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尹대통령 지지에 힘 실은 당원…내년 총선 친윤 입김 커져

국힘 대표에 김기현

  • 조원호 기자 cho1ho@kookje.co.kr
  •  |   입력 : 2023-03-08 20:43:47
  •  |   본지 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윤심 마케팅’ 띄우며 단숨에 선두
- 라이벌들은 비윤 프레임에 고전
- 대통령실 개입논란 등 위기 극복
- 金 인지도 다지며 전국구로 부상
- 총선서 수도권 출마 가능성 열려

8일 역대 최고 투표율 속에 치러진 국민의힘 3·8 전당대회를 관통한 키워드는 ‘윤석열 대통령’이었다. 이날 당 대표 선출에서 보듯 대통령실의 전당대회 개입 논란이 ‘윤심(윤석열 대통령의 의중)’ 후보인 김기현 신임 대표에게 역풍으로 작용할 수도 있었지만 당원들은 윤 대통령에게 전폭적인 신뢰를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축사를 마친 뒤 김기현 당 대표 후보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정록 기자
대통령실이 ‘사실상’ 인증한 윤심 후보인 김 대표가 1차 투표에서 과반 이상을 확보해 압도적 승리를 이루고, 친윤계 최고위원들이 대거 선출됨에 따라 윤 대통령의 당내 그립감이 높아지고 국정 운영에도 힘이 실리게 됐다. 또 내년 총선에서 윤 대통령과 친윤계의 영향력도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당권 레이스 초반 미미한 지지율을 보였던 김 대표가 당내 친윤(친윤석열)계의 전폭적인 지지 속에 단숨에 선두로 올라선 것도 ‘윤심’의 작용이었다. 김 대표는 전대출마 전부터 일찌감치 ‘윤핵관’핵심 장제원 의원과 ‘김장(김기현-장제원) 연대’를 띄우며 ‘윤심 마케팅’으로 인지도를 높였다.

강력한 라이벌들이 윤심의 영향으로 낙마하거나 비윤(비윤석열) 프레임에 갇혀 고전했다.

당 대표 적합도 1위를 달리던 나경원 전 의원도 윤심과 친윤계의 압박을 버티지 못하고 중도에 낙마했다. 나 전 의원은 당권 도전을 저울질하던 중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직에서 해임되는 등 대통령실과 충돌했고, 이후 친윤계의 타깃이 되면서 정치적 위기를 맞았다. 나 전 의원은 막판 김 대표 지지로 돌아서며 윤 대통령과의 껄끄러운 관계를 해소하는 모양새다.

김 대표의 강력한 대항마였던 안철수 후보도 대통령실의 견제를 받으며 어려움을 겪었다.

지난 대선 때 후보 단일화와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을 맡은 이력을 거론하며 ‘윤안(윤석열·안철수) 연대’를 내세웠다가 대통령실로부터 “대통령을 전대에 끌어들이지 말라”는 제지를 받았다. 또 윤핵관을 저격한 후에는 대통령실로부터 “국정운영의 방해꾼이자 적으로 인식될 것”이라는 강한 경고까지 받으며 원치 않는 ‘비윤 딱지’가 붙었다.

막판에는 대통령실 행정관 단체 대화방 논란을 계기로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하는 등 공세에 나섰지만 이것이 오히려 윤 대통령을 지지하는 당원들이 김 대표 쪽으로 집결하는 동력으로 작용했다.

김 대표에게도 위기는 있었다. 경쟁 후보들이 ‘울산KTX역세권 땅 투기 의혹’으로 공동 전선을 형성하면서 전대 과정에서 이슈로 급부상하기도 했다. ‘연대’를 기반으로 한 전략의 그늘도 뚜렷했다. 지나치게 친윤계에 의존하면서 경쟁자로부터 “장제원 없이 총선 치르기 어렵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이제 김 대표는 전대 출마 때부터 약점으로 지목된 대중적 인지도 부족을 극복하고 ‘전국구’가 됐다. 2004년 17대 총선으로 여의도에 입성한 이후 울산시장과 4선을 했지만, 총선의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에서 존재감이 약하다는 평가였다. 이 때문에 내년 총선을 진두지휘하기에는 부족하다는 평가도 뒤따랐다.

