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5G 클라우드 VR 게임 눈길…‘보는 게임’ 전성시대 열렸다

36개국 691개사 3208개 부스…넥슨 불참에도 역대 최대 규모

  • 국제신문
  • 배지열 기자 heat89@kookje.co.kr
  •  |  입력 : 2019-11-14 19:58:21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넷마블·펄어비스 등 신작 풍성
- 유튜브·LG유플러스 첫 참가
- 업계 침체 분위기 반전 주목

국제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19’가 역대 최대 규모 기록을 경신하며 14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14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개막한 ‘지스타 2019’를 찾은 관람객이 VR(가상현실)게임을 체험하고 있다. 전민철 기자 jmc@kookje.co.kr
지스타 조직위원회는 올해 행사에 36개국 691개사가 3208개의 부스를 설치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관람객을 직접 만나는 B2C(Business to Customer) 부스는 173개사 1895개, 기업 간 거래가 이뤄지는 B2B(Business to Business) 부스는 518개사 1313개가 설치됐다. 지난해 부스 2966개(B2B 1758개, B2C 1208개)보다 8.2%가 늘어난 수치다.

2005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처음 열린 지스타는 2009년 이후 부산에서 11년 동안 세계적인 게임 전시회로 성장 가도를 달렸다. 특히 올해 최대 규모 기록을 새로 세운 지스타가 초대형 국제 게임 전시회로 자리 잡으면서 최근 다소 침체한 게임 업계까지 되살릴 수 있을지 주목받는다.

올해 지스타는 개막 이전부터 우려가 컸다. 지난해 가장 큰 부스를 마련했던 넥슨이 불참하고 국내 대표 게임사 ‘3N’(넥슨, 엔씨 소프트, 넷마블) 중 넷마블만 참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2년 연속 해외 기업으로 메인 스폰서를 맡은 ‘슈퍼셀’ 등을 앞세워 더 커진 규모로 게임 팬을 맞았다. 넷마블은 신작인 ‘세븐나이츠 레볼루션’과 ‘제2의 나라’ 등을 처음 공개했다. 펄어비스도 이번 행사에서 단일 회사로는 가장 큰 200부스 규모 행사장에 ‘섀도우 아레나’를 비롯해 ‘플랜8’ ‘도깨비’ ‘붉은사막’ 등 신작 4개를 선보였다.

‘하는 게임’에서 ‘보는 게임’으로의 변화도 뚜렷한 특징이다. 지스타에 처음으로 참가하는 세계 최대 동영상 서비스 유튜브와 국내 동영상 플랫폼 대표 아프리카 TV가 다양한 게임 방송을 선보인다. LG유플러스의 5세대 이동통신(5G)에 기반을 둔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 나우’와 가상현실(VR) 게임을 5G 스트리밍으로 선보이는 ‘클라우드 VR 게임’을 시연하는 행사도 기대를 모은다.

