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울경민심 보고서 <2> 경남

다당 체제냐 독식 회귀냐 … 낙동강벨트 승부에 달렸다

  • 국제신문
  • 김해정 기자 call@kookje.co.kr
  •  |  입력 : 2020-01-09 19:37:48
  •  |  본지 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경남 서북부 보수 아성 비밀은
- 낮은 인구밀도·높은 평균 연령
- 밀양·함양·통영·고성 등도 비슷

- 김해을 장유 평균 연령 37세
- 총선 민주당 텃밭될 가능성
- 양산갑·을 與-한국당 호각세
- 文風·인물론 표심 좌우할 듯

최근 선거에서 부산 울산 경남(PK) 민심이 변했다고 해도 경남 서북부 지역의 보수세는 견고하다. 대부분 선거구에서 보수 후보가 꾸준히 우세했다. 지난 6년간 역대 선거에서 보수 후보가 한번도 진 적 없는 지역도 있었다. 그나마 보수와 진보 후보가 엎치락 뒤치락 혼선을 빚은 지역이 낙동강 벨트(김해, 양산)였다. 경남 서북부 지역의 보수 아성이 깨지지 않은 것은 지리적·인구적 요인이 동시에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진보가 낙동강벨트를 PK공략지점으로 삼은 것은 인구 유입이 활발하고 도·농 복합지역이 대부분이어서 민심의 가변성이 큰 지역적 특성을 감안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도 낙동강벨트를 중심으로 여야간 치열한 각축전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당직자들과 4·13총선 예비후보 등이 9일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묘역을 참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지난해 11월 13일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이 주요 당직자들이 임명장을 받은 후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들은 21대 총선 승리를 위한 조직별 활동 방안을 논의했다. 민주당 경남도당·한국당 경남도당 제공
국제신문은 ▷2018년 7회 지방선거(시장·도지사선거) ▷2017년 19대 대통령 선거 ▷2016년 20대 국회의원 선거 ▷2014년 6회 지방선거(시장·도지사선거) ▷2012년 18대 대통령 선거 ▷2012년 19대 국회의원 선거의 경남 읍·면·동별 개표현황을 분석해 민심을 추적했다.

■ 낮은 인구 밀도와 높은 연령, 보수 텃밭의 비밀

경남 서북부(산청, 함양, 거창, 합천, 창녕군)는 보수 후보가 지난 6년간 선거에서 전승한 지역이다. 이 지역은 2007년 탄핵 정국에도 흔들림 없이 모든 읍·면에서 보수 후보가 압도적으로 우세했다. 이른바 ‘보수 깃발만 꽂으면 당선되는’ 몇 안 되는 지역인 셈이다.

공통점은 낮은 인구밀도다. 지역 면적에 비해 인구 수가 적다는 얘기다.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우리나라 전체 인구밀도(2016년 기준)가 1㎢당 514명이었다. 반면 산청의 경우 45.42명, 함양 55.47명, 거창 78.82명, 합천 48.83명, 창녕 120.07명으로 인구밀도가 현저히 낮다.

실제로 이들 지역의 선거인 수(2018년 6·13 지방선거 기준)는 5만 명 안팎이었다. 산청군이 3만2408명, 함양군 3만4972명, 거창군 5만3061명,합천군 4만2165명, 창녕군 5만5922명이다. 산청·함양·거창·합천은 선거인 수가 적은 탓에 하나의 선거구로 묶였다.

한 사람이라도 많은 유권자를 만나야 하는 후보자 입장에서 이 지역은 유세하기 까다로운 지역이다. 넓은 지역에 걸쳐 띄엄 띄엄 거주하는 사람을 찾아가기란 쉽지 않다. 유권자 입장에서도 보기 힘든 후보자 개개인의 정책을 판단하기 보다 정당의 이념으로 후보자를 선택할 수밖에 없다. 한번 형성된 정치적 여론이 쉽게 바뀌지 않는 요인으로 분석된다. 또 이들 지역의 평균 연령은 50대 초중반으로 비교적 많은 것도 보수 성향이 강한 배경으로 꼽힌다.

