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박영선 "특검 연장 위해 직권상권이라도 해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2-17 12:03:1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전 원내대표가 국회의장이 직권상정을 해서라도 특검 기간을 연장시켜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전 원내대표. 연합뉴스

 박 전 원내대표는 17일 YTN라디오에 나와 박영수 특검의 기간 영장에 대해 "특검 연장은 너무나 당위성이 있기 때문에, 자유한국당 한 개의 정당이 반대한다고 해서 이걸 통과 못 시키는 것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21일 시작된 특검 수사기간은 오는 28일 공식 종료를 앞두고 있다.

 특검법상 수사를 완료하지 못하거나 공소제기 여부를 결정하기 어려운 경우 만료 3일 전까지 그 사유를 대통령에게 보내 승인을 받고 1회에 한정해 수사기간을 30일간 연장할 수 있다.

 지금은 황교안 권한대행이 이를 결정할 권한을 갖고 있는데, 특검의 요청을 수행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특검법 개정을 강행해야 한다는 얘기다.

 박 전 원내대표는 "정상적인 권한대행이라면 연장 요청을 받아줘야 하지만, 황 권한대행이 사적인 마음을 먹는다면 받아들여지지 않을 확률이높다"고 내다봤다.

 그는 "황 권한대행은 박근혜 대통령의 탄생과 함께 법무부 장관부터 시작해서 지금까지 계속 권좌에 있었던 사람"이라며 "이번 일에 '나 하고는 상관없는 일'이라고 얘기할 수 없는 상황이다. 개인적 판단으로 연장을 안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승희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 릴레이 퀴즈  참여

관련기사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로운 PK 대한민국 열자
지역 인사에 길을 묻다
새로운 PK 대한민국 열자
대선주자 분권형 개헌의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