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국제포토] 옹성우 ‘시선 강탈, 깊은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