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닭고기(치킨용 7·8호) 값 1년 새 2배로…설명절 앞 물가 들썩

한우도 도축 줄어 인상 불가피

  • 국제신문
  • 민경진 기자 jnmin@kookje.co.kr
  •  |  입력 : 2019-01-10 19:37:09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제수용 과일·오징어 공급 달려
- 빵·커피·커트비용 줄줄이 인상
- 부산시 32개품 특별관리 나서

새해부터 최저임금 인상으로 생활용품과 서비스 가격이 인상된 데 이어 닭고기와 한우 가격마저 들썩이자 부산시가 설 명절을 앞두고 물가관리에 나선다.

   
10일 한국육계협회 가격 추이를 보면 치킨용으로 많이 쓰이는 7·8호 기준 냉장 닭고기 가격은 ㎏당 5037원으로 지난 2일 ㎏당 4402원보다 635원 올랐다. 한 달 전(㎏당 3926원)보다 1111원, 지난해 같은 기간(㎏당 2656원)과 비교하면 2381원 비싸다. 이에 국민 간식인 치킨 가격이 인상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삼계탕용으로 많이 찾는 44~55호는 10일 기준 한 마리에 2380원으로 조사됐는데, 역시 한 달 새 400원이 올랐다.

육계뿐 아니라 한우 가격도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농업관측본부가 최근 발행한 ‘한우 가격 및 사육 동향과 전망’을 보면 이달부터 다음 달까지 두 달간 도축 마릿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1~3.2% 감소한 14만3000~14만8000마리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설을 앞두고 수요가 증가하는 것도 인상 요인으로 작용한다.

새해부터 최저임금이 오르면서 생필품과 서비스 가격이 잇달아 올랐다. 미용실 커트비는 15%, 치약은 최고 20% 올라 서민 가계에 영향을 주고 있다. 일부 커피 피자 빵도 300~1000원 올랐고, 건전지 샴푸 화장품도 최고 18% 인상됐다. 멜론과 지니뮤직 등 문화비도 일부 뛰었고, 미용실과 PC방 이용료도 10~15% 상승했다.

이에 부산시는 10일 성수품 수요 증가에 따른 물가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구·군, 공정거래위원회 부산사무소, 국립수산물·농산물 품질관리원, 대형유통업체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물가안정 대책회의’를 열었다.

우선 제수용 농축수산물 16개, 생필품 12개, 개인서비스 4개 요금을 특별 관리품목으로 선정해 물가관리 중점 기간인 다음 달 10일까지 점검한다.
또 최저임금 인상으로 외식업 등 개인서비스 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농산물 2만90t, 축산물 8386t, 달걀 4004만 개를 도매법인과 농협을 통해 사전 확보하기로 했다.

특히 올해는 한우와 닭(육계)이 물량 감소로 가격 상승이 전망되면서 원산지와 축산물 개체식별번호 표시 등 감독도 강화할 계획이다. 한우를 포함한 농축수산물의 원산지를 허위로 표기했다가 적발되면 구·군에서 과태료를 부과한다.

냉해로 사과와 배 등의 출하량이 줄었지만 정부의 계약·비축물량을 출하해 수급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 단 제수용이나 선물용 등 고품질 과일의 가격은 오를 것으로 보인다. 수산물 중에서는 오징어의 수급 불안이 계속되고 있다. 돼지고기와 달걀은 물량이 많아 가격이 안정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전통시장과 유통업체 등에 제사용품 위주로 10~30% 할인해 판매하도록 협조를 요청했다”며 “물가 관리 중점 기간을 운영해 성수품 수급 안정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민경진 기자 jnmi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부산교통공사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RSS

