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문재인 주적 논란에 "안보관 부적절"vs"외교적으로 경솔" 갑론을박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4-20 01:45:31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문재인, 유승민 대선 후보 간에 '주적'을 둘러싼 설전이 벌어진 가운데 온라인 상에서도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9일 열린 KBS 주최 대선후보 초청토론에서 유 후보가 문 후보에게 "북한이 우리의 주적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문 후보가 "그런 규정은 대통령으로서 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즉답을 피했다.

유 후보는 "아직 대통령이 안됐지 않나. 우리 국방백서에는 '주적'이라고 나온다"라며 재차 답을 요구했고 문 후보는 "대통령이 될 사람이다. 대통령은 남북관계 풀어나갈 사람이다. 국방부는 할 일이지만 대통령이 할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유 후보가 또다시 "군 통수권자가 주적이라 못하는게 말이되냐"라고 따지고 문 후보는 "저는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이 되야 할 사람이 할 발언은 아니다. 그렇게 강요하지 말라"며 신경전을 벌였다.

토론이 끝난 뒤 문 후보의 발언을 두고 네티즌들 간에도 공방이 벌어졌다. 네티즌들은 "군통수권자가 되고 싶은 사람이 할 소리는 아니다"(dngk****), "휴전 상황에서 북한을 왜 주적이라 하지 못하냐"(kik1****), "안보관에 문제가 있는거 아니냐"(tjrr****)라며 거세게 비판했다.

이에 반대편에서는 "북한이 주적이라는 발언은 경솔하며 도발 가능성도 있다"(chos****), "나중에 외교에 전혀 도움되지 않을 소리다"(wlsk****), "북한은 국방부에서는 주적, 통일부에서는 대화상대, 외교부에서는 협상대상이다"(kdde****)라며 문 후보를 지지했다.
김민정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대선후보 공약 비교 분석
문재인 "복합교통망" 홍준표 "원전해체센터 설립" 안철수 "해양ICT 구축"
대선후보 내조열전
안철수 부인 김미경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