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문 대통령 한은총재 이창용 지명…청와대 “윤석열 의견 반영” 尹측 “10분 전 통보”

신·구권력 또 충돌 … 협의 진실공방

  •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  |   입력 : 2022-03-23 19:55:16
  •  |   본지 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靑 “당선인 측 의견 들어 내정자 발표”
- 장제원 “일방 통보에 맘대로 하라 해
- 감사위원 임명 강행 명분용 아닌가”
- 대치 장기화에 양측 만남 불투명해져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단행한 한국은행 총재 인사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의 갈등에 새로운 뇌관이 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새 한국은행 총재 후보로 이창용(사진)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담당 국장을 지명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 후보자는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 금융위 부위원장, 아시아개발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를 거친 경제금융 전문가다. 박 수석은 “국내·국제 경제 및 금융통화 이론과 정책 실무를 겸비했고 주변으로부터 신망이 두텁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이번 인선 과정과 관련해 “한국은행 총재직의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의 의견을 들어 내정자를 발표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자 윤 당선인 측은 즉각 대변인실 공지를 통해 “한은 총재 인사와 관련해 청와대와 협의하거나 추천한 바 없다”며 발표 내용을 반박하고 나섰다. 윤 당선인 측 장제원 비서실장도 이날 취재진과 만나 “비토고 아니고 얘기하기 전에 협의를 거쳐서 추천 절차를 밟은 것은 아니다”고 불쾌감을 내비쳤다. 장 실장은 ‘이철희 정무수석과 통화했느냐’는 질문에 “(인선)발표하기 한 10분 전에 전화가 와서 발표하겠다고 해서 (제가) ‘아니 무슨 소리냐’며 웃었다”며 “일방적으로 발표하려 해서 ‘마음대로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 실장은 “(청와대가 협의했다고) 이야기를 하는 의도가 뭐냐”며 “감사원 감사위원 임명 강행을 위한 명분 쌓기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취소된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의 회동이 아직 열리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가 현 정부 임기 말 인사권 행사 관련 이견 때문이었는데 이번 한국은행 총재 임명을 놓고 상황만 더 꼬이는 형국이다. 양측이 인사권을 두고 대립했던 자리(감사원 감사위원 2석, 한국은행 총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 가운데 청와대가 그나마 이견이 적은 한국은행 총재 인사를 단행하면서 윤 당선인의 의견을 존중하는 모양새를 취해 대립각 해소의 ‘첫 단추’를 마련하려 했으나 윤 당선인 측의 강한 반발에 직면한 것이다.

신·구 권력 대치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양측 모두 책임론을 의식한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는 모양새인데 이를 고려하면 향후 대치국면 해결책 모색 역시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특히 ‘최대 난제’인 집무실 이전 문제는 전혀 풀리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양측의 만남은 더욱 쉽지 않을 전망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대저대교, 키 낮춘 ‘평면교’로 원안 추진
  2. 2자재난에 태종대 도로 개통 지연? 알고보니 부실 측량 탓
  3. 3핵 폐기장 추진 대마도 현장 가보니…주민 “매립 확정되면 떠나겠다”
  4. 4'서면 돌려차기' 사건 오늘 대법원 선고…엄태웅 "보복" 증언 반영?
  5. 5부산 온천천 실종여성 이틀째 수색…"비상사다리 등 구호책 필요"
  6. 6국산 탓 고장? 부산세관 6억 들인 감시드론 2년째 창고에
  7. 7지방대 재산 매도·증여 절차 간소화…재정난 숨통 틔운다
  8. 8[근교산&그너머] <1349> 경남 하동 이명산
  9. 9대기업 홈피 전화로 소금 주문했는데…돈만 꿀꺽한 사기
  10. 10[속보]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통과, 헌정 사상 처음
  1. 1[속보]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통과, 헌정 사상 처음
  2. 2[속보]민주당 이재명 체포동의안 149표로 가결
  3. 3尹 "2030 부산 엑스포는 연대의 엑스포"…"러북 거래 좌시 않을 것"
  4. 4대여 전선 선봉에 선 文…민주당 총선에 ‘득’될까 ‘실’될까
  5. 5與, 전직 野단체장·文정부 국세청장 영입
  6. 6李 체포안 표결 전날 부결 촉구…與 “불체포특권 포기 거짓말”
  7. 7“엑스포 외에 시민행복 챙기는 정책도 필요”
  8. 8尹, 유엔 총회서 엑스포 지지요청(종합)
  9. 9‘후원금 횡령’ 윤미향 2심은 징역형(종합)
  10. 10尹 유엔 연설 앞뒤 30분 단위 나라별 맞춤 '엑스포 세일즈'
  1. 1부산 역대 최고 분양가 ‘더 비치 푸르지오’, 청약 경쟁률 22.2 대 1로 올해 최고
  2. 2미 연준 '추가 금리인상' 시사…정부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3. 3올해 2분기 부산지역 건설업체 실적 부진
  4. 4고유가에 美 통화 긴축까지…韓 경제 '상저하고' 멀어지나
  5. 5삼성에 '갑질' 美 브로드컴…공정위, 191억 과징금 부과
  6. 6울산 찾은 방문규 산업장관 “원전 생태계 복원 최선”
  7. 7추석 때 국가어항 방문 사진·영상 올리면 상금 받는다
  8. 8추석휴무 기업 82.5%, 6일 휴무…5일 이하는 14.8%
  9. 9부울경 건강 전국 최악…경남 '암 사망률 1위' 지역으로
  10. 10원룸·오피스텔 관리비 월 10만 원 이상이면 세부 내역 표시 의무화
  1. 1대저대교, 키 낮춘 ‘평면교’로 원안 추진
  2. 2자재난에 태종대 도로 개통 지연? 알고보니 부실 측량 탓
  3. 3핵 폐기장 추진 대마도 현장 가보니…주민 “매립 확정되면 떠나겠다”
  4. 4'서면 돌려차기' 사건 오늘 대법원 선고…엄태웅 "보복" 증언 반영?
  5. 5부산 온천천 실종여성 이틀째 수색…"비상사다리 등 구호책 필요"
  6. 6국산 탓 고장? 부산세관 6억 들인 감시드론 2년째 창고에
  7. 7지방대 재산 매도·증여 절차 간소화…재정난 숨통 틔운다
  8. 8대기업 홈피 전화로 소금 주문했는데…돈만 꿀꺽한 사기
  9. 9[단독]부산 온천천 실종여성, '차단 설비' 보고 돌아섰다
  10. 10부산 최고 91.5㎜ 비…온천천 실종자 수색 범위 확대
  1. 1롯데 “즉시 전력감보다 잠재력 뛰어난 신인 뽑았다”
  2. 2거침없는 부산, 1부 직행 가시권
  3. 31차전 대승 거두고도 긴장 못 푼 황선홍호
  4. 4유럽 태극전사 넷 나란히 UCL무대 밟아
  5. 5정확한 병명도 모르는 복부 통증…김하성 2일째 결장, 시즌아웃 하나
  6. 6“체육인에 혜택주는 ‘부산사랑카드’ 가맹점 늘릴 것”
  7. 7AG 개막 전부터 홍콩·우즈벡 행운의 16강
  8. 8김우진 안세영 이강인 '주목할 스타'
  9. 9이민지·박민지 등 국내외 빅스타 빅매치
  10. 10‘Team Korea’ 아시안게임 본진 20일 항저우로
우리은행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