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BTS 부산 팬미팅 열기 고조…관람객 안전사고 예방 ‘비상’

내일부터 이틀간 사직서 개최

  • 국제신문
  • 민경진 김진룡 기자
  •  |  입력 : 2019-06-13 19:26:03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경찰 소방관 등 수백 명 투입
- “민간행사에 적절한가” 잡음도

- 방탄소년단 향수 20일까지 판매
- 5시간 만에 1500개 이상 팔려
- 관광공사, 아미 맞춤형 코스 홍보
- 지민·정국 살던 곳, 모교 등 안내

방탄소년단의 부산 팬 미팅(15, 16일)이 다가오면서 부산 전역이 달아오르고 있다. 방탄소년단과 협업해 출시한 제품이 날개 돋친 듯 팔리고, 지역 출신 멤버와 연계한 여행 코스까지 나왔다.

롯데백화점은 13일 센텀시티점 지하 2층 광장에 마련한 팝업스토어에서 ‘VTXBTS 향수’를 선보인 결과 5시간 만에 1500개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VTXBTS 향수는 VT 코스메틱과 방탄소년단이 협업해 만든 향수로 오는 20일까지 판매한다. 백화점 관계자는 “평일인데도 행사 전부터 150명 이상의 고객이 줄을 서서 기다렸다”며 “팬 미팅이 있는 주말에는 더 많은 고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돼 물량을 많이 확보해뒀다”고 말했다.

부산시도 방탄소년단과 국내외 방문객을 맞을 준비로 분주하다. 시는 팬 미팅 장소인 아시아드 보조 경기장 인근에서 지역 관광 상품을 소개하는 부스를 운영한다. 그동안 지역에서 출시된 관광상품 중 부산 출신 멤버 정국 지민의 애칭을 떠올릴 수 있는 갈매기 망개떡 콘텐츠 위주로 선정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가 준비한 관광상품 홍보 계획이 알려지자 온라인에서는 관심이 뜨겁다. 특히 지역업체 콘텐츠코어가 보유한 ‘망개떡이냥’ 제품은 국내뿐 아니라 중국 인도네시아 등에서도 구매 문의가 쇄도한다. 업체 측은 주문이 폭발적으로 늘면서 행사 준비용 물량까지 소진될 것을 우려해 온라인 판매를 중단했다. 업체 관계자는 “시에서 제품 전시를 제안받았지만 판매 목적보다는 홍보를 위한 자리로 생각해 물량을 많이 준비하지 않았다”며 “갑작스럽게 큰 관심을 받게 돼 얼떨떨하고 감사하지만 한편으로는 조심스럽기도 하다”고 말했다.

부산관광공사도 방탄소년단 팬들이 지역 명소를 즐기기 편하도록 여행 코스 홍보에 나섰다. 멤버 지민이 금정구에서 살았다는 점에 착안해 자체 SNS로 모교인 회동초등학교 회동마루 서동미로시장 등을 안내한다. 조만간 북구 출신인 정국의 모교 백양초등학교를 중심으로 한 여행 코스도 소개하기로 했다. 공사 정희준 사장은 “방탄소년단 덕분에 세계 팬들에게 부산을 알리게 됐다”며 “앞으로도 한류를 활용한 여행 콘텐츠 개발과 홍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규모로 경찰과 소방 공무원이 투입되면서 잡음도 나온다. 최소 경찰 300명, 소방 200명이 동원될 예정인데 “민간 행사에 대규모 공권력을 동원하는 게 적절한가”라는 지적이 나왔다. 이번 공연에서는 이례적으로 경찰과 소방의 지휘소(CP)가 공연장 외부에 설치된다. 그동안 싸이 공연, 원아시아페스티벌 등 공연장 내부에 설치됐던 CP가 외부로 나오면서 공연 상황 중 사건·사고가 터져도 통제가 불가능할 수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익자 부담 원칙에 따라 민간 행사는 주최 측이 모든 안전 통제 및 관리 책임을 져야 한다. 무료 공연이나 공공성을 띤 행사라면 모르겠지만 민간 행사에 이렇게 많은 인력이 투입된 적이 없다”고 성토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경찰과 소방이 공연장 내부를 보지는 못해도 동향 정도는 파악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다. 시도 경호업체와 제대로 소통되지 않아 답답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민경진 김진룡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부산교통공사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RSS

