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8년 만에 보수교육감 시대…발빠른 후보 단일화 효과

PK 교육감 보수1·진보 2

  • 조민희 core@kookje.co.kr, 이진규 방종근 기자
  •  |   입력 : 2022-06-02 19:49:35
  •  |   본지 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하윤수 전국서 가장 빠른 단일화
- 6개월간 이름 알리기 홍보 주력
- 울산은 현역 진보 노옥희가 연임
- 경남 박종훈도 막판 뒤집기 신승

맞대결 구도로 치러진 부산·울산·경남 교육감선거로 2명의 진보 교육감과 1명의 보수 교육감 시대가 열렸다. 부산과 경남이 지상파 3사 출구조사에서 경합지역으로 분류되고 개표 상황에서도 새벽까지 엎치락뒤치락하는 상황이 이어지며 피말리는 초접전을 벌였다. 반면 울산은 현직인 노옥희 후보가 처음부터 안정적으로 상대 후보를 앞서갔고 10%포인트 차로 이겼다.
부울경 시도교육감 당선자. 왼쪽부터 부산시교육감 하윤수 당선인, 울산시교육감 노옥희 당선인, 경남도교육감 박종훈 당선인.
부산시교육감선거는 지난 1일 밤 9시부터 시작된 개표 직후부터 초반까지 김석준 후보가 하윤수 당선인을 1, 2%포인트 차를 내며 앞서가다 밤 10시께 역전당했다. 김 후보는 금세 또다시 역전하며 1%포인트 미만의 아주 근소한 차이를 유지했다. 하지만 2일 새벽 1시24분께 하 당선인이 또다시 역전에 성공하며 전세는 하 당선인 쪽으로 기울기 시작했다. 하 당선인은 계속 조금씩 차이를 벌려갔고 새벽 3시30분께 개표율이 99%인 상황에서 당선이 확실시됐다. 

최종 개표 결과는 하 당선인이 70만6152표(50.82%)를 얻어 68만3210표(49.17%)를 얻은 김 후보를 2만2942표(1.65%포인트) 차이로 이겼다. 두 후보 간 표 차이는 무효표 4만2719표보다도 적다. 기초지자체별로 보면 김 후보는 16개 구·군 중 사상·영도·강서·북구와 기장군에서 1, 2%포인트 차로 근소하게 앞섰다. 

이에 반해 하 당선인은 나머지 구에서 근소하게 앞섰으며 특히 수영구와 해운대구에서 6.8~8.2%포인트 차로 눈에 띄게 차이를 내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경남은 현직인 박종훈 당선인이 김상권 후보 득표율과 0.1%포인트 미만 표 차를 내며 숨 가쁜 접전을 벌인 끝에 2일 새벽 5시35분께 막판 뒤집기에 성공했다. 전국 시·도 교육감 당선인 중 가장 늦게 결정됐다. 박 후보 최종 득표율은 50.23%로 김 후보(49.76%)와 0.47%포인트 차이다. 첫 진보 교육감으로 8년간 경남교육을 이끌어온 박 당선인은 첫 ‘3선 진보 교육감’ 타이틀을 얻게 됐다. 정치적으로는 보수 텃밭으로 여겨지던 경남에서 민선을 통해 3선까지 당선된 교육감은 박 당선인이 유일하다.

울산은 노 후보가 줄곧 10%포인트 가까이 벌리며 지난 1일 밤 12시께 일찌감치 당선이 유력시됐다. 노 당선인은 최종 26만6647표(55.03%)를 얻어 김 후보(21만7863표)를 10.07%포인트 차로 이겼다. 

세 지역 모두 보수 성향 후보들이 단일화에 성공하며 양자 대결 구도가 형성돼 초박빙 승부를 벌였다. 이번 교육감선거의 최대 이슈는 ‘단일화’였지만 울산과 경남에서는 진보 성향 교육감이 연임에 성공한 데 반해 부산에서 실패한 이유로 전국에서 가장 먼저 단일화에 성공했다는 점이 꼽힌다. 하 당선인은 지난해 말 단일화 후보로 추대된 후 일찌감치 16개 구·군 학부모 간담회 등을 개최하며 6개월여간 이름 알리기에 주력했다. 경남과 울산은 보수 성향 단일화가 각각 지난 3월, 5월에야 이뤄져 현직 교육감의 벽을 넘지 못했다.

◇부울경 교육감선거 후보별 득표 현황

부산

하윤수

70만6152표(50.82%)

김석준

68만3210표(49.17%)

울산

노옥희

26만6647표(55.03%)

김주홍

21만7863표(44.96%)

경남

박종훈

72만7720표(50.23%)

김상권

72만970표(49.76%)

  ※자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3. 3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4. 4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5. 5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6. 6“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7. 7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8. 8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9. 9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10. 10‘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1. 1“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2. 2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3. 3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4. 4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5. 5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6. 6추석 화두 李 영장기각…與 “보수층 결집” 野 “총선 때 승산”
  7. 76일 이균용 임명안, 민주 ‘불가론’ 대세…연휴 뒤 첫 충돌 예고
  8. 8울산 성범죄자 대다수 학교 근처 산다
  9. 9진실화해위, 3·15의거 참여자 진실규명 추가 접수
  10. 10한 총리 여론조작방지 TF 구성 지시, 한중전 당시 해외세력 VPN 악용 접속 확인
  1. 1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2. 2"오염수 2차 방류 임박했는데…매뉴얼 등 韓 대응책 부재"
  3. 3기름값 고공행진에…정부, 유류세 인하 연장 가닥
  4. 4서울~양평 고속도로 타당성 조사 다시 시작됐다
  5. 5갈수록 커지는 '세수 펑크'…올해 1~8월 국세 47조원 감소
  6. 6“소비자 부담 덜어 달라”… 농식품부, 우유 업계에 협조 당부
  7. 7'실속형 모델' 갤럭시S23 FE 출시...3배 광학줌 그대로
  8. 8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9. 9KRX, 시카고에서 'K-파생상품시장' 알렸다
  10. 10‘손 놓은’ 외국인 계절 근로자 관리… 5년간 1818명 무단이탈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3. 3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4. 4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5. 5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6. 6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7. 7‘킬러문항’ 배제 적용 9월 모평, 국어·영어 어렵고 수학 쉬웠다
  8. 8함안 고속도로서 25t 화물차가 미군 트럭 들이받아…3명 경상
  9. 9“을숙도·맥도 생태적·역사적 잠재력 충분…문화·예술 등과 연대 중요”
  10. 10광반도체 기술자로 창업 쓴 맛…시설농사 혁신으로 재기
  1. 1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2. 2‘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3. 3우상혁 높이뛰기서 육상 첫 금 도약
  4. 4LG, 정규리그 우승 확정…롯데의 가을야구 운명은?
  5. 5남자바둑 단체 우승…황금연휴 금빛낭보로 마무리
  6. 6임성재·김시우 PGA 롱런 열었다
  7. 75년 만의 남북대결 팽팽한 균형
  8. 8주재훈-소채원, 컴파운드 혼성 단체전 은메달
  9. 9나아름, 개인 도로에서 '간발의 차'로 은메달
  10. 10롯데, 포기란 없다…삼성전 15안타 맹폭격
우리은행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