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문재인, 주적에 "대통령이 해선 안될 말"...'주적'이란?

  • 국제신문
  • 최지수 기자 zsoo@kookje.co.kr
  •  |  입력 : 2017-04-20 07:26:05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지난 19일 열린 'KBS1 대선 후보자 초청토론'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북한이 주적인가"라고 물어 설전을 벌였다. 

유승민 후보는 계속해서 "대통령 안 됐으니 말 해보라. 대통령이 되기 이전에 국방백서에 나오는 말"이라며 대답을 할 것을 부추겼다. 문 후보는 "대통령이 할 말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고 유 후보는 "벌써 됐나"라며 되물었다.
   
19일 밤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KBS 초청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정의당 심상정, 자유한국당 홍준표, 바른정당 유승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왼쪽부터) 후보가 토론을 벌이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주적'은 말그대로 '주되는 적'을 뜻한다. 한자를 풀이하면 임금의 적이라는 의미로, 우리나라와 맞서는 적을 말한다.
우리나라에서 '주적'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기 시작한 것은 1995년 부터였다. 1994년 3월 북핵문제로 한반도 위기가 고조되고, 판문점 회담에서 북한측 대표 박영수의 '서울 불바다' 발언으로 국민의 대북감정이 격앙되자 결국 1995년 '국방백서'에서 처음으로 '주적인 북한'이라는 표현이 명시되었고, 이것은 2000년판까지 이어졌다.

이후 국방부는 2005년 2월 초 발간된 국방백서에서 '주적'이라는 표현을 삭제했다. 새 국방백서에는 대신 북한을 주적으로 표기하지 않고 직접적이고 가장 중요한 위협으로 규정했다.

한편 이날 유승민 후보는 "공식 문서에 주적이라고 나오는데 국군통수권자가 주적을 주적이라고 못 한다는 것인가"며 문재인 후보에게 질문했고, 문 후보는 "저는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이 될 사람이 해서는 안될 말"이라고 강조했다. 최지수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대선후보 공약 비교 분석
문재인 "복합교통망" 홍준표 "원전해체센터 설립" 안철수 "해양ICT 구축"
대선후보 내조열전
안철수 부인 김미경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