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오늘의 운세- 2024년 4월 22일(음력 3월 14일)

  • 강희태 파미 명리원
  •  |   입력 : 2024-04-21 19:48:00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96년생 갑자기 말이 뛰는 형상이니 이동수나 여행의 운이다. 84년생 이성 문제로 밤잠을 설칠 수 있는 운기이니 조심하자. 72년생 여러 사람의 도움이 있어도 임시방편에 불과하다. 60년생 몸이 아프거나 우환이 생길 수 있으니 관리를 잘하자. 48년생 별로 기쁜 일은 생기지 않으니 때를 기다려봄이 좋다.



97년생 마음 편안하게 가지고 때를 기다리는 것이 유리하다. 85년생 계약이나 약속은 사소한 문제로 깨질 수 있으니 주의. 73년생 산토끼 잡는 것을 포기하고 집토끼를 잘 키워야 이익. 61년생 한자리에 조용히 지켜 앉기 어려우니 바삐 움직이자. 49년생 가정에 어려운 일이 생기더라도 잠시 기다리면 해결.



98년생 금전의 기쁨은 있겠으나 서로 인내는 조금 필요하다. 86년생 성공의 눈을 밖으로 돌리지 말고 안으로 돌려야 좋다. 74년생 종교를 가지고 있다면 신앙의 힘을 빌리는 것도 한 방법. 62년생 처음에는 걱정거리가 되나 나중에는 잘 풀리게 된다. 50년생 욕심을 내어 분수를 지키지 않으면 구설수가 따른다.



99년생 손위 어른의 질병이나 구설이 생길 수 있으니 조심. 87년생 인사이동, 이사 등은 불리하니 현재에 머물러야 좋다. 75년생 사랑은 수량의 문제가 아니라 품질의 문제이니 유념. 63년생 자신의 일로 멀리 움직이고 금전적 지출도 생겨난다. 51년생 스스로 사서 고생하는 형국이니 허욕을 부리지 말자.



00년생 처음시작 할 때는 봄날과 같았는데 가을 낙엽신세라. 88년생 가옥이나 직장은 그대로 지키는 것이 좋으니 참아라. 76년생 아는 사람이 도적이 될 수도 있으니 사람을 조심하자. 64년생 혼인이나 계약 등은 깨지기 쉬우니 말과 행동을 주의. 52년생 억울하게 남에게 모함 당하거나 누명을 쓰는 일 조심.



89년생 죽으나 사나 앞으로 전진 해야만 승부에서 이긴다. 77년생 땅 위에 거미줄이 처진 모습이니 발걸음을 조심하자. 65년생 백번 움직이고 천 번 일을 벌여도 성취하기 곤란하다. 53년생 부모나 손위 어른에 관한 질병이라면 정성을 다하라. 41년생 큰 강물을 작은 골짜기 물이 합쳐주니 앞으로 나간다.



90년생 머리만 있고 꼬리는 없어지는 형상이니 부끄러워진다. 78년생 윗사람이나 귀인의 도움으로 어려운 난관을 극복한다. 66년생 마음을 달래가면서 분수 지키고 사는 것도 좋은 방법. 54년생 조직적인 사기나 구설에 말려들지 않도록 조심하라. 42년생 사기를 당하든지 폭행에 연루될 수 있으니 경계하라.



91년생 나의 뜻대로 되지 않을 수도 있으니 계속 접촉하자. 79년생 금전의 소비가 많아도 성사되기 어려운 날이니 삼가. 67년생 뒤에 벼랑이 있는 줄도 모르고 뒷걸음만 치면 안 된다. 55년생 산과 물이 좋은 곳으로 원행을 하면 많이 좋아진다. 43년생 천둥과 벼락이 몰아치는 삶의 아픔도 금방 치유된다.



92년생 다른 사람이 권고하는 일에 무관심해야 손해 없다. 80년생 다른 사람들과 무리를 지어 어울려 다니면 낭패를 본다. 68년생 성급하게 마음먹지 말고 맹자 어머니처럼 인내하자. 56년생 소인들이 군자를 해치고자해도 끄떡 없이 물리친다. 44년생 예리한 단도 칼로 싹둑 잘라 해결해버리는 형상이다.



93년생 여러 귀인이 도와주고 밀어주니 하는 일은 성공이다. 81년생 이것저것 탐닉하다 결국은 본래로 돌아갈 수도 있다. 69년생 귀인이 도와줄 수도 있으니 운이 좋은 하루다. 57년생 여러 사람들 입길에 오르내릴 수 있어 구설을 조심하자. 45년생 길을 가고자하나 막혀버려 나아가지 못하는 형국이다.



94년생 도둑맞거나 중요 물건을 실물 할 수 있으니 조심하라. 82년생 문서에 귀인이 있으니 시험이나 계약 등은 유리하다. 70년생 동업이나 교섭하는 일은 불가하니 혼자서 처리하자. 58년생 달이 뜨지 않은 한밤에 달리기하는 꼴이니 자중하라. 46년생 재산 문제는 자기 뜻대로 되지 않으니 기다려보아라.



