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전문]서청원, 자유한국당 탈당…"한국당 '불신의 회오리' 빠졌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팀1 기자
  •  |  입력 : 2018-06-20 10:36:2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서청원 의원이 당을 떠난다고 밝혔다.

20일 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평생 몸담았던 당을 떠나며’라는 글을 공개했다.

서 의원은 “오늘 오랫동안 몸을 담고 마음을 다했던 당을 떠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총선패배 이후 벌써 2년여 동안 고민해 왔다”며 “이제 때가 됐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이어 서 의원은 “‘실종된 정치’가 복원되야 한다. 보수정당이 다시 태어나 튼튼하게 국가를 지키는 것이 정치복원의 첫 걸음이라 믿는다”며 “특히 보수의 가치를 제대로 지키지 못해, 국민의 분노를 자초한 보수진영 정치인들의 책임이 크다”고 전했다.

서 의원은 당을 떠나는 가장 큰 이유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다시 ‘불신의 회오리’에 빠졌다. 아직도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며 “‘친이’, ‘친박’의 분쟁이 끝없이 반복되며 한 발짝도 못 나가고 있다. 역사에 기록될 ‘비극적 도돌이표’”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그는 “연부역강(年富力强)한 후배 정치인들이 정치를 바로 세워 주시고, 새로운 희망과 비전을 열어달라”고 간곡히 당부했다.

[서청원 의원 탈당 페이스북 글 전문]

<평생 몸담았던 당을 떠나며>

저는 오늘 오랫동안 몸을 담고 마음을 다했던 당을 떠납니다. 총선패배이후 벌써 2년여 동안 고민해 왔습니다. 이제 때가 됐다고 판단했습니다. 눈물은 흘리지 않겠습니다. 마지막 소임이라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노병은 결코 죽지 않고 다만 사라질 뿐”이라고 했습니다.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이제는 제가 당에 도움을 드릴 수 없기에 조용히 자리를 비켜드리겠습니다.

당이 위기입니다. 언제 위기가 아니었나 싶지만, 위기에 제대로 대응치 못하고 거듭된 실수로 결국 국민의 마지막 심판을 받았습니다. 당은 해체의 위기에 몰렸습니다. 그러나 무기력하게 폐허에서 울고만 있을 수는 없습니다. 국가는 계속 살아야 하고, 국민은 오늘도 어김없이 살림을 해야 하고, 보수정당도 다시 살려내야 합니다. 건강한 보수정당은 나라의 기둥이고, 국민의 기댈 언덕입니다. 그 역할을 다시 수행할 수 있도록 이번에야 말로 건강하게 거듭나야 합니다.

‘실종된 정치’가 복원되야 합니다. 보수정당이 다시 태어나 튼튼하게 국가를 지키는 것이 정치복원의 첫 걸음이라 믿습니다. 정치가 실종된 빈 자리에 오만, 독선이 자리 잡고 독주가 횡행합니다. 저를 포함한 정치인 모두의 책임입니다. 특히 보수의 가치를 제대로 지키지 못해, 국민의 분노를 자초한 보수진영 정치인들의 책임이 큽니다.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자유한국당이 다시 ‘불신의 회오리’에 빠졌습니다. 아직도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친이’, ‘친박’의 분쟁이 끝없이 반복되며 한 발짝도 못 나가고 있습니다. 역사에 기록될 ‘비극적 도돌이표’입니다.

제가 자리를 비켜드리고자 결심한 결정적인 이유입니다. 결국 ‘친이’, ‘친박’의 분쟁이 두분의 대통령을 감옥에 보내지 않았습니까? 역사는 그렇게 기술될 것입니다

이제 연부역강(年富力强)한 후배 정치인들이 정치를 바로 세워 주시고, 새로운 희망과 비전을 열어주시길 간곡히 당부드립니다. 정다연 인턴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