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제로페이 40% 소득공제, 체크카드보다 짭짤

연말정산 더 돌려받는 ‘꿀팁’

  • 국제신문
  • 김화영 기자 hongdam@kookje.co.kr
  •  |  입력 : 2019-12-16 19:24:31
  •  |  본지 1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맞벌이 부부 부양가족 기본공제
- 소득 많은 쪽에 등록해야 유리

- 주택청약저축 연 240만 원 혜택
- 자녀 학원·교복비도 공제받아
- 안경렌즈 구입 땐 영수증 챙겨야
- 월세세액 공제는 전입신고 필수

연말정산.국세청이 1년간 간이 세액표에 따라 직장인에게 거둬들인 근로소득세를 연말에 다시 따져보는 작업을 뜻한다. 실제 소득보다 많은 세금을 냈으면 돌려주고, 적으면 더 걷는다.
   
‘13월의 월급’이라는 말도 있지만, 직장인에게 매년 연말·연초 골칫거리다. 나 빼고는 다 알 것 같아 대충 넘겨버리는 일이 반복된다. 조금이라도 더 세금을 돌려 받으려면 이달 말까지 준비해 두는 게 좋다.

BNK 부산은행의 도움을 받아 연말정산 효과 극대화 비법을 알아봤다. 10개 체크 리스트를 통해 본인이 어떤 공제를 얼마나 받을 수 있을지 파악해보자.

①국세청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국세청 홈페이지인 홈텍스(www.hometax.go.kr)의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이용해 현재까지 쓴 신용카드 금액을 확인해 예상 세액을 산출해야 한다. 그 뒤 나에게 맞는 절세전략을 세워야 한다.

②부양가족 기본공제 대상자 선정

본인과 기본공제 요건을 갖춘 배우자와 부양가족(직계존속·위탁아동 등)에 대해 인당 150만 원의 소득공제가 적용된다. 추가공제 대상은 더 많은 공제가 적용된다 경로우대자(7세 이상 연 100만 원 이하 소득)은 100만 원, 장애인 200만 원 등이다.

가령, 72세 장애인 직계존속이 있으면, 기본공제(150만 원)+경로공제(100만 원), 장애인공제(200만 원) 등 총 450만 원의 소득공제가 적용된다. 맞벌이 부부의 경우, 미성년 자녀나 소득 없는 60세 이상 부모의 기본공제 대상자를 소득이 많은 쪽에 등록해 소득공제 받는 것이 유리하다.

③주택청약저축 납입액 240만 원 한도 채우기

주택청약저축에 가입하면 납입금의 40%를 공제해 준다. 납입 금액 중 연간 240만 원(월 20만 원)이 공제 대상 한도여서 최대 96만 원이 소득에서 제외된다. 총급여액 7000만 원 이하이면서 세대주인 자 등의 요건이 갖춰져야 하고, 은행으로부터 무주택확인서를 받아둬야 한다.

④연금저축계좌 세액공제 700만 원 한도 채우기

연금의 세액 공제는 짭짤하다. 정부가 연금 납입을 독려하면서 세액 공제 규모가 비교적 큰 것이다. 최대치를 받으려면 연금(연금저축신탁, 보험, 펀드)을 700만 원까지 넣으면 된다. 이 700만 원에는 개인형 퇴직연금(IRP) 같은 퇴직연금이 최소한 300만 원 포함돼 있어야 한다.

⑤우리사주조합 출자금 소득공제 400만 원 한도 채우기

우리사주제도는 노동자 복지증진과 재산형성을 지원하고 애사심을 높이려 자기회사 주식을 보유하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조합원이 자사주 취득을 위해 출연한 금액에 대해 연간 400만 원 한도로 공제받을 수 있다. 본인이 개별적으로 자기 회사 주식을 취득할 때는 적용되지 않는다.

⑥소기업소상공인 부금공제(200만~500만 원) 한도 채우기

사업자나 법인의 대표자이면서 총 급여액이 7000만 원 이하인 자가 중소기업협동조합법에 따라 소기업공제에 가입해 납부하는 공제부금에 대해 근로소득을 공제받을 수 있는 제도다. 사업소득이 4000만 원 이하이면 500만 원 상당을, 1억 원이 넘는 소득이 발생한 이는 200만 원 상당을 공제받을 수 있다.

⑦신용카드 등 소득공제 혜택 확인

근로소득자가 총 급여액의 25%를 초과해 사용한 신용카드 사용금액에 대해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결제수단의 대상에 따라 15%~40% 공제율이 적용된다. 신용카드는 사용액의 15%, 체크카드는 30%, 제로페이는 40%를 공제받는다. 올해 변경된 부분이 제로페이 공제율 적용인데, 제로페이 사용분에 대해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보다 높은 40% 소득 공제율 적용이다.