이번 전대를 계기로 김 대표가 차기 총선에서 수도권에 출마할 가능성도 열렸다. 이미 김 대표의 지역구인 울산 남을에서는 후보군이 총선 출마 준비를 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AI교과서 2년 뒤 전격 도입…교사 역량강화 등 숙제 산적
  2. 2탈부산 속 출산율 추락…청소년인구 12년새 24만 명 급감
  3. 314억 들인 부산시 침수·재해지도 부실
  4. 4부산인구 330만 연내 붕괴 유력
  5. 5투명창에 ‘쾅’ 목숨잃는 새 年 800만마리…‘무늬’ 의무화
  6. 6정부·의협, 의사 인력 확충 합의
  7. 7“훗날 손주들이 오염수 피해” 시민집회 확산…일본 어민도 반발
  8. 8부산 與 물갈이론 힘받는데…시당위원장 자리는 공천티켓?
  9. 9“日 강제동원 피해자 특별법 통과를”
  10. 10부산시 공공기관 통폐합 마무리…청년사업, 경제진흥원이 전담
  1. 1부산 與 물갈이론 힘받는데…시당위원장 자리는 공천티켓?
  2. 2부산시의회, 주차시설에 유공자 우선구역 조례 발의
  3. 3후쿠시마 검증특위, 선관위 국정조사 여야 합의
  4. 4‘골프전쟁 종식’ 미국·사우디 화해무드…부산엑스포에 찬물?
  5. 5KBS 사장 “수신료 분리징수 철회 시 사퇴”
  6. 6이래경 인선 후폭풍…이재명, 민생이슈 앞세워 사퇴론 선긋기(종합)
  7. 7부산시의회, 교육청 예산 임의집행 조사 의결
  8. 8IMO 탄도 발사 비판에 북 '발끈'..."위성 발사도 사전통보 않겠다"
  9. 9비행 슈팅 게임하면서 6·25 배운다...한국판 '발리언트 하츠' 공개
  10. 10한국노총 “경사노위 참여 않겠다” 노사정 대화의 문 단절
  1. 1부산인구 330만 연내 붕괴 유력
  2. 2핫한 초여름 맥주 대전…광고로, 축제로 제대로 붙었다
  3. 3동백섬에 가면, 블루보틀 커피
  4. 45성급 호텔 ‘윈덤’ 하반기 송도해수욕장에 선다
  5. 5연금 복권 720 제 162회
  6. 6VR로, 실제로…추락·감전 등 12개 항만안전 체험
  7. 7주가지수- 2023년 6월 8일
  8. 8영양염 장기간 감소에…연근해 기초생산력 확 줄었다
  9. 9'외국인도 좋아할 만한 골목 맛집 여행지'에 영도 흰여울마을
  10. 10경찰, 부산지역 전세사기범 18명 구속
  1. 1AI교과서 2년 뒤 전격 도입…교사 역량강화 등 숙제 산적
  2. 2탈부산 속 출산율 추락…청소년인구 12년새 24만 명 급감
  3. 314억 들인 부산시 침수·재해지도 부실
  4. 4투명창에 ‘쾅’ 목숨잃는 새 年 800만마리…‘무늬’ 의무화
  5. 5정부·의협, 의사 인력 확충 합의
  6. 6“훗날 손주들이 오염수 피해” 시민집회 확산…일본 어민도 반발
  7. 7부산시 공공기관 통폐합 마무리…청년사업, 경제진흥원이 전담
  8. 8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9일
  9. 9간병인 없인 일상생활 못해…간병비·입원비 절실
  10. 10“오사카·상하이 엑스포…이번엔 부산 차례죠”
  1. 1잘 던지면 뭐해, 잘 못치는데…롯데 문제는 물방망이
  2. 2돈보다 명분 택한 메시, 미국간다
  3. 3부산, 역대급 선두 경쟁서 닥치고 나간다
  4. 4심준석 빅리거 꿈 영근다…피츠버그 루키리그 선발 예정
  5. 5박민지 3연패냐 - 방신실 2연승이냐 샷 대결
  6. 6흔들리는 불펜 걱정마…이인복·심재민 ‘출격 대기’
  7. 7“럭비 경기장 부지 물색 중…전국체전 준비도 매진”
  8. 8호날두 따라 사우디로 모이는 스타들
  9. 9세계의 ‘인간새’ 9일 광안리서 날아오른다
  10. 10이탈리아 빗장 풀 열쇠는 측면…김은중호 ‘어게인 2강 IN’ 도전
우리은행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