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이재용 부회장 구속]박정희-이병철 '사카린 사건' 범죄 인연, 박근혜-이재용 대물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2-17 10:26:5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7일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됐다.

박영수 특검은 지난 16일 이재용 부회장에 대해 뇌물공여,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횡령, 재산 국외 도피, 국회에서의 증언·감정에 관한 법률 위반(위증)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법원은 장고 끝에 17일 새벽 "새롭게 구성된 범죄혐의 사실과 추가로 수집된 증거자료 등을 종합할 때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이로써 삼성은 79년 만에 총수가 구속되는 치욕을 맞았지만, 정권과 결탁해 저지른 삼성의 '범죄 인연'은 선대로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이번 사건이 박근혜-이재용 사이의 범죄 인연이었다면 선대인 박정희-이병철 시절에는 좀더 노골적인 공모와 범죄가 이뤄졌다.
사진=왼쪽 위부터 박정희 전 대통령, 이병철 전 회장, 박근혜 대통령, 이재용 부회장. 연합뉴스

칼폴라니사회연구소 정태인 소장은 최근 tbs 라디오에 출연해 '사카린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그에 따르면 박정희 정부가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을 세우던 당시 한국은 농업비중이 70%를 차지할 만큼 높았으며, 경제 개발에 '비료'는 매우 중요한 자원으로 꼽혔다.

박정희 정권은 당시 이병철 회장이 있던 삼성에게 비료 공장 건립을 요구하고, 이 과정에서 차관을 들여오며 약 100만 달러를 '커미션'으로 챙겼다.

정 소장은 "당시 100만 달러면 지금 기준 대략 1000억 원 규모"라고 추정했다.

중앙정보부까지 나서 정부-기업이 공모한 밀수를 도와준 것으로 유명한 '사카린 사건' 또한 이때 자행된다.

정 소장은 "폭리를 취하기 위해 사람들이 일상생활에 사용하는 설탕 대용품 '사카린'을 들여오는 과정에서 박정희 정권과 삼성이 밀수를 공모하고 이를 중앙정보부가 나서 도와줬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경유착으로 들여온 밀수품은 그러나 예상치도 못한 곳에서 꼬리를 잡힌다.

밀수돼 온 사카린을 하역하던 인부가 몰래 사카린 몇 포대를 훔치는데 장물로 떠돌던 사카린이 경향신문에 적발, 보도되면서 사건은 백일하에 드런난다.

이 같은 내용은 이병철 회장의 장남 이맹희 씨의 자서전에도 언급된 내용이다.

정 소장은 "대통령이 밀수했다고 할 수 없으니 모든 죄는 이병철 회장이 뒤집어쓰는 듯했지만 이때도 구속은 면했다"며 "엉뚱하게도 구속된 건 이병철 회장 차남 이창희 씨였고, 이 과정에서 이맹희 씨가 눈밖에 나 삼성은 셋째 이건희 전 회장이 승계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박근혜-이재용 공모 사건은 이처럼 선대에서 이미 박정희-이병철 공모사건과 맞닿은 것"이라며 "양쪽의 이익을 위해 돈을 나눠먹은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정부 과제는
투자·소비심리 회복…FTA 재협상·중국 사드 보복 '급한불'
대선후보 내조열전
심상정 남편 이승배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