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금융중심지 사수” 범시민 운동 불붙다

정부 ‘제3 중심도시’ 추진 두고 대정부질문 “금융업 공멸” 성토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시민사회는 수협 등 이전 촉구

‘부산 금융중심지’를 지키기 위해 지역 시민단체와 정치권이 다시 뭉쳤다.

정부의 제3 금융중심지 추진, 산업은행·수출입은행 등 금융 공공기관의 지방 추가 이전 제외 논란 등이 부산 금융중심지 사수를 위한 범부산 운동에 불을 댕겼다. 특히 정부의 부산 금융중심지 무력화는 문재인 정부가 국가균형발전 정책을 포기하는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2일 국회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도 ‘부산 금융중심지 무력화 논란’이 도마 위에 올랐다. 국회 정무위원장 출신인 자유한국당 이진복(부산 동래) 의원은 최종구 금융위원장을 불러 제3 금융중심지 추진을 강하게 질타했다. 이 의원은 “제2 금융중심지를 지정한 지 10년이 지났지만, 몇몇 금융 공기업만 이전했다. 외국계 금융기관은 물론 국내 증권사 한 곳도 이전하지 않은 채 지지부진하다. 그런데도 정부가 금융중심지 추가 지정을 위한 연구 용역을 진행하는 등 부산 금융중심지를 고사시키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망해가던 일본 유바리시는 테마파크 건설 등으로 큰 성공을 거뒀지만, 다른 지자체들이 이를 복사하듯 따라 하자 관광객이 분산되고, 결국 유바리시는 파산했다. 서울과 부산 외에 추가로 금융산업을 분산하면 공멸의 길로 들어서게 된다”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금융위 측은 “올해 말까지 연구용역을 진행해 그 결과를 보고 제3 금융중심지 추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인 김해영(부산 연제) 의원도 금융 공공기관 부산 집중을 위한 전략 마련에 나섰다. 

부산 시민사회도 팔을 걷어붙였다. 지역 시민사회는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무역보험공사, 수협은행 본사를 부산으로 이전해야 할 금융기관으로 꼽았다.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수협은행 본사는 애초 수협은행 분리 시 부산 이전을 약속했고 수협의 정부 공적 자금 관련 부산 정치권 등이 적극적으로 노력했다. 부산은 전국 최대 공동어시장이 있고 수산 유통기지라는 점에서 수협은행 본사의 부산 이전은 실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태우 김미희 기자 yai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자동차세 납부의 달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