  1. 1류현진 선발 하루 연기, 23일 콜로라도전 등판
  2. 2정우영, 뮌헨 떠나 프라이부르크로 이적
  3. 3[사설] 부산구치소·교도소 이전, 이번엔 제대로 주민 설득을
  4. 4박찬호·이국종…한국당, 본인 의사 무관 영입 거론
  5. 5잦은 가정폭력 피해 달아났는데…남편 말에 속아 위치추적해준 경찰
  6. 6경성대학교 예술종합대학 사진학과, 환경미화 담당자에게 꽃과 케이크 선물
  7. 7회동수원지 인근 모든 마을, 상수원보호구역서 해제되나
  8. 8선수 기량 과신…롯데 안일함이 ‘꼴찌 참사’ 불렀다
  9. 9카톡으로 택배 예약·결제 한 번에
  10. 10김도읍 반발·장제원 환영…구치소·교도소 통합이전 희비
  1. 1탁현민, 이언주 자료요구에 "시간낭비 하지마라"
  2. 2김해신공항 계획 총리실에서 재검증 합의
  3. 3정경두 국방장관, 대국민 사과…"허위·은폐 철저 조사해 엄정조치"
  4. 4나경원 “‘달창’, 달빛창문인 줄”…전여옥 "달창, 닳거나 해진 밑창"
  5. 5박찬호·이국종…한국당, 본인 의사 무관 영입 거론
  6. 6국방부, 北선박에 뚫린 감시망 규명위한 합동조사단 현장급파
  7. 7중구 보수동 중부산새마을 금고 6.25 참전유공자 등 사랑의 좀도리 백미 나눔 추진
  8. 8부산대개조 정책투어 다섯번째, 남구 선물보따리를 안다
  9. 9김도읍 반발·장제원 환영…구치소·교도소 통합이전 희비
  10. 10연산9동, ‘연산9동사 건립 1주년 주민 한마음 잔치’ 개최
  1. 1부산해수청, 동백섬 일대 쓰레기 수거
  2. 2부산 본사 10곳 중 기보·남부발전 ‘우수’…영진위 ‘미흡’ 기관장 경고 조치
  3. 3‘피(웃돈)’ 말리는 부산 분양시장
  4. 4올 여름 고수온 전망…적조 비상
  5. 5동래 행복주택에 몰린 청춘들…‘시청앞 사업’도 힘 받나
  6. 6르노삼성 ‘더 뉴 QM6’ 타고 정상화 달린다
  7. 7신동주, 일본 롯데 주총서 본인 이사 선임 제안
  8. 8유럽 관문에 물류거점…수출비용 줄인다
  9. 9“해운 재건 중장기 전략 짜고 선·화주 상생안 찾아야”
  10. 10스페인 원양선원 유골 3위, 국내 이장
  1. 1송가인 교통사고 “화물트럭이 차량 측면을… 차량 80% 파손, 정밀검사”
  2. 2라벨갈이 디자이너 붙잡혀… ‘27만 원→130만 원’ 5배 가격 뻥튀기
  3. 3봉욱 대검 차장검사 사의…윤석열 선배들 줄사표 예고
  4. 4라벨갈이 디자이너 A씨, 중국산을 백화점 명품으로 둔갑시켜 얻은 수익이…
  5. 5김주하, 식은땀 흘리다 앵커 교체…20일 뉴스는 어떻게?
  6. 6부산 서구 혼자 살던 50대 여성 숨진 지 석달 만에 발견
  7. 7새로 개통한 해운대 BRT 구간서 싱크홀 발생 잇따라
  8. 8봉욱 대검 차장 사의… ‘검사동일체 원칙’ 윤석열 선배·동기 이탈 우려
  9. 9새벽에 횡단보도 건너던 40대 택시에 치여 숨져
  10. 10상산고 자사고 취소 위기 ‘단 0.39점’ 탓… 23개 전국 자사고 운명은
  1. 1허민 의장 캐치볼 논란에 구단 "선수들 자발적 참여였다"
  2. 2류현진 선발 하루 연기, 23일 콜로라도전 등판
  3. 3정우영, 뮌헨 떠나 프라이부르크로 이적
  4. 42016년 데뷔 동기들, 한국여자프로골프 황금세대 연다
  5. 5류현진, 23일 콜로라도전 등판…다음 달 10일 올스타전 출전 유력
  6. 6정우영, 바이에른 뮌헨 떠나 프라이부르크에 새 둥지
  7. 7선수 기량 과신…롯데 안일함이 ‘꼴찌 참사’ 불렀다
  8. 8다저스, 올 시즌 빅리그 첫 50승 선착…구단 역사상 42년 만
  9. 92016년 데뷔 동기들, 한국여자골프 황금세대 열까
  10. 10
부산지역 고용 우수기업
모전기공
이제는 원전해체산업이다
왜 원전해체산업인가
  • 부산관광영상전국공모전
  • 시민초청강연
  • 번더플로우 조이 오브 댄싱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