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안희정 이재명 유승민 등 대권주자 "이재용 구속 법원 결정 환영...재벌 거듭나길"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2-17 08:22:4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유력한 대권주자 중 한 명으로 부상한 안희정 충남지사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에 대해 법원의 결정을 환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안희정 충남지사가 16일 오후 홍성군 장곡면 청년 협업농장을 찾아 청년 농민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안 지사는 자기의 페이스북에 "특검 수사가 힘을 받아서 철저히 진행되기를 바란다. 그 누구도 법 위에 군림하는 특권세력이 될 수 없다. 청와대도 재벌도 법 앞에 특권 신분일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도 "촛불을 들고 추운 겨울 대한민국의 변화를 기대한 위대한 국민의 승리"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날 선거캠프를 통해 입장을 내고 "'유전무죄 재벌천국'을 구속하고, 이 땅에도 정의가 자라날 수 있다는 실낱같은 희망을 보여준 법원에도 경의를 표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시장은 이 부회장의 구속에 대해 "인간적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그동안 재벌기업들은 경제 성장과 국가 발전에 정말 큰 공을 세웠다"며 "하지만 4차 산업혁명 시대, 황제경영과 정경유착의 낡은 껍질을 벗어야 세계로 훨훨 날 수 있다는 것은 자명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가슴 아픈 일이지만 삼성이 이번 기회에 스스로 황제경영을 전문경영, 투명경영으로 바꾸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자랑스런 기업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그는 "법은 있는 자와 없는 자를 차별하지 않는다는 상식이 드디어 첫 걸음을 시작했다는 점에서 역사는 오늘을 기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은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김민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개헌논의 어디까지 왔나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지방분권 개헌, 쟁점 사안
경상남도청 서부지사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