  1. 1류현진 선발 하루 연기, 23일 콜로라도전 등판
  2. 2정우영, 뮌헨 떠나 프라이부르크로 이적
  3. 3[사설] 부산구치소·교도소 이전, 이번엔 제대로 주민 설득을
  4. 4박찬호·이국종…한국당, 본인 의사 무관 영입 거론
  5. 5잦은 가정폭력 피해 달아났는데…남편 말에 속아 위치추적해준 경찰
  6. 6경성대학교 예술종합대학 사진학과, 환경미화 담당자에게 꽃과 케이크 선물
  7. 7회동수원지 인근 모든 마을, 상수원보호구역서 해제되나
  8. 8선수 기량 과신…롯데 안일함이 ‘꼴찌 참사’ 불렀다
  9. 9카톡으로 택배 예약·결제 한 번에
  10. 10김도읍 반발·장제원 환영…구치소·교도소 통합이전 희비
  1. 1탁현민, 이언주 자료요구에 "시간낭비 하지마라"
  2. 2김해신공항 계획 총리실에서 재검증 합의
  3. 3정경두 국방장관, 대국민 사과…"허위·은폐 철저 조사해 엄정조치"
  4. 4나경원 “‘달창’, 달빛창문인 줄”…전여옥 "달창, 닳거나 해진 밑창"
  5. 5박찬호·이국종…한국당, 본인 의사 무관 영입 거론
  6. 6국방부, 北선박에 뚫린 감시망 규명위한 합동조사단 현장급파
  7. 7중구 보수동 중부산새마을 금고 6.25 참전유공자 등 사랑의 좀도리 백미 나눔 추진
  8. 8부산대개조 정책투어 다섯번째, 남구 선물보따리를 안다
  9. 9김도읍 반발·장제원 환영…구치소·교도소 통합이전 희비
  10. 10연산9동, ‘연산9동사 건립 1주년 주민 한마음 잔치’ 개최
  1. 1부산해수청, 동백섬 일대 쓰레기 수거
  2. 2부산 본사 10곳 중 기보·남부발전 ‘우수’…영진위 ‘미흡’ 기관장 경고 조치
  3. 3‘피(웃돈)’ 말리는 부산 분양시장
  4. 4올 여름 고수온 전망…적조 비상
  5. 5동래 행복주택에 몰린 청춘들…‘시청앞 사업’도 힘 받나
  6. 6르노삼성 ‘더 뉴 QM6’ 타고 정상화 달린다
  7. 7신동주, 일본 롯데 주총서 본인 이사 선임 제안
  8. 8유럽 관문에 물류거점…수출비용 줄인다
  9. 9“해운 재건 중장기 전략 짜고 선·화주 상생안 찾아야”
  10. 10스페인 원양선원 유골 3위, 국내 이장
  1. 1송가인 교통사고 “화물트럭이 차량 측면을… 차량 80% 파손, 정밀검사”
  2. 2라벨갈이 디자이너 붙잡혀… ‘27만 원→130만 원’ 5배 가격 뻥튀기
  3. 3봉욱 대검 차장검사 사의…윤석열 선배들 줄사표 예고
  4. 4라벨갈이 디자이너 A씨, 중국산을 백화점 명품으로 둔갑시켜 얻은 수익이…
  5. 5김주하, 식은땀 흘리다 앵커 교체…20일 뉴스는 어떻게?
  6. 6부산 서구 혼자 살던 50대 여성 숨진 지 석달 만에 발견
  7. 7새로 개통한 해운대 BRT 구간서 싱크홀 발생 잇따라
  8. 8봉욱 대검 차장 사의… ‘검사동일체 원칙’ 윤석열 선배·동기 이탈 우려
  9. 9새벽에 횡단보도 건너던 40대 택시에 치여 숨져
  10. 10상산고 자사고 취소 위기 ‘단 0.39점’ 탓… 23개 전국 자사고 운명은
  1. 1허민 의장 캐치볼 논란에 구단 "선수들 자발적 참여였다"
  2. 2류현진 선발 하루 연기, 23일 콜로라도전 등판
  3. 3정우영, 뮌헨 떠나 프라이부르크로 이적
  4. 42016년 데뷔 동기들, 한국여자프로골프 황금세대 연다
  5. 5류현진, 23일 콜로라도전 등판…다음 달 10일 올스타전 출전 유력
  6. 6정우영, 바이에른 뮌헨 떠나 프라이부르크에 새 둥지
  7. 7선수 기량 과신…롯데 안일함이 ‘꼴찌 참사’ 불렀다
  8. 8다저스, 올 시즌 빅리그 첫 50승 선착…구단 역사상 42년 만
  9. 92016년 데뷔 동기들, 한국여자골프 황금세대 열까
  10. 10
부산지역 고용 우수기업
모전기공
이제는 원전해체산업이다
왜 원전해체산업인가
  • 부산관광영상전국공모전
  • 시민초청강연
  • 번더플로우 조이 오브 댄싱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