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정가 백브리핑] 윤심 잡은 ‘김장 연대’가 그의 작품…국힘 ‘찐실세’ 떠오른 박성민

김장 연대- 김기현·장제원 연대

  • 조원호 기자 cho1ho@kookje.co.kr
  •  |   입력 : 2023-06-06 19:57:16
  •  |   본지 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울산 초선…김기현호 ‘일등공신’
- 특유 추진력으로 핵심 요직 자리
- 尹과도 대구고검 시절부터 인연

국민의힘 초선 박성민(울산 중구·사진) 의원이 당내 입지를 넓히면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원조 친김(친김기현)의 핵심으로 꼽히는 박 의원이 ‘윤심(윤석열 대통령의 의중)’까지 얻으면서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박 의원은 당 대표를 뽑는 3·8전당대회에서 김기현 대표를 당선시킨 숨은 실세다. 당 대표 선출 과정에서 윤심의 든든한 지지를 얻은 ‘김장(김기현·장제원)연대’도 그의 작품이다. 그는 김장연대를 공식화하기까지 주말마다 두 사람의 만남을 주선한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나경원 전 의원의 당 대표 출마 변수를 잠재운 주역도 박 의원이다. 지난 2월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을 한 나 전 의원이 강릉에 가족여행을 갔다는 소식을 접하자마자 그는 이인선 정동만 의원 등과 함께 무작정 강릉으로 향했다. 이 같은 물밑 작업의 결과 ‘김나(김기현·나경원)연대’가 만들어졌다. 김기현 대표 체제 출범과 동시에 박 의원은 핵심 요직인 전략기획 부총장으로 임명되면서 당내 ‘찐실세’로 자리 잡았다.

지역 정가에서는 박 의원 특유의 추진력이 현재 위치를 만들어줬다고 평가한다. 박 의원이 2021년 국민의힘 울산시당위원장으로 임명된 직후 수십 년 숙원사업이던 시당의 당사 이전을 이뤄낸 것은 유명한 일화다. 앞서 2009년 울산 출신 정몽준 의원이 한나라당 대표로 있을 때도 시당 당사 이전을 추진했지만 당시 알력다툼으로 흐지부지됐다. 그 이후에도 시당 당사 이전 시도가 있었지만, 상당한 비용 문제로 번번이 무산됐다.

그러나 박 의원은 시당위원장 취임 3개월 만에 외곽에 있던 시당 당사를 번화가 대로변으로 이전시켰다. 그는 당시 김기현 원내대표를 연결 고리로 여러 통로를 통해 중앙당에 이전에 필요한 비용을 끈질기게 요구했다. 결국 한 사무총장이 박 의원의 요구를 수용하면서 시당 당사가 이전할 수 있었다. 이전 개소식에는 윤석열 당시 당 대선 경선후보도 참석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박 의원은 윤 대통령이 대구고검 시절부터 인연을 쌓기 시작, 현재는 직통으로 연락이 가능할 정도로 막역한 사이다.

