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재생에너지 2040년까지 35%로 확대·지자체 ‘에너지 분권’강화…전기요금 인상 가능성

정부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의결, 원자력·석탄발전 비중 감축 명시

  • 국제신문
  •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  |  입력 : 2019-06-04 19:36:12
  •  |  본지 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지자체별 ‘지역에너지센터’ 설립
- 발전단지 발굴·인허가 처리 허용
- 소비자의 전기 사용 선택권 확대

정부가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 에너지 발전 비중을 확대하고자 전기요금 체계를 비롯한 국가 에너지 정책 전반을 개편한다. 에너지 정책과 관련한 지자체의 결정 권한과 역할이 대폭 강화되고, 전기 사용에 대한 소비자의 선택권이 확대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국무회의에서 ‘제3차 에너지 기본계획(2019~2040년)’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5년마다 수립하는 이 로드맵은 향후 20년간 중·장기 에너지 정책의 비전과 목표 등을 제시하는 에너지 분야 최상위 법정 계획이다. 3차 계획은 기존 방침대로 원자력과 석탄 발전 비중을 줄이는 대신 현재 7% 수준인 재생 에너지 발전 비중을 2040년까지 30~35%로 확대하는 게 골자다.

정부는 에너지 정책과 관련한 지자체의 역할을 대폭 강화한다. 정책 결정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해 당사자 간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처다. 정부는 에너지 정책이 지역 주도로 수립될 수 있도록 지자체별 ‘지역에너지센터’ 설립을 추진한다. 또 지자체가 재생 에너지 발전 단지를 직접 발굴하고 관련 인허가를 일괄적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계획 입지 제도’를 도입한다.

전기요금 체계 개편이 포함된 ‘에너지 소비 구조 혁신’ 방안도 제시됐다. 핵심은 ‘탄력적인 제도 운영’이다. 우선 소비자의 전기 사용 선택권이 확대된다. 주택용 전기 소비자는 현행 전기요금 누진제와 ‘계절·시간별 요금제’ 중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지금은 계절·시간별 요금제가 주택용 소비자에게 적용되지 않는다.

녹색 요금제 도입도 이날 확정됐다. 이 제도는 재생 에너지로 생산된 전기를 소비자가 자발적으로 선택해 사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산업부는 녹색 요금제가 시행되면 소비자의 에너지 선택권이 확대되는 것은 물론, 기업의 재생 에너지 생산 활동도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

3차 계획은 지난해 3월 민간 전문가 중심의 워킹그룹이 구성된 뒤 의견 수렴과 심층 검토를 거쳐 1년3개월 만에 완성됐다.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 믹스(다양화)로의 전환’이 기본 방침이라는 점에서, 원자력 비중을 줄이고 재생 에너지를 확대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정책 추진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과제가 만만치 않다. 우선 정부가 목표치(30~35%)를 높게 설정해 실현 가능성이 낮다는 주장이 나온다. 실제로 재생 에너지의 핵심인 태양광은 날씨나 환경 등에서 자유롭지 않아 전력 생산이 가능한 시간이 하루 최대 4시간 안팎에 불과하다. 국책 연구기관인 에너지경제연구원도 최근 보고서에서 “태양광과 풍력은 변동성이 크고 전력시장 운영에 제약이 있다”고 짚었다.