나머지 지역도 비슷하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가 밀양, 함안, 통영, 고성, 남해에서는 1~2개 읍·면·동에서 가까스로 이겼다. 원내 진출이 절실한 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고향인 경남 출마를 고집하는 건 이 같은 이유에서다.

■ 낙동강 벨트 민심은 예측불허

보수 후보와 진보 후보가 혼선을 빚은 곳은 낙동강 벨트였다. 현재 경남도 내 현역 민주당 의원은 총 3명인데, 이들은 낙동강벨트(김해갑, 김해을, 양산을)에 집중됐다.

특히 김해시 진영읍, 장유면은 민주당에 우호적이다. 2012년 지방선거에서 당시 민주통합당(더불어민주당 전신) 김경수 후보자가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김태호 후보를 앞지른 유일한 곳이 진영읍이었다. 이후 2012년 대통령선거에서도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김해시 선거구 중 진영읍, 장유면 단 두 곳에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를 앞질렀다.

‘김해을’ 선거구는 앞으로도 민주당 강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 장유면은 최근 인구 유입이 늘어나며 장유 1~3동으로 지역이 쪼개졌다. 특히 장유 1~3동의 평균 연령(37세)은 김해시(39.8세)에서도 가장 어려 민주당에게 유리하다.

다만 양산의 경우 같은 낙동강 벨트임에도 인물 영향이 컸다. 양산을에서 당선된 민주당 서형수 의원은 20대 총선 때 새누리당 이장권 후보를 겨우 1262표 앞질렀다. 읍·면·동 개표 현황을 보면 양주동에서만 상대 후보를 앞섰는데, 양주동은 양산시을 선거구에서 선거인 수가 가장 많다. 또 양산을은 문재인 대통령 사저가 있는 곳이라 ‘문풍’의 영향도 무시할 수 없다.

양산갑 역시 승부를 쉽게 예측하기 어렵다. 당시 새누리당 윤영석 후보가 민주당 송인배 후보를 3216표 앞지르며 당선됐다. 윤 의원이 상대 후보보다 앞선 읍·면·동은 7곳 중 4개 선거구였다. 한국당, 민주당 후보 모두 상대를 압도적으로 앞서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현재 양산 민주당은 무주공산이다. 민주당 서형수 의원은 불출마 뜻을 굳혔고 양산갑에서 꾸준히 출마해온 송인배 전 청와대 비서관은 2심에서도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으며 4·15 총선 출마가 불투명하다. 결국 이들 선거구에서는 누가 출마하느냐에 따라 당선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김해정 기자 call@kookje.co.kr

