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여야 “탄력근로제 확대 연내 개정”

3당 원내대표 모여 합의, 양대 노총 공동대응 모색

  • 국제신문
  • 김해정 기자 call@kookje.co.kr
  •  |  입력 : 2018-11-08 19:17:37
  •  |  본지 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여야는 8일 탄력근로제 확대를 위한 관련법 개정안을 연내 처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만나 지난 5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에 대해 이같이 합의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시한을 주고 노사 간 합의를 도출하도록 요청해서 가능하다면 우리가 그 합의를 토대로 처리하고 만약 노사 합의가 불가능하다는 판단이 들면 국회에서 처리하는 것으로 했다”고 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논의 시한은 11월 20일까지로, 3당 교섭단체는 이를 지켜보고 이후 탄력근로제 (확대) 연내 법안 처리를 위해 구체적 실천에 들어가기로 했다”며 “오늘 오후부터 정책위의장과 수석원내부대표가 여·야·정 상설협의체 연내 실천내용에 대해 실무협의를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부 여당은 현행법상 최장 3개월인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을 6개월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거세게 반발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는 주 64시간 장시간 노동이 빈번하게 가능해지고, 연장근로에 따른 가산수당도 받지 못한다”며 “노동시간 단축과 그에 따른 일자리 창출에 정면으로 역행하는 개악”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따라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과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9일 만나 대정부 투쟁을 비롯한 공동대응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해정 기자 call@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