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작년 한국 GDP 세계 11위 기록…11년째 10위 밖

WB 집계… 1조4112억 달러

  • 박지현 기자 anyway@kookje.co.kr
  •  |   입력 : 2017-08-09 19:32:30
  •  |   본지 1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해 한국의 경제 규모는 세계 11위로 제자리걸음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금융투자업계와 한국은행에 따르면 세계은행(WB)이 미국 달러화 기준으로 집계한 지난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규모는 1조4112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세계 11위에 해당하는 규모다.

지난해 나라별 GDP 순위는 미국이(18조5691억 달러) 1위였다. 이어 중국(11조1991억 달러), 일본(4조9394억 달러), 독일(3조4668억 달러), 영국(2조6189억 달러), 프랑스(2조4655억 달러), 인도(2조2635억 달러), 이탈리아(1조8500억 달러), 브라질(1조7962억 달러), 캐나다가 10위권 안에 들었다.

한국 GDP의 세계 순위는 2002∼2004년 11위를 거쳐 2005년 10위까지 높아졌다가 2006년 11위, 2007년 13위, 2008년 15위로 뒷걸음질쳤다. 이후 2009∼2013년 14위, 2014년 13위, 2015년 11위로 나아지고는 있지만 11년째 10위권 밖에 머물러있다.

지난해 한국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45위(2만7600달러)로 전년의 46위보다 한 계단 올랐다. GDP가 국민 경제의 덩치를 보여주는 지표라면 1인당 GNI는 국민의 평균적인 생활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다.

그러나 나라별 물가 사정을 반영해 실제 구매력을 측정하는 구매력평가(PPP) 기준 한국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3만5790달러로, 역시 전년과 같은 48위에 머물렀다. 구매력 기준 1인당 GNI 순위로 미국(5만8030달러)은 18위였고 독일(4만9530달러) 27위, 캐나다(4만3420달러) 32위, 일본(4만2870달러) 35위, 프랑스(4만2380달러) 36위, 영국(4만2100달러) 37위 등이었다.

박지현 기자 anyway@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르포] 심야할증 땐 0시~2시 기준 6240원부터…“택시비 겁나 집 근처서 술자리”
  2. 2민주당, 산은 이전에 또 태클…이재명 부산서 입장 밝힐까
  3. 3유일한 진입로 공사 못 해 97억짜리 시설 개장 지연
  4. 4“BIFF이사회 권한, 혁신위에 넘겨라”
  5. 5부산교정시설 입지선정위 본격 가동…사상·강서 후보지 답사 장·단점 검토
  6. 6비수도권大 65% 글로컬사업 신청…27곳 ‘통합 전제’
  7. 7野 부산서 일본 오염수 반대투쟁 사활…총선 뜨거운 감자로
  8. 8“사태 촉발 조종국 당장 사퇴…혁신위 제약없는 활동 보장을”
  9. 9파크하얏트 부산, 최대 매출 찍었다
  10. 10‘타다’ 불법 콜택시 오명, 4년 만에 벗어(종합)
  1. 1민주당, 산은 이전에 또 태클…이재명 부산서 입장 밝힐까
  2. 2野 부산서 일본 오염수 반대투쟁 사활…총선 뜨거운 감자로
  3. 3‘채용특혜’ 선관위, 감사원 감사 거부
  4. 4IAEA “1차 시료 방사선 문제 없어…2·3차 조사 뒤 최종판단”
  5. 5혼란만 키운 경계경보…대피정보 담게 손 본다
  6. 6북한 발사체 잔해 길이 15m 2단 추정…해저 75m 가라앉아 인양 중
  7. 7공공기관장 청문회 확대 놓고…부산시-의회 재충돌 우려
  8. 8“일본 오염수 처리 주요설비 확인”…野 “결론도 없는 국민 기만”(종합)
  9. 9북한 이례적 위성 발사 실패 장면 공개..."계속 날리겠다" 의지 표명?
  10. 10“전쟁 터졌나” 서울시민 새벽 혼비백산…경계경보 문자 논란
  1. 1파크하얏트 부산, 최대 매출 찍었다
  2. 2댕댕이 운동회부터 특화 가전까지 “펫팸족 어서옵쇼”
  3. 3부산대에 韓-인니 조선해양기술허브 만든다
  4. 4약과도넛·홍시빙수…‘할매입맛’ MZ, 편의점 달려간다
  5. 5연금 복권 720 제 161회
  6. 6“해양생태계 복원할 수용성 유리…산·학·연 관심을”
  7. 7주가지수- 2023년 6월 1일
  8. 8“일본 오염수 방류 대응 집중…엑스포 유치도 최선”
  9. 9마린시티 유일 미개발 ‘금싸라기 땅’ 고급 실버타운 추진
  10. 10“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수욕장 개장에 영향 미치지 않을 것”
  1. 1[르포] 심야할증 땐 0시~2시 기준 6240원부터…“택시비 겁나 집 근처서 술자리”
  2. 2유일한 진입로 공사 못 해 97억짜리 시설 개장 지연
  3. 3부산교정시설 입지선정위 본격 가동…사상·강서 후보지 답사 장·단점 검토
  4. 4비수도권大 65% 글로컬사업 신청…27곳 ‘통합 전제’
  5. 5‘타다’ 불법 콜택시 오명, 4년 만에 벗어(종합)
  6. 6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2일
  7. 7유월 햇살 아래, 그림자는 더 뜨겁게 삶을 노래하네
  8. 8승학터널 건설 본격화...부산시-현대건설 오늘 실시협약
  9. 9버스기사 “왕복 50㎞ 출퇴근 못해”…강서차고지 개장 차질 빚나
  10. 10[종합]‘부산 또래살인사건’ 피의자 정유정 “호기심 때문에 죽였다”
  1. 1‘봄데’ 오명 지운 거인…올 여름엔 ‘톱데’간다
  2. 2‘사직 아이돌’ 데뷔 첫해부터 올스타 후보 올라
  3. 3박경훈 부산 아이파크 어드바이저 선임
  4. 4강상현 금빛 발차기…중량급 18년 만에 쾌거
  5. 5세비야 역시 ‘유로파의 제왕’
  6. 610경기서 ‘0’ 롯데에 홈런이 사라졌다
  7. 7“경기 전날도, 지고도 밤새 술마셔” WBC 대표팀 술판 의혹
  8. 8세계 1위 고진영, 초대 챔프 노린다
  9. 9264억 걸린 특급대회…세계랭킹 톱5 총출동
  10. 10김민재, 올해 세리에A ‘최고의 수비수’에 도전
우리은행
탄소중립 이끄는 기업
그린수소·태양전지 스타트업과 협업…글로벌 진출 가속도
지역 수협 조합장 인터뷰
“온난화로 어군별 주어장 바껴…조업구역 변경 절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