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2019 스타벅스 럭키백 매진 행렬… “매년 3000원 이상 상승해도 매진”

  • 국제신문
  • 이민재 기자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1-10 13:48:2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교대 정문에 위치한 스타벅스 매장에 럭키백 판매 종료를 알리는 알림판이 설치돼 있다.
지난해 대비 4000원의 가격 상승을 기록한 ‘2019 스타벅스 럭키백’이 전국 대부분 지점에서 매진을 기록했다.

스타벅스는 10일 오전 7시부터 럭키백 판매를 시작했으나, 판매 3시간만인 오전 10시께에 준비한 수량 전체( 1만7000개) 중 92%(1만5640)개가 판매됐다고 전했다. 개당 6만3000원에 판매되고 있다는 점을 볼 때, 3시간만에 9억8532만 원을 벌어들인 셈이다.
이날 낮 12시가 되기도 전에 전국 스타벅스에서는 준비된 상품이 매진됐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혹시나’하는 마음으로 찾은 부산교대 인근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는 아니나 다를까 판매완료를 알리는 알림판이 설치돼있었다.

지난해 5만9000원이던 스타벅스 럭키백은 올해 4000원 상승한 가격인 6만3000원에 판매됐다. 물론 전년에는 없었던 에코백을 비롯한 상품이 추가됐으나, 매년 3~4000원 이상의 상승폭을 보인 것을 고려할 때 이용객들 사이에서 볼멘소리가 나는 것도 이해하지 못할 바는 아니다.

스타벅스는 2011년 3만8000원에 럭키박스를 판매했던 데 반해, 8년이 지난 올해에는 65% 높아진 가격인 6만3000원에 해당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일부 고객들은 이 같은 스타벅스의 가격인상에 불만을 표하며 이벤트에 불참하겠다는 뜻을 피력하기도 했다. 하지만 전국 대부분 스타벅스 매장에서는 준비된 럭키백 수량이 모두 소진됐다. 다만 평년 같은 럭키백 구매를 위한 장사진을 찾아보긴 힘들었다는 게 일반적인 평이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의 희망벨트
오션벨트- 수산식품 클러스터화
다시 희망을 쏘다
엘이디소프트 조상수 대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