다만 박 의원의 무서운 추진력은 논란이 되기도 했다. 그는 최근 당사 내에 있던 전략기획 부총장 사무실을 본청으로 옮기면서 구설에 올랐다. 이런 식의 이사는 전례가 없기 때문이다. 이 일이 논란이 되자 그는 사무실을 다시 원상복구시켰다. 그럼에도 당직자들은 그를 사실상 김기현 대표의 비서실장이라고 부른다. 그는 매일같이 본청에 있는 당 대표실에 출근도장을 찍으면서 김 대표를 보좌하고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이어 가덕철도망도 속도전
  2. 2[근교산&그너머] <특집> 추석 연휴 가볼 만한 둘레길 4선
  3. 3걷기 좋은 가을, 땅 기운 받으며 부산을 걷다
  4. 4[단독]현직 부산 북구의원, 음주운전 사고로 입건
  5. 5알짜직장 적은 부산, 임금도 노동시간도 바닥권
  6. 6주가지수- 2023년 9월 27일
  7. 7늦여름 담양대숲 청량하다, 초가을 나주들녘 풍요롭다
  8. 8추석 앞 윤 대통령 지지율 36.0%로 1.8%p↓…국민의힘 36.2% 민주 47.6%
  9. 9주인 못 찾은 복권 당첨금 436억…‘대박의 꿈’이 날아갔다
  10. 10이재명 추석 인사 “무능한 정권에 맞서 국민 삶 구하겠다”
  1. 1추석 앞 윤 대통령 지지율 36.0%로 1.8%p↓…국민의힘 36.2% 민주 47.6%
  2. 2이재명 추석 인사 “무능한 정권에 맞서 국민 삶 구하겠다”
  3. 3구속 피한 이재명…여야 ‘검찰 책임론’ 두고 극한대치
  4. 4구속 피했지만 기소 확실시…李 끝나지 않은 사법리스크
  5. 5北, 핵무력정책 최고법에 적었다…‘미국의 적’과 연대 의지도
  6. 6국힘 ‘여론역풍’ 비상…민주 공세 막을 대응책 고심
  7. 7위증교사 소명돼 증거인멸 우려 없다 판단…李 방어권에 힘 실어
  8. 8여야, 이균용 대법원장 임명안 내달 6일 표결키로
  9. 9檢 2년 총력전 판정패…한동훈 “죄 없단 뜻 아냐, 수사 계속”
  10. 10부산 민주당, 전세사기 유형별 구제책 촉구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이어 가덕철도망도 속도전
  2. 2주가지수- 2023년 9월 27일
  3. 3주인 못 찾은 복권 당첨금 436억…‘대박의 꿈’이 날아갔다
  4. 4‘악성 임대인’ 334명, 보증금 1조6533억 원 ‘꿀꺽’
  5. 5부산지역 백화점 추석 연휴 교차 휴점
  6. 6추석 연휴 '블랙아웃' 막는다…정부, 풍력·태양광 출력 제어
  7. 7끊이지 않는 고속도로 졸음운전 사고… 4년 반 동안 1642건 발생
  8. 8BPA, 항만 근로자 애로사항 청취
  9. 9추석 ‘귀성길 핫플’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돈 얼마나 쓸까
  10. 10국제유가 13개월 만에 최고…국내 휘발유 ℓ당 1800원 근접
  1. 1[단독]현직 부산 북구의원, 음주운전 사고로 입건
  2. 2알짜직장 적은 부산, 임금도 노동시간도 바닥권
  3. 3부산대, 글로벌 세계대학평가 상승세
  4. 4“강과 산 모두 있는 부산 북구, 다양한 재난대비 훈련”
  5. 5[영상]'명절 연휴가 무서워요', 거리에 유기되는 반려동물들
  6. 6부산시 생활임금 심의 투명성 높인다
  7. 7백신 피해 중증자·유족 "정부 대책 잔꾀에 참담"…추석 뒤 국감 '大성토' 예고
  8. 82년 전 침수 우려 시설 적발 뒤 미시정 수두룩…지하차도 안전 불감 여전
  9. 9연휴 초반 기온 평년보다 살짝 높아…·나흘 뒤 바람 불고 쌀쌀
  10. 10추석연휴 과학관, 박물관 나들이 어때
  1. 1부산의 금빛 여검객 윤지수, 부상 안고 2관왕 찌른다
  2. 2‘요트 전설’ 하지민 아쉽게 4연패 무산
  3. 3행운의 대진표 여자 셔틀콕 금 청신호
  4. 4한가위 연휴 풍성한 금맥캐기…태극전사를 응원합니다
  5. 5추석연휴 첫날 金 쏟아지나…김우민 자유형 800m·황선우 계영 400m 출전
  6. 6럭비 척박한 환경 딛고 17년 만에 이룬 은메달
  7. 75년 전 한팀이었는데…보름달과 함께 AG여자농구 남북 맞대결
  8. 8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여자 플뢰레, 단체전 은메달 확보
  9. 9북한, 사격 여자 러닝타깃 단체전서 대회 첫 금메달
  10. 10김한솔, 한국 남자 체조 마루운동 금메달…2연패 달성
우리은행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