◇ 경남지역 진보 우세 지역

지역

선거인 수

인구 밀도

평균 연령

김해

42만296

1142.57

39.8

양산

27만5507

653.08

40.7


◇ 경남지역 보수 강세 지역

지역

선거인 수

인구 밀도

평균 연령

산청

3만2408명

45.42명

54.3세

함양

3만4972명

55.47명

52.2세

거창

5만3061명

78.82명

48.6세

합천

4만2165명

48.83명

55.5세

창녕

5만5922명

120.07명

51.0세

※자료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국가통계포털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해양문화 속 여성의 모습은 어땠을까
  2. 2[서상균 그림창] 여긴 기업 별천지네!!
  3. 3부경대 오준일·동국대 송정현 교수, 동북아시아문화학회 논문상
  4. 4부산 서구 서대신1동 주민자율방역단, 침수피해 지역 집중방역 실시
  5. 5부산세관, 화물업체 법규수행능력 항목 개선
  6. 6“부산만의 음악 발굴하고 다양한 합창 들려줄 것”
  7. 7불확실성 시대 ‘최후의 화폐’, 몸값 더 높일 여력 남았다
  8. 8조선기자재연구원-해경정비창, 함정 정비기술 교류 위한 MOU
  9. 9[진료실에서] 전이성유방암 표적치료 삶의 질 개선
  10. 10집중호우로 통제된 서울 올림픽대로
  1. 1외교부, ‘뉴질랜드 성추행 의혹 외교관’에 귀국 지시
  2. 2박재호·하태경, PK 여야 가덕신공항 의기투합 이끌까
  3. 3김종인 “부산시장 후보 당선가능성, 경영·소통력 볼 것”
  4. 4호우에 휴가 취소한 문 대통령 “인명피해 최소화가 최우선”
  5. 5통합당, 지역구 의원 3선 제한 검토
  6. 6여당 “4일 부동산법 꼭 처리” 야당 “월세 세상이 주거안정인가”
  7. 7“문재인 정부 3년간 서울 아파트값 52% 올랐다”
  8. 8민주당 33.8% vs 통합당 35.6%…역전된 서울 민심
  9. 9경남도의회, 불씨는 그대로, 갈등 봉합 과연?
  10. 10-여름철 허리 통증 SOS!
  1. 1부산세관, 화물업체 법규수행능력 항목 개선
  2. 2불확실성 시대 ‘최후의 화폐’, 몸값 더 높일 여력 남았다
  3. 3조선기자재연구원-해경정비창, 함정 정비기술 교류 위한 MOU
  4. 4금융·증시 동향
  5. 5해양생태계 5대축으로 나눠 특화 관리
  6. 6대여한 마리나 선박 사고 때 최대 5억 받는다
  7. 7보험개발원 “국내 휴가 늘어 車사고 최대 8% 증가 예상”
  8. 8시민단체 “에어부산 향토기업화” 잇단 성명
  9. 9어촌마을 체험 때 30% 할인받으세요
  10. 10주가지수- 2020년 8월 3일
  1. 1경기 가평서 토사에 펜션 매몰 … “3명 대피 못해”
  2. 2 남부·제주 폭염…밤까지 중부지방 최고 300㎜ 폭우·제4호 태풍 ‘하구핏’ 북상
  3. 3부산 169번 확진자 감염경로 오리무중…"지역 내 ‘조용한 전파’ 우려 커"
  4. 4평택서 토사가 공장 덮쳐 … 사망 3·중상 1
  5. 5집중호우에 충청권 곳곳 침수·하천 범람 위기
  6. 6부산·김해·양산·창원 폭염주의보 발효
  7. 7북구 구포동 한 모텔에서 5시간 동안 투신 소동…경찰 “특공대가 무사히 구조”
  8. 8거제시, 81년 만에 돌아 온 지심도 내 불법 행위 칼 빼들었다
  9. 9철원 와수천·사곡천 범람 우려해 인근 저지대 가구에 대피령
  10. 10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23명…지역발생 87일 만에 최저
  1. 1대니엘 강, LPGA 투어 재개 첫 대회 우승
  2. 2대한서핑협회, 대한체육회 조건부 준회원단체 승인
  3. 3롯데 대반격 시동…원정·1점차 승부 잡아야 산다
  4. 4김현 만회 골 터졌지만…부산, 선두 울산에 발목 아쉬운 2연패
  5. 5부산 기반 대한서핑협회, 대한체육회 준회원으로…한시적 조건부 승인
  6. 6미국 교포 대니엘 강 LPGA 문 열자 첫 대회 우승
  7. 7대한서핑협회, 대한체육회 조건부 준회원단체 승인
  8. 8추신수, 시즌 2호 장외포
  9. 9'FA컵 우승' 아스널, 첼시전서 2-1 역전승…'UEL 진출 확정'
  10. 10아스널 첼시 FA컵 결승전 양팀 선발 명단 공개
우리은행
21대 국회 대해부
PK 당선인의 ‘인생 입법’- 김두관·서병수 진심 인터뷰
21대 국회 대해부
PK 당선인의 ‘인생 입법’- 울산 경남 당선인 역점 법안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