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1000대 기업(전국 매출액 기준)’ 1년 새 4곳 줄어 34곳뿐…초라한 부산 위상

부산상의 작년 현황 분석 결과, 10년 전보다 14개사나 급감

  • 조민희 기자 core@kookje.co.kr
  •  |   입력 : 2019-10-14 20:19:11
  •  |   본지 1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전국 100위권 내 르노삼성 유일
- 지역 10위권 중 7곳 매출 하락

지난해 매출액 기준 전국 1000대 기업 중 부산지역 업체는 전년보다 4곳 줄어든 34곳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10년 전에 비해서는 무려 14개사가 줄어 지역 기업이 전국에서 차지하는 위상이 갈수록 추락하고 있다.

부산상공회의소는 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과 나이스 신용평가사 등의 기업 정보를 토대로 한 ‘2018년도 매출액 전국 1000대 기업 중 부산 기업 현황’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를 보면 전국 1000대 기업 중 부산 기업은 34개사에 불과했다. 이는 2017년 38개사 대비 4개사가 줄었고, 10년 전인 2009년의 48개사에 비해서는 무려 14개사가 준 것이다. 또 34개사 중 20곳은 전국 매출 순위 500위 밖이었다.

부산 매출 순위 10위권 내 지역 대표 기업 중 전년보다 전국 매출 순위가 상승한 기업은 ‘DGB생명보험’과 ‘SM상선’ 등 2개사뿐이었다. 전년 순위를 지킨 서원유통(233위)을 제외하면 나머지 7개 기업의 전국 매출 순위는 모두 하락했다. 실제 르노삼성차가 14계단이나 하락했고, 부산은행은 5계단, 한진중공업은 10계단, 창신INC는 15계단 떨어졌다. 부산도시가스는 21계단, 성우하이텍은 25계단, 대한제강은 57계단이나 각각 하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8년에도 부산 매출 1위 기업은 ‘르노삼성차’(5조5990억 원)였다. 르노삼성차는 2009년 이후 지역에서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전국 매출 순위 100위 내에 든 유일한 기업이다. 하지만 내수 부진과 노사 분규가 겹치면서 매출이 2017년 대비 16.6%나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1000대 부산 기업 중 가장 높은 매출 증가율을 보이고 가장 큰 폭으로 순위가 상승한 기업은 ‘SM상선’이다. SM상선은 신규로 개설한 노선의 물동량이 증가하고 운임이 상승하면서 해운 부문이 급성장한 것으로 분석된다. SM상선은 2017년 대비 매출이 무려 156.8%나 증가하면서 전국 매출 순위도 2017년 918위에서 2018년 395위로 523계단이나 뛰어 올랐다. 당기순이익(3464억 원)이 가장 많은 기업은 부산은행이다.

2018년 1000대 기업 밖으로 밀려난 지역기업은 협성건설 동일스위트 일신홀딩스(구 IS건설) 경동건설 세정 홍덕산업 등 6곳이었다. 부동산 규제 강화와 청약조정대상지역 지정 등으로 건설 경기 침체에 따른 건설업체가 대부분이다. 반면 선박 탈황 장비인 스크러버 수주가 는 ‘현대글로벌서비스’와 명지국제신도시 분양과 건설공사 수익이 증가한 ‘삼정’은 1000대 기업에 새로 진입했다.

전국 매출 1000대 기업의 지역 편중 현상은 여전했다. 1000개 중 753개사가 서울과 경기,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에 분포한다. 또한 전국 매출 순위 100위 내 기업 중 91곳(79곳 서울 소재)이 수도권에 소재했다. 2018년도 매출액 1000대 기업 중 부산지역 기업 34곳의 총매출액은 31조3689억 원으로 1000대 기업 전체 매출의 1.4%에 불과했다.

부산상의 이갑준 상근부회장은 “수도권 일극 체제로 지역 경제가 고사하는 현상이 심화돼 우려스럽다”며 “국가균형발전 없이는 경제의 미래도 없다는 인식을 갖고 지역 발전에 전력투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민희 기자 core@kookje.co.kr

◇ 1000대 기업 중 부산 기업 상위 10개사 

기업명

부산
순위

전국 
순위

매출액(원)

