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지방분권으로 도시 살린다 <하> 대학이 가져온 ‘부’- 독일 하이델베르크

대학이 지역 최대 고용주 … 獨캠퍼스 연 1200만 명 찾는 명소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독일 최고 대학 하이델베르크大
- 인구 14만여 명 소도시에 위치
- 630여 년 역사 … 학문 도시 우뚝
- 석·박사 과정 절반이 외국인
- 노벨상 수상자만 55명 배출

- 대학 건물들 시 곳곳에 산재
- 모든 수업·시설 시민과 공유
- 산학협력으로 일자리 창출
- 시민 30% 이상 대학 관련 일
- 총장·시장 수시로 의견 조율

무려 55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했고, 이 중 8명은 대학 재직 중에 수상했다. 세계적 기관의 각종 대학평가에서 대부분 상위권에 올랐고, 독일 내 1위로 평가됐다. 독일의 통일을 이끌었던 헬무트 콜 전 독일 총리가 이 대학 출신이고, 벨기에 불가리아 그리스 세르비아 태국의 수상 및 영국의 왕태자도 이 학교를 거쳐 갔다. 특히 이 대학에 다니는 학생의 4분의 3 이상이 다른 지역에서 왔다. 이 대학이 위치한 곳은 독일의 어느 지역일까. 소위 ‘SKY 문화(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등으로 대표되는 한국의 서울 지향적 대학 인식)’에 익숙한 우리나라 사람은 독일의 수도인 베를린을 먼저 떠올릴 수도 있겠다. 정답은 하이델베르크. 베를린에서 630㎞ 떨어진 인구 14만여 명의 소도시다. 이곳에 있는 하이델베르크대학은 1386년에 설립된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이다. 지방분권이 자리 잡은 독일에서 하이델베르크대학과 시는 630여 년을 함께 성장하며 ‘대학 도시’ ‘학문 도시’라는 세계적인 명성을 쌓아 올렸다.
   
하이델베르크시 전경. 하이델베르크시청 제공
■‘대학=도시’ 발전 공동체

부산에는 부산대 부경대 동아대 한국해양대 등 모두 24개의 국·사립 대학이 있다. 서울 다음으로 대학 수가 많고 면적당 밀집도는 전국 최고 수준이다. 하지만 부산시와 대학의 상호 발전을 위한 노력은 미흡한 실정이다. 오히려 부산 대학은 지역사회의 인적·물적·지적 자원의 보고인데도 학령인구 감소와 지역 학생의 수도권 유출로 구조 개혁의 위기를 맞고 있다.

부산 그리고 부산의 대학에 ‘하이델베르크 모델’은 새로운 발전 방향으로 참고할 만하다. 지방분권 마지막 취재를 위해 찾은 독일 하이델베르크시는 대학과 도시의 경계가 모호했다. 하이델베르크시 중심지인 구시가지에는 일부러 알려주지 않았다면 대학 캠퍼스인지 일반 건물인지 분간이 가지 않았다.

   
철학자의 길에 있는 하이델베르크대학 건물.
구시가지 곳곳에 하이델베르크시청은 물론 하이델베르크대학 인문·사회학과 캠퍼스가 혼재했다. 우리나라 대학처럼 화려한 대학 간판은 없었다. 대학 캠퍼스임을 표시하는 울타리도 없어 대학 캠퍼스와 도시 건물이 한데 어우러졌다. 하이델베르크대학의 캠퍼스는 구시가지(인문·사회과학) 노이엔하이머 펠드(자연과학·의학과) 베르크하임(경제학·정치학·사회학 연구소 등) 등 하이델베르크시 전역에 흩어져 있다. 도심 곳곳에 대학 건물이 위치해 관광 자원으로 활용됐고, 도시의 경제 활성화를 이끌었다.

또 대학은 다양한 방법을 활용해 시민과 호흡했다. 모든 대학 수업을 시민이 들을 수 있게 개방했다. 이뿐 아니다. 학생식당, 도서관도 시민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대학과 시의 협력도 활발했다. 하이델베르크시 팀 헤레 홍보팀장은 “시장과 총장이 월 1회 이상 상시로 만나 의견을 나눈다”며 “교통 등 도시 계획에 있어 대학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부분은 우선 협의하고 조율한다. 또 문화 예술 부분은 하이델베르크대학과 시가 중점적으로 협력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대학이 최대 기업