95년생 점점 생기가 돋아나고 활력이 생겨나니 순탄한 하루. 83년생 그늘은 나무가 고개 숙이니 태양빛을 마중하면 좋다. 71년생 윗사람과 아랫사람들의 불화가 생기니 엄정 중립이다. 59년생 집안에 합격의 영예가 있을 수 있으니 소식 기다리자. 47년생 허수아비 보고 놀라는 격이니 마음을 강하게 먹어라.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광안대교 위 ‘인생샷’…함께 걸어 더 좋아요
  2. 2[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술 없는 민락수변공원 아직도 논란…“문화 공연의 장” “전국적 명소 없애”
  3. 3임대료·빚에 허덕여…‘환갑의 사장님’들 노후자금 깬다
  4. 4‘영화 청년, 동호’ 칸서 기립박수
  5. 5[부산 법조 경찰 24시] 한동훈도 못 피한 부산고검행…좌천성 인사 수난史
  6. 6414일 만에 1군 복귀 롯데 이민석, 4회 교체 아쉬움
  7. 7“부산현안 골든타임…정교한 입법전략을”
  8. 8가덕신공항 공사 입찰, 지역기업 지분율 20% 땐 8점 가산
  9. 9“지방 살릴 부산허브법·산업은행법…여야 합심 처리 기대”
  10. 10가덕신공항 사업자 선정 돌입… 튼실한 업체 얼마나 입찰 참여할까
  1. 1“부산현안 골든타임…정교한 입법전략을”
  2. 2“지방 살릴 부산허브법·산업은행법…여야 합심 처리 기대”
  3. 3“지방시대 정책속도 기대 못 미쳐…조세권 과감한 이양을”
  4. 4“기회발전·교육 특구 성공하려면…강남 중심 사고 틀 깨야”
  5. 5“당정, 가덕 거점항공사 신속한 결정을”
  6. 6김 여사 5개월 만에 공개행보…尹, 리스크 정면돌파 의지?
  7. 7부산발전 현안 놓고 1시간여 열띤 토론
  8. 8한동훈, 尹정책 첫 비판…전대 출마 포석?
  9. 9[속보]KC 미인증 해외직구 제품 금지 번복한 대통령실 "혼란에 사과"
  10. 10尹 해외 직구 정책 번복 관련 "재발 방지책 마련하라"
  1. 1가덕신공항 공사 입찰, 지역기업 지분율 20% 땐 8점 가산
  2. 2가덕신공항 사업자 선정 돌입… 튼실한 업체 얼마나 입찰 참여할까
  3. 3부산항대교뷰 하이엔드 아파트 견본주택 구경하세요
  4. 4피어엑스 “에어부산 로고 달고 e스포츠합니다”
  5. 5K-금융허브 부산, 글로벌 세일즈…뉴욕서 해외투자 설명회
  6. 6성원하이텍, 친환경 흡음 천장재 개발
  7. 7한계 직면한 소상공인…올해 1~4월 폐업 공제금도 20% 급증
  8. 8‘안전인증 없는 제품 직구 금지’ 사흘 만에 사실상 철회(종합)
  9. 9한수원 '원전 운전경험' 전세계 입증…원자력협회 9년 연속 '최우수'
  10. 10‘청년주택 드림 청약통장’ 가입자, 출시 3개월 만에 105만 명 이르러
  1. 1광안대교 위 ‘인생샷’…함께 걸어 더 좋아요
  2. 2[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술 없는 민락수변공원 아직도 논란…“문화 공연의 장” “전국적 명소 없애”
  3. 3임대료·빚에 허덕여…‘환갑의 사장님’들 노후자금 깬다
  4. 4[부산 법조 경찰 24시] 한동훈도 못 피한 부산고검행…좌천성 인사 수난史
  5. 5황령터널 내 신호수, 차에 치어 사망(종합)
  6. 6[속보]정부 “의대 증원 반영 대입전형 시행계획 변경. 전공의 복귀 서둘러야”
  7. 7오늘의 날씨- 2024년 5월 20일
  8. 8“개인회생 신청자 신속한 재기 지원방안 발굴 노력”
  9. 9'통합 교육·돌봄 체계 구축 협력'…경남도-도교육청, 늘봄학교 성공 추진 맞손
  10. 10'무면허 운전 들킬까 봐'…사고 내고 운전자 바꾼 '동종 전과 3범' 50대 실형
  1. 1414일 만에 1군 복귀 롯데 이민석, 4회 교체 아쉬움
  2. 2이마나가, ML 마운드 새 역사…9경기 무패 평균자책점 0.84
  3. 3레버쿠젠, 무패 우승 ‘트레블’ 신화 도전
  4. 4올림픽 출전 앞둔 태권도 김유진, 亞선수권 3년 만에 ‘금빛 발차기’
  5. 5‘감동 드라마’ 파리 패럴림픽 D-100…韓, 보치아·사격 등 5개 종목 정조준
  6. 6KCC 농구단이 원하면 뭐든지…市, 사직체육관 싹 뜯어고친다
  7. 7수영초 야구부, 대통령배 초대 챔피언 아깝게 놓쳤다
  8. 8‘10-10 클럽’ 도전 손흥민, 화려한 피날레 장식할까
  9. 9사브르 ‘뉴 어펜저스’ 3연속 올림픽 단체전 金 노린다
  10. 10‘축구 추락 책임론’ 정몽규 협회장, AFC 집행위원 선출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