이번 지스타에도 글로벌 게임사로 성장하기를 꿈꾸는 지역 게임 업체가 대거 참가했다. 벡스코 제2전시장에 마련된 B2B관(비즈니스관)에는 25개 업체가 60개 부스에 ‘지스타 2019 B2B 부산 공동관’을 마련했다. ㈜마상소프트, ㈜파크이에스엠, 유캔스타 등 부산대표 게임 업체가 대표작을 국내외 게임사를 상대로 홍보에 나섰다. 배지열 기자 heat89@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연제 이마트타운, 트레이더스로 축소해 짓는다
  2. 2비례대표 ‘연동형 캡’ 씌우면 여당은 최소 본전·정의당은 손해
  3. 3해운대 부동산 쇼핑 외국인도 가세
  4. 4제주 올레길 개척한 서명숙, 숨겨진 서귀포 매력 캐내다
  5. 5한국 조선기자재, 블라디보스토크에 새 거점기지
  6. 6검찰, 민정라인 직무유기 조준…청와대 “규정대로 감찰” 강력 반발
  7. 7“칸 초대작은 팔려도 BIFF 상영작은 안 팔려” 아시아 최고 영화제의 위기
  8. 8보수진영 부산발 이합집산 시작됐다
  9. 9부산 소각장 포화, 닥쳐온 쓰레기 대란
  10. 10“황운하 부임 뒤 청와대 지시로 뒷조사 소문”
  1. 1유재수, 뇌물수수 정황의 끝은 어디?…'끝없는 금품요구'
  2. 2한국당,'3대게이트' 파상공세...청와대,"사실아냐"
  3. 3비례대표 ‘연동형 캡(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적용 의석 최대치)’ 씌우면 여당은 최소 본전·정의당은 손해
  4. 4보수진영 부산발 이합집산 시작됐다
  5. 5문희상 “여야 3당 패스트트랙法 합의 못하면 내일(16일) 본회의 상정”
  6. 6한국당 공관위원장 국민추천에 5000명 거명…黃의 선택은?
  7. 7여당, 현역의원 불출마지역 전략공천
  8. 8부산시 내년 예산 7.9% 늘어난 12조 5906억 원
  9. 9북한 “또 중요 시험”에 미국 비건 방한…엄중한 한반도 속 한미 해법 모색
  10. 10“비례대표 사표 80% 이상 늘어나”…한국당 ‘4+1 선거법’ 저지 여론전
  1. 1연제 이마트타운, 트레이더스로 축소해 짓는다
  2. 2해운대 부동산 쇼핑 외국인도 가세
  3. 3한국 조선기자재, 블라디보스토크에 새 거점기지
  4. 4노후주택 과포화 신평동…최신 주거 트렌드 담은 소형 아파트 선봬
  5. 5[부동산 깊게보기] 정확한 정보 어떻게 취득하고 활용할지가 투자 성패 좌우
  6. 6상장사 중간·분기 배당제 도입 늘었지만 실시율 5%
  7. 7부산대 기계기술연, 기계조합에 분원 설치
  8. 8대우조선, 5년내 처음 해양플랜트 수주…선주는 셰브론
  9. 9파업 갈림길서 다시 마주 앉는 르노노사
  10. 10산단공 ‘스마트 녹산산단’ 변신 앞장
  1. 1호텔버스 화재 발생… 인천 간석동 8층짜리 모텔, 30여 명 병원이송
  2. 2울산 화재, 주유소서 불…남구청 긴급 재난문자 발송
  3. 3상주 영천 고속도로 다중추돌사고… 7명 사망 야기한 ‘블랙아이스’
  4. 4서면 한복판 디지틀조선일보 전광판 해킹당해… 중학생 소행 추정
  5. 5부산 구덕터널 주행 중이던 차량에서 화재…시설공단 “터널 통행 곧 재개될 것”
  6. 6사하구 아파트서 도시가스 누출 사고…주민, 7시간 동안 추위 떨어
  7. 7부산신항 5부두에서 일하던 20대 트레일러에 끼여 숨져…경찰 “과실 여부 등 조사 계획”
  8. 8부산 정관읍 한 공장 화재… 인명피해 없어
  9. 9부산대 강사들, 교원 지위 얻었지만 교수 반대로 총장선거 투표는 못해
  10. 10남구 빵집 화재… 전기 누전 추정
  1. 1 우스만 코빙턴 상대로 타이틀 첫 방어전 할로웨이 아만다 누네스 경기도 관심
  2. 2한국, 중국 상대로 동아시안컵 2연승 도전…생중계는 어디서?
  3. 3 손흥민, 울버햄튼전에서 골로 ‘무리뉴 감독 믿음’ 보답할까?
  4. 4첼시, 홈에서 본머스에 0-1 충격패…’리그 2연패’
  5. 5대한민국, 중국 꺾고 우승에 다가설까... 홍콩전보다 나아진 모습 기대
  6. 69년 만의 7연승 kt “역전할 수 있다는 자신감 충만”
  7. 7임성재 US오픈 챔피언 꺾었지만…우승컵은 미국팀으로
  8. 8‘ML도전’ 한국 떠나는 레일리 “롯데서 뛴 5년은 멋진 여행”
  9. 9부산체육지도자협, 우수 지도자 시상
  10. 10첫승 ‘벨’ 울린 여자축구팀, 대만 3-0 격파
비즈니스 강소기업
디자인글꼴
비즈니스 강소기업
글로벌마케팅네트웍스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충효예글짓기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