이번 협상은 졸속이라 비난받을 만하다. 무엇이 급하다고 국가적 중대사를 며칠 만에 후다닥 끝내려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

합의된 내용이 미국의 요구를 대폭 수용한 반면 우리가 얻은 건 없으니 허망하다. 자동차 안전관련 인증범위를 미국산에 한해 유예하거나 연간 1만대 이상일 경우로 완화해서야 안전이 보장되겠는가. 연비와 온실가스 배출량 강화규정도 당초 연간 판매대수 1000대 이하의 경우 면제하던 것에서 대상을 대폭 늘리는 건 지나친 특혜다. 이것도 모자라 픽업트럭의 미국 관세철폐 시기를 당초 10년에서 15년으로 늦추자고 해서야 말이 되지 않는다. 이러니 퍼주기란 소리가 나오는 것이다.
이번 협상으로 미국차 판매가 늘어날지는 의문이지만 후유증은 적지 않을 것으로 우려된다. 당장 유럽연합(EU) 측이 "협의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했으니 동등한 대우를 요구할 가능성이 없지 않다. 만에 하나 미국과 EU에 모두 이런 식의 조건을 적용한다면 국내 자동차 시장은 혼란스런 상황이 연출될 수도 있다. 관련 규정이 유명무실화되는 것은 물론 국산차가 오히려 역차별을 받게 되니 여간 걱정이 아니다.

당초 한미 FTA를 타결지었던 미국은 추가협상을 통해 환경, 노동 등 자국법에 맞춰 상품을 교역토록 요구조건을 관철시켰다. 그러더니 이번엔 한국의 국내법을 무력화시키는 자가당착적 요구를 밀어붙였다. 관련법이 2008년에 이뤄졌다 하나 협상이 완전타결되기 이전이니 예외를 인정해선 안 된다. 기존의 합의만 해도 갖가지 독소조항이 가득한데 이조차 개악하려는 건 어불성설이다. 한미 FTA가 G20회의의 희생양으로 전락해 버린다면 과연 순탄하게 시행될 수 있을지 의문이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로운 PK 대한민국 열자
지역 인사에 길을 묻다
새로운 PK 대한민국 열자
대선주자 분권형 개헌의지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자연 지키는 일은 우리 생명 지키는 일이다
부산의 세계화, 그 10년의 준비
강명관 칼럼 [전체보기]
연산군 최후의 날
진령군의 세상
기고 [전체보기]
낙동강변 30리 벚꽃길을 걸으며 / 김종건
'응답하라, 1988' 덕선이 아버지와 '다복동' 사업 /김경덕
기자수첩 [전체보기]
'공론장' 거부한 부산비엔날레 /박정민
부산 미술계의 갈 길 /박정민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비판을 위한 비판은 하지 말아야 할까
인생 이등병, 이제 다시 시작이다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을 생각하며
인권, '검사스러움'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공짜 점심은 없다 /윤정길
요원한 백년지대계 교육정책 /임은정
도청도설 [전체보기]
'공개 실세' 이방카
상한 고기, 썩은 양심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열정의 끝까지 갔던 화가 유영국
"자기를 바로 봅시다"
박희봉 칼럼 [전체보기]
분산하고 또 분산하라
사활의 맥, 세계 물류거점
사설 [전체보기]
의혹투성이 비엔날레 엄정한 감사로 정상화돼야
빈 교실 어린이집, 기관 간 엇박자로 어렵다니
송문석 칼럼 [전체보기]
포토라인에 서서
탄핵 심판 이후의 대한민국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계층이동의 사다리'가 필요 없는 세상이라야
기본소득보다 복지국가가 먼저다
이지훈 칼럼 [전체보기]
미래를 위한 선택
시민 모두가 예술가라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