르노삼성자동차

1

77

5조 5990억

부산은행

2

152

2조 6617억 

한진중공업

3

216

1조 7510억

서원유통

4

233

1조 6151억

DGB생명보험

5

298

1조 2501억

창신아이엔씨

6

304

1조 2261억

성우하이텍

7

308

1조 1994억

대한제강

8

362

1조 254억

부산도시가스

9

387

9518억

SM상선

10

395

9339억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오픈런’ 명품관 집단감염…1600명 다녀갔다
  2. 2엑소 전 멤버 크리스, 성폭행혐의 중국서 체포
  3. 3‘메가시티’ 김경수 빈자리 우려? 김영춘 바통 이어받아 논의 주도
  4. 4국적선사 HMM 파업 ‘전운’…수출 물류대란 우려
  5. 5“생활밀착형 치안으로 영도주민 안전 책임질 것”
  6. 6애물단지 된 사상 청년문화공간
  7. 7'명품마을' 혁신을 찾아서 <38> 밀양 백산마을
  8. 8‘부동산 4채 내로남불 논란’ 김현아, SH 사장 후보 사퇴
  9. 9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22> 이은숙 국립암센터 전 원장·국제암대학원대학교 교수
  10. 10엑스포유치위 집행위원 19명 둔다, 평창올림픽 조직의 2배
  1. 1‘메가시티’ 김경수 빈자리 우려? 김영춘 바통 이어받아 논의 주도
  2. 2이재명 “부산, 청년 산업기반 절실”
  3. 3마지막 남은 안철수, 이달 말 국힘 경선열차 탈까
  4. 4윤석열 품은 국힘, 경선열차 시동
  5. 5누가 더 유능한가…이재명·이낙연 이번엔 ‘소닭 논쟁’
  6. 6부산 찾은 이재명 "북항재개발, 2030엑스포 유치 노력"
  7. 7야권 잇단 부산행에 맞불…여당 지도부도 PK 민심 달래기
  8. 8여당 송영길 대표 “해운사 과징금 폭탄 해결 노력”
  9. 9이재명도 31일 방문…스윙보터 PK 공략
  10. 10국힘 대권주자 11인 첫 상견례…경선 룰 전쟁 본격화
  1. 1국적선사 HMM 파업 ‘전운’…수출 물류대란 우려
  2. 2엑스포유치위 집행위원 19명 둔다, 평창올림픽 조직의 2배
  3. 3부산 구포 ‘반도유보라 리버스카이’ 2차 조합원 이달 모집
  4. 4금융권 55곳 참여 채용박람회 내달 8, 9일 열린다
  5. 5반도체·자동차 등 힘입어…7월 수출, 무역 역사상 최고치
  6. 6[브리핑] 경차 유류세 환급제도 기간 연장
  7. 7집콕 늘자 ‘음식쓰레기 처리기’ 시장 후끈
  8. 8[브리핑] 증선위, 주가조작 유튜버 고발
  9. 9부산진해경자청, 車부품 산학연 협의체 구성
  10. 10작년 부산 1인당 주거면적 평균 9.04평
  1. 1‘오픈런’ 명품관 집단감염…1600명 다녀갔다
  2. 2애물단지 된 사상 청년문화공간
  3. 3'명품마을' 혁신을 찾아서 <38> 밀양 백산마을
  4. 4‘부동산 4채 내로남불 논란’ 김현아, SH 사장 후보 사퇴
  5. 5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22> 이은숙 국립암센터 전 원장·국제암대학원대학교 교수
  6. 6복지관, 직원에 갑질 못하게…사례 담은 인권보호 조례 추진
  7. 7청년과, 나누다 3 <6> 강종수 콜즈다이나믹스 대표
  8. 8김해시, 직원 기살리기…냉면·백숙 등 특식 제공
  9. 9직업계고에 인공지능·미래자동차과 생긴다
  10. 10“코로나로 어려움 직면…국비 등 예산 계속 지원, 자생력 갖게 도와줘야”
  1. 1PK 아들딸 칼 끝으로 쓴, 펜싱 대역전극
  2. 2‘金 金 金 金’ 금의환향한 양궁대표팀
  3. 3여홍철 딸 여서정, 도마 동메달 착지…한국 여자체조 최초
  4. 4기록의 여신 안산·김연경, 올림픽 역사가 되다
  5. 5수비 구멍 숭숭…김학범호 굴욕적 완패
  6. 6롯데 김진욱·박세웅, 미국전 ‘졌지만 잘 던졌다’
  7. 7김민정 ‘사격 강국’ 자존심 지켰다
  8. 8해운대구청 하지민 7위…한국 요트 최고 성적
  9. 9남자 탁구 8강행…메달권 진입 도전
  10. 10‘새 수영 황제’ 드레슬, 올림픽 금메달 5관왕
위기의 '중소' 전통시장
전통시장 체질 개선 절실
지역중심시대 부울경 기업을 응원하다!
해양항만기술회사㈜유주③
  • 2021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2021극지체험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