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무늬만 부산사람’ 당협 발탁 독 되나

한국당, 수도권서 활동한 인사 김현성 남을·조전혁 해운대갑·이수원 부산진갑 위원장 선임

  • 국제신문
  • 박태우 기자
  •  |  입력 : 2019-01-17 19:47:03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지역 인물 내세운 與와 대조
- 당내 내년 총선전략 비판 제기

자유한국당에 ‘부산 사람 리스크’가 불거졌다. 서울 등 수도권에서 활동해온 일부 인사를 이번 부산 당협위원장에 배치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은 물론 한국당 내에서도 ‘무늬만 부산 사람’을 발탁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어서다. 특히 지난 20대 총선에 이어 내년 21대 총선에서도 민주당의 거센 공세가 예상된다.

논란은 한국당이 자초했다. 이번에 부산 당협위원장에 선임된 김현성(부산 남을) 변호사는 20대 총선 당시 서울 중랑을 새누리당(현 한국당) 예비후보였다. 과거 부산시당 부대변인으로 짧은 기간 활동했지만 서울변호사회에 소속돼 있는 등 활동 대부분을 서울에서 했다. 조전혁(해운대갑) 전 의원도 18대 국회 때 인천 남동을 국회의원을 역임해 사실상 수도권 인사다. 이수원(부산진갑)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은 이번에 서울 강남을 당협위원장 공모에서 탈락한 뒤 부산으로 전환 배치된 경우다.

이에 대해 한국당의 한 부산 의원은 17일 “부산에 신청한 사람을 서울에 배치하거나 총선 때 부산 예비후보였던 사람을 서울에 공천하는 경우를 봤나”며 “한국당이 아직도 부산 정치권을 좌지우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또다시 심판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이 같은 ‘무늬만 부산 사람’ 논란이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의 최대 공격 지점이 될 수 있다는 것이 한국당의 고민이다. 서울에 기반을 두면서 ‘나 홀로’ 부산에서 활동하는 현 한국당 부산 국회의원이나 원외 위원장 역시 상당수이기 때문이다. 자녀 교육과 정치 입문 전 직업 등으로 불가피한 측면도 있지만, 이 같은 한국당 상황은 대부분이 부산에서 활동하는 인사로 지역 조직책을 채운 민주당과 확연히 대비된다. 민주당은 20대 총선 때도 한국당의 이 같은 약점을 집중적으로 파고들었고 주효했다.

당 안팎의 논란이 잦아들지 않으면서 해당 당협위원장도 진화에 나섰다. 김현성 변호사는 “부산 발전에 필요한 사람이 왜 부산에만 있어야 하냐”며 “그동안 한국해양대 영산대 강의를 하는 등 부산에서 활동을 안 한 것도 아니다. 부산 발전을 위해서라면 어떤 일이라도 하겠다”고 말했다. 이수원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도 “정의화 국회의장 비서실장 시절 국회도서관 부산 분원 설치를 위해 노력했고, 부산 예산 확보에 많은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에 기반을 두면서 부산에서 활동할 생각이 없다. 곧 살고 있는 지역과 정치 활동의 기반을 일치시키겠다”고 덧붙였다. 박태우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