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투표 인증하면 500만 원...유시민 제안 '국민투표로또' 선거법 위반?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4-21 00:19:5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대선일 당일 투표 인증 숏을 찍으면 추첨을 통해 최대 500만 원을 받는 '국민투표 로또'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사진=국민투표로또 홈페이지 캡처
일각에서는 선거법 위반 논란이 일고 있지만 이번 대선부터는 투표 인증 사진은 법에 저촉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서비스는 '보트포 코리아(vote for korea)'라는 이름으로 윤병준 씨 등 7명의 친구들이 만든 사이트로 투표율을 높이자는 취지로 만들어졌다.

일종의 '투표 복권'으로 유시민 작가가 낸 아이디어에 착안해 만들어졌다.

당첨금은 모두 후원금으로 이뤄지며, 후원금이 많아질수록 당첨금과 당첨 인원이 많아진다. 운영비를 뺀 후원금 1000만 원을 목표로 모이게 1등은 1명-500만 원, 2등 1명-200만 원, 3등 1명-100만 원을 준다. 또 나머지 200만 원에 대해 40명을 추첨해 5만 원씩 나눌 예정이다.

인증방법은 투표 뒤 사진을 찍어 해당 사이트에 올리면 된다. 1인 1회만 참여 가능하다. 특정 후보를 암시하거나 투표용지를 직접 찍어서는 안 된다.

추첨은 투표일 당일 오후 9시에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실시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도 "이 서비스는 투표 장려 서비스로 해석할 수 있어 선거법에 위반되지 않는다"라고 봤다. 권진국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정부 과제는
투자·소비심리 회복…FTA 재협상·중국 사드 보복 '급한불'
대선후보 내조열전
심상정 남편 이승배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