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불황·공익심사 겹쳐 건축경기 위축

부산 1~8월 건축허가면적, 작년 동기보다 45% 줄어…전국 16%보다 감소폭 커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9-10-08 20:17:16
  •  |  본지 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시 “경기침체로 신축 급감”
- 업계 “시가 공공성 내세워
- 인허가 안 내준 탓” 분석

올해 부산지역 건축허가면적이 지난해의 절반 수준으로 뚝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기 불황에 부산시의 공공성 강화 기조까지 맞물린 영향으로 분석된다.

   
8일 부산시 통계를 보면 올해(1~8월) 부산의 건축허가면적은 342만9235㎡로 지난해 같은 기간(620만8097㎡)에 비해 44.8%나 감소했다. 건축허가면적은 건축 사업자가 아파트나 상업시설 등 건물을 지을 때 시가 허가한 땅의 면적을 말한다. 전국의 건축허가면적이 지난해 1억976만6078㎡에서 올해 9239만5881㎡로 15.8% 준 것과 비교하면 부산의 건축허가면적 감소 폭이 매우 가파르다.

이 중에서도 주거용과 공업용 건축물 허가면적의 감소 폭이 눈에 띈다. 주거용은 올해 100만1637㎡로 지난해(317만8400㎡)보다 무려 68.5% 줄었다. 공업용 건축물 허가면적도 24만1110㎡에서 10만8884㎡로 54.8%나 감소했다. 이에 반해 상업용 건축물의 허가면적은 159만7602㎡에서 163만8358㎡로 오히려 2.6%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동래구의 건축허가면적이 가장 많이 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무려 76.9% 감소했다. 이어 서구(-71.2%), 강서구(-68.5%), 남구(-68%), 사상구(-64.2%), 동구(-60.1%) 순으로 줄었다. 반면 북구는 건축허가면적이 지난해 5만896㎡에서 올해 19만3280㎡로 279.8%나 늘었다.

최근 연도별 부산지역 건축허가면적 추이를 보면 2015년 802만1615㎡에서 2016년 767만8046㎡로 소폭 줄었다가 2017년에는 1081만2864㎡로 급격하게 늘었다. 그러나 지난해 전체 건축허가면적이 757만1592㎡로 다시 줄었다가 올해 대폭 감소했다.

부산의 건축허가면적이 급격히 감소한 원인으로 경기 침체와 부산시의 공공성 강화 기조가 꼽힌다. 시는 최근 부동산 시장이 어려워 건물을 지어도 분양이나 입주가 되지 않기 때문에 사업자가 새로 건물을 짓지 않기 때문으로 분석한다.

반면 건설업계는 최근 시가 ‘공공성’을 강조하면서 새로 건물을 지을 때 인허가를 잘 내주지 않는 것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본다. 시가 공공성을 강조하면서 건축 관련 법규나 조례 등을 바꾸지 않아 진행 중이던 재개발·재건축 사업 등이 보류되거나 중지되는 상황이 그 일례라고 설명한다.

지역 한 건설사 대표는 “물론 경기가 좋지 않아 새로 건물을 짓지 않는 사업자가 있다. 그러나 시가 행정적인 지원을 해주지 않는 영향도 크다”며 “전체적인 지역 건설경기가 굉장히 좋지 않은 만큼 시가 규제 정책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5대 종단, 다중참여 종교행사 자제 뜻 모아
  2. 2극장 하루 관객 8만 명 아래로 떨어져…16년 만에 최저
  3. 3최원준의 음식 사람 <4> 울진 붉은대게와 동해안 대게
  4. 4디자인 창업 지원사업 기관 ‘부산디자인진흥원’ 선정
  5. 5[청년의 소리] 인플루언서와 소상공인 협업모델을 /남석현
  6. 6[옴부즈맨 칼럼] 위기 속 재난보도준칙 지켜주길 /김대경
  7. 7[도청도설] 총선 연기론
  8. 8[서상균 그림창] 전망대
  9. 9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6> 언코리
  10. 10묘수풀이 - 2020년 2월 26일
  1. 1통합당 중영도 예비후보들 “정정당당히 경선 치르자”
  2. 2이언주 “다른지역 출마해도 반발 나와…꼭 중영도 나갈 것”
  3. 3민주당 “대면 선거운동 중단·추경 편성”…통합당 “TK 공천면접 화상으로 진행”
  4. 4부산자택 거주 부인·딸이 먼저 확진…가족에게 옮았을 가능성
  5. 5교총회장 확진 전, 의원들 접촉…국회 초유 39시간 ‘셧다운’
  6. 6'코로나19 검사' 심재철 "국민 애환 뼈저리게 체험"
  7. 7문 대통령 추경 편성 검토 지시…경제 전문가 "최대 15조원 규모 예상"
  8. 8'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전광훈 목사 구속영장 발부
  9. 9강경화 장관 "코로나19 발생국 국민에 대한 혐오·출입통제 우려…각국 정부 노력 필요"
  10. 10 이명박 전 대통령, 재구속 엿새 만에 다시 석방
  1. 1디자인 창업 지원사업 기관 ‘부산디자인진흥원’ 선정
  2. 2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6> 언코리
  3. 3부산서 전기차 트위지 구매하면 보조금 ‘300만 원’
  4. 4글로벌시장 위축에도 한국차 ‘안전성’ 내세워 질주
  5. 5작년 QM6로 재미본 르노삼성, 올핸 XM3 출격 준비 완료
  6. 6내달 6일까지 전국 263개 마스크 제조·유통업체 일제 점검
  7. 7폭스바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투아렉 R 최초 공개
  8. 8지역난방공사, KT와 함께 '5G 기반 에너지 신사업' 추진
  9. 9푸조, 픽업트럭 ‘랜드트렉’ 글로벌 공개
  10. 10신형 컨티넨탈 GT 뮬리너 컨버터블 2020 제네바모터쇼서 공개
  1. 1서울 금천구·동작구서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2. 2우정사업본부, “우체국 쇼핑서 마스크 판다…1인당 1세트 구매 가능”
  3. 3부산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2명 동선 공개 … “39-44번은 조사 중”
  4. 4 코로나19 부산시 추가 확진자 7명 발생, 총 51명
  5. 5울산 ‘코로나19’ 4번째 확진자 발생…“경북 경산 확진자 어머니 ”
  6. 6부산지역 코로나 확진자 17∼38번 동선 공개
  7. 7부산 코로나19 확진자 6명 추가돼 총 44명 … 온천교회 관련 23명
  8. 8울산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총 4명 중 3명 ‘신천지 교인’
  9. 9‘코로나19’ 10번째 사망자…대남병원 관련 58세 남성
  10. 10 울산 3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28세 중구 거주
  1. 1리버풀vs웨스트햄, 1-1 무승부로 전반종료
  2. 2내달 개최 예정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6월 연기
  3. 3부산 아이파크 2020유니폼 프리 오더
  4. 4 KBL, 프로농구 잔여 일정 ‘무관중 경기’
  5. 5프로농구 잔여 일정 ‘무관중 경기’
  6. 6돌아온 ‘안경 에이스’ 박세웅 3이닝 6K, 최고 148㎞ 찍어
  7. 7잉글랜드축구협회, 유소년 헤딩 훈련 제한
  8. 8‘마네 역전 골’ 리버풀 18연승…EPL 최다연승 타이
  9. 9류현진의 위엄…첫 경기도 전에 유니폼 판매
  10. 10“롯데 포수진 실력은 안 빠져…신인급 멘탈 관리가 중요”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언코리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브랜드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제8회 바다식목일 공모전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