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신항 다목적부두 적자보전 놓고 부산항만공사(BPA)·선사 갈등

BPA 직영 첫 해 누적 23억 원 “협약대로 하역료 인상 불가피”

  • 국제신문
  • 이은정 기자
  •  |  입력 : 2018-12-16 19:19:38
  •  |  본지 1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선사 “벌크손실까지 부담 부당”

부산항만공사(BPA)가 직영하는 부산신항 다목적부두의 하역료를 두고 선사들과 BPA가 갈등을 빚고 있다.

BPA는 올해 5월 길이 700m 다목적부두 가운데 선석 부분 400m를 국적 근해선사 전용 컨테이너부두로 전환했다. 입항할 때 대형선박들에 밀려 장시간 대기해야 하는 근해선사들의 불편을 덜기 위해 다목적부두를 기존 잡화부두에서 컨테이너부두로 전환했다. 현재 장금상선, 고려해운, 흥아해운 등 아시아 역내를 운항하는 KSP(한국해운연합) 소속 국적 근해선사들의 선박이 이 부두를 이용한다. BPA는 이 부두를 처음으로 직영하고 있고 하역작업은 기존 다목적부두 운영사인 BNMT에 맡겼다.

선사들이 연간 6m짜리 컨테이너 기준 18만 개 이상 물량을 보장하는 것을 전제로 개당 하역료 3만7000원을 우선 적용한 뒤 1년 후 정산해 이익이 나면 BPA와 선사가 절반씩 나누고, 손실이 나면 선사들이 전액 보전하기로 협약을 맺었다. 지난 10월까지 이 부두에서 처리한 컨테이너는 10만8000여 개로 월평균 1만8000개였다. BPA가 예상한 연간 23만~30만 개에는 못 미치는 수준이다.
하역료 수입이 비용에 못 미쳐 지난 10월까지 누적 적자가 23억2000여만 원에 달했고 내년 4월까지 40억~5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BPA는 협약에 따라 운영 적자를 선사들이 전액 보전해야 한다며 기본 하역료를 개당 1만 원 인상하고 현재 발생한 적자를 메우기 위해 중간 정산을 선사에 요구했다. BPA는 협약 체결 시 KSP 요구로 기본 하역료를 낮게 책정했고 애초 계획 대비 조선경기 침체로 벌크 수입이 감소됐다고 적자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선사 측은 컨테이너 처리에 드는 비용과 하역료 수입만 따져야 하는데도 근해선사와 관계없는 벌크화물까지 포함해 발생한 전체 손실을 떠안으라는 것은 부당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은정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다시 희망을 쏘다
엘이디소프트 조상수 대표
부산을 창업1번지로
스타트업의 크라우드 펀딩 과정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