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 국제신문
  • 박호걸 기자 rafael@kookje.co.kr
  •  |  입력 : 2018-12-12 18:32:3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민선 7기의 최우선 과제는 시민 안전” - 지난 11월 21일 국제신문
   

지난 6개월 동안 오거돈 부산시장의 발언은 언론에 총 340건 인용됐다. 오 시장이 ‘부산(279회)’ ‘시민(132회)’ ‘도시(114회)’ 외에 가장 많이 언급한 것은 ‘안전(52)’으로 드러났다. 오 시장은 취임 후 번영로 싱크홀이 발생했을 때 신고자에 포상하는 등 안전에 대한 각별한 신경을 써왔다. 취임 직후 한국수력원자력 고리본부를 만나 원전 관계자에게 안전 운영을 당부한 것을 시작으로, 어린이 통학차량 안전 사고 현장, 엘시티 유리창 파손 사고 현장을 방문에 책임자를 강하게 질타하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기도 했다.


▼오거돈 부산시장(민주당) 340건

그 결과 최근 행정안전부가 주최하는 ‘2018 안전문화대상’에서 광역자치단체 부문 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오 시장은 “이번 수상은 시민의 행복을 위해 안전한 도시를 만들도록 끊임없이 고민해온 결실”이라며 “민선 7기 시민명령 1호인 ‘시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안전도시 부산’을 위해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언론과 시의회에서 지진 전담팀 신설에 대한 지적이 여러 차례 나왔음에도 대책을 내놓지 않는 점은 ‘미래의 재난’에 대한 대비를 염두에 두고 있는지 실망스러운 대목이기도 하다.

오 시장은 ‘협력(48회)’도 많이 언급했다. 오 시장은 취임 후 같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김경수 경남지사와 송철호 울산시장과 여러 차례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오 시장은 “부 울 경은 같은 뿌리를 가졌음에도 그간 소지역주의 틀에 갇혀 식수 문제나 신항 명칭 신공항 문제 등을 두고 갈등을 빚어 왔다”며 “남해안 벨트라는 광역 협력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야 한다”며 이웃과의 협력을 강조했다. 이 외에도 남북 협력, 서울, 부산상공회의소와의 ‘협력’을 강조하는 발언을 계속해왔다. 박호걸 기자 rafael@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