   
독일 하이델베르크 시민이 ‘철학자의 길’ 벤치에 앉아서 책을 읽고 있다. 헤겔 야스퍼스 하이데거 같은 세계적 철학자가 이곳을 산책하면서 명상하며 영감을 얻었다고 한다.
하이델베르크대학은 이곳의 ‘황금알을 낳는 거위’다. 하이델베르크대학의 학생과 교수진은 모두 3만여 명으로 시 전체 인구의 20%가량을 차지한다. 하이델베르크대학 베른하르트 아이텔 총장은 “우리 대학이 하이델베르크시의 최대 고용주”라며 “하이델베르크에 사는 사람중 30% 이상이 대학과 관련된 일을 하고 있다. 하이델베르크시는 실업률이 거의 없는 도시”라고 말했다. 또 독일내 다른 지역과 외국에서 인재가 하이델베르크대학으로 몰려온다. 아이텔 총장은 “대학 재학생 중 4분의 3은 이 지역 출신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또 외국 유학생 비율도 전체 재학생 중 20%가량을 차지하고, 석·박사 과정에서는 절반이 외국인이다.

하이델베르크대학을 중심으로 한 활발한 산학 협력 역시 하이델베르크시의 최대 강점이다. 시 헤레 홍보팀장은 “산학 협력 단지가 3개 운영 중”이라고 강조했다. 아이텔 총장은 “다양한 모델의 산학 협력이 이뤄지고 있고, 그 수 또한 굉장히 많다”고 말했다.

하이델베르크시는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과의 협력 모델을 통해 역사성과 도시성을 동시에 유지하며 도시 발전을 이뤘다. 미래와 과거의 공존을 이끄는 시와 대학의 협력이 연간 1200만 명에 달하는 관광객이 하이델베르크를 찾게 하는 동력이다.

하이델베르크=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 본 기획취재는 부산시 지역신문발전지원 보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끝-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3. 3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4. 4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5. 5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6. 6“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7. 7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8. 8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9. 9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10. 10‘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1. 1“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2. 2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3. 3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4. 4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5. 5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6. 6추석 화두 李 영장기각…與 “보수층 결집” 野 “총선 때 승산”
  7. 76일 이균용 임명안, 민주 ‘불가론’ 대세…연휴 뒤 첫 충돌 예고
  8. 8울산 성범죄자 대다수 학교 근처 산다
  9. 9진실화해위, 3·15의거 참여자 진실규명 추가 접수
  10. 10한 총리 여론조작방지 TF 구성 지시, 한중전 당시 해외세력 VPN 악용 접속 확인
  1. 1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2. 2"오염수 2차 방류 임박했는데…매뉴얼 등 韓 대응책 부재"
  3. 3기름값 고공행진에…정부, 유류세 인하 연장 가닥
  4. 4서울~양평 고속도로 타당성 조사 다시 시작됐다
  5. 5갈수록 커지는 '세수 펑크'…올해 1~8월 국세 47조원 감소
  6. 6“소비자 부담 덜어 달라”… 농식품부, 우유 업계에 협조 당부
  7. 7'실속형 모델' 갤럭시S23 FE 출시...3배 광학줌 그대로
  8. 8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9. 9KRX, 시카고에서 'K-파생상품시장' 알렸다
  10. 10‘손 놓은’ 외국인 계절 근로자 관리… 5년간 1818명 무단이탈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3. 3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4. 4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5. 5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6. 6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7. 7‘킬러문항’ 배제 적용 9월 모평, 국어·영어 어렵고 수학 쉬웠다
  8. 8함안 고속도로서 25t 화물차가 미군 트럭 들이받아…3명 경상
  9. 9“을숙도·맥도 생태적·역사적 잠재력 충분…문화·예술 등과 연대 중요”
  10. 10광반도체 기술자로 창업 쓴 맛…시설농사 혁신으로 재기
  1. 1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2. 2‘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3. 3우상혁 높이뛰기서 육상 첫 금 도약
  4. 4LG, 정규리그 우승 확정…롯데의 가을야구 운명은?
  5. 5남자바둑 단체 우승…황금연휴 금빛낭보로 마무리
  6. 6임성재·김시우 PGA 롱런 열었다
  7. 75년 만의 남북대결 팽팽한 균형
  8. 8주재훈-소채원, 컴파운드 혼성 단체전 은메달
  9. 9나아름, 개인 도로에서 '간발의 차'로 은메달
  10. 10롯데, 포기란 없다…삼성전 15안타 맹폭격
우리은행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