더 큰 문제는 재생 에너지 발전 비중을 높이는 과정에서 사회적 비용 수반이 불가피하다는 점이다. 정부는 3차 계획에서 액화천연가스(LNG) 비중을 늘리는 방안도 제시했다. 상대적으로 비싼 LNG와 재생 에너지를 사용하면, 당장은 아니더라도 전기요금 인상 압박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재생 에너지의 발전 단가는 원자력보다 3배가량 비싸다.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미국 제약회사 모더나 “코로나 백신 초기 임상서 전원 항체”
  2. 2김해신공항안 검증위 “국토부 요구 추가 안전실험 수용”…PK 강력 반발
  3. 3근교산&그너머 <1185> 울산 가지산 입석대 능선~밀양 쇠점골
  4. 4부산 여권 “통합당이 우리보다 더 한데…” 반성않고 흠집내기
  5. 52만3460명 접속 ‘위드 코로나 시대’ 생존 지혜 모았다
  6. 6오시리아 휴양리조트사업 본격화…인수 사업자 지분변경 승인 요청
  7. 7“여행으로 소통과 성장” 그의 여정은 계속된다
  8. 8부경대 총장후보 1순위 장영수 교수
  9. 9부산 빈집 2885채 새 단장, 문화·창업공간으로 꾸민다
  10. 10‘부산 청년 졸업에세이’ 영화로 만든다
  1. 1부산국제외고 방문한 유은혜, ‘코로나 이후 교육’ 논의
  2. 2고 백선엽 장군 대전현충원 안장…전투복 입고 영면
  3. 3“통렬히 사과…대책 강구” 이제야 고개숙인 민주당
  4. 4부산 여권 “통합당이 우리보다 더 한데…” 반성않고 흠집내기
  5. 5콩가루 경남도의회, 점입가경
  6. 6문 대통령, 16일 국회 개원연설…뉴딜정책 협조 구한다
  7. 7박원순 사망 전 공관 찾은 비서실장 “고소 보고 여부 몰랐다” 주장
  8. 8김해영·김세연, 당원 거부감 뚫고 부산시장 보선 나설까
  9. 9[전문] 문재인 대통령, ‘한국판 뉴딜’ 발표…“대한민국 새로운 100년의 설계”
  10. 10이재명 16일 운명의 날…대법 선고 생중계
  1. 1지앤넷, “영수증·처방전 사진만 찍으면 실손보험 자동 청구”
  2. 2지난 주 송정 해수욕장 인파 전국 최고
  3. 3정부, 한국판 뉴딜 세부 계획 내놔
  4. 4부산시 해양 나노 위성 개발 착수…2기 제작 계획
  5. 5 빚쟁이 청춘, 개인회생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을까?
  6. 6내년 최저임금 8720원, 역대 최저 1.5% 인상
  7. 7한국판 뉴딜에 160조 원 투입…5년간 일자리 190만 개 창출
  8. 8르노삼성 6월 수출 작년비 94% 급감
  9. 9디지털+그린경제로 전환…5년내 고용보험 2100만 명 가입
  10. 10차기정부 연속성 떨어지면 용두사미, 부산 등 비수도권 사업 눈에 안 띄어
  1. 1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39명…해외유입 28명
  2. 2코로나19 백신에 한 발 다가선 모더나 … “전원 항체반응”
  3. 3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0’…감천항 원양어선 선원 43명 음성
  4. 4진주시 동부 5개 면에 오는 30일부터 순환버스 운행
  5. 5인천 서구서 코로나 19로 문 닫은 식당 업주 숨진 채 발견
  6. 6동서고가로 입구서 트레일러 높이 제한시설물 충돌
  7. 7박원순 전 비서실장 “마지막 통화 오후 1시39분… 피소 사실 몰랐다”
  8. 8빈집을 문화·청년 창업공간으로
  9. 9해운대 하수관로 공사 현장서 포탄 발견
  10. 10동서고가로 범내골램프 인근서 차량 추돌 사고
  1. 1도박사가 꼽은 발롱도르 주인공은 ‘레반도프스키’
  2. 2‘라리가 승격’ 카디스, 팬 1만 명에 무료 시즌권 쏜다
  3. 3PGA 투어 CJ컵, 한국 대신 미국 개최 가능성
  4. 4우즈 PGA 복귀 미룬 이유 “대회 안나온 건 안전 때문”
  5. 5전준우 타격 부진…중위권 노리는 거인 고민되네
  6. 6‘극장골 허용’ 맨유…눈앞서 3위 좌절
  7. 7류현진, 홈구장 첫 연습경기…5이닝 1실점 쾌투
  8. 8부산, 15일 수원FC 상대 FA컵 16강전
  9. 95개월 만에 돌아온 우즈, 통산 83승 새 역사 쓸까
  10. 10‘신구조화’ 빛난 동의대 야구부, U리그 4연승 질주
우리은행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서브원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와이에이치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