⑧취학 전 아동의 학원비 영수증 챙기기

직계존속을 제외한 배우자와 직계비속, 형재자매의 교육비를 지급한 경우 해당 금액의 15%를 세액공제 받을 수 있다 부양가족 연령에 제한은 없으나 연간 소득금액이 100만 원을 넘으면 배제된다. 교육비 공제에는 취학 전 아동의 학원 교육비를 비롯해 중고교생 교복구입비, 해외에서 지급한 교육비 등이 포함된다. 장학금 수령액은 공제받을 수 없다.

⑨안경과 렌즈 구입비 등 의료비 공제 챙기기

근로소득자가 본인 나이와 소득에 상관없이 기본공제대상자에게 지급한 의료비 지급액이 총급여의 3%를 넘으면 의료비 세액공제(15%)가 적용된다. 병·의원에서 지급한 의료비는 홈텍스에 대부분 나타나지만, 안경렌즈 구입금액(한도 50만 원)에 대해서는 본인이 지급 사실을 증명해야 의료비 공제가 가능하다. 총급여 7000만 원 이하인 자가 산후조리원에서 지급한 금액 200만 원까지 공제대상 의료비가 된다.

⑩월세 거주자, 전입 신고는 했나

12월 31일 기준 무주택 세대주로 총급여 7000만 원 이하인 거주자와 종합 소득금액 6000만 원 이하 사업자는 월세로 지급한 금액에 750만 원 한도로 10~12%를 세액 공제받을 수 있다. 고시원이나 오피스텔을 포함한 기준 시가 3억 원 이하의 주택 임대로 지급한 월세액을 말한다. 사회 초년생은 원룸 등에 살면서 전입신고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전입신고를 해야 월세세액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김화영 기자 hongda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침수 피해 복구도 덜 됐는데…또 128㎜ 물폭탄
  2. 2한 줌 재로 50년 만에 귀향…지지자들 장지까지 배웅
  3. 3에어부산 9월 위기설…김해공항 국제선 열려야 재정 숨통
  4. 4서울시장 보선 여파에 부산시장 후보군도 ‘요동’
  5. 5여름방학 10일 짧아지고 수학여행 전면 취소
  6. 6부처 칸막이에 멈춰 선 국제물류도시
  7. 7양산 신기2지구 ‘공익형 첨단도시’로 개발된다
  8. 8폐암 사망 도시철도 기관사, ‘추정의 원칙’ 첫 산재 판정
  9. 9김경수·김태호 지역현안 공조…PK 대망론 재점화하나
  10. 10오늘의 운세- 2020년 7월 14일(음력 5월 24일)
  1. 1이해찬 “피해 호소 여성 아픔에 위로···사과드린다”
  2. 2이해찬, 박원순 의혹 사과…“피해 여성의 아픔에 위로”
  3. 3서울시장 보선 여파에 부산시장 후보군도 ‘요동’
  4. 4당대표 4월 보선 지휘해야 하는데…김부겸·이낙연, 임기 두고 신경전
  5. 5후반기 달라진 여당 시의원들, 북항재개발 등 부산시정 질타
  6. 6정의당 ‘박원순 조문 거부’ 쪼개진 당심…연쇄 탈당에 탈당 거부 운동 ‘맞불’
  7. 7“오거돈 측근 신진구 재임용은 시민 우롱”
  8. 8김경수·김태호 지역현안 공조…PK 대망론 재점화하나
  9. 9비통에 빠진 고향 창녕…유언대로 부모님 산소 곁에 영면
  10. 10‘대선급’ 판 커진 서울·부산시장 보선
  1. 1LH, 부산 9개 단지 국민임대주택 예비입주자 모집 공고
  2. 2주택금융공사, 유로화 소셜 커버드본드 발행 기념식
  3. 3BMW 동성모터스, 해운대 전시장서 ‘뉴 X5 M 및 뉴 X6 M 런칭 고객 이벤트’
  4. 4해양수산부, 독도 해역 해양폐기물 수거 나선다
  5. 5케이넷이엔지-필더세임-코어무브먼트 함께 AI 디바이스 만든다
  6. 6에어부산 9월 위기설…김해공항 국제선 열려야 재정 숨통
  7. 7구직급여 한 달새 1000억 증가…6월 지급액 또 역대 최대
  8. 8전국 초·중·고생에 마스크 4700만 장 나눠준다
  9. 9부산표 졸리폴리·도도 캐릭터상품 태국시장 노크
  10. 1016일 금통위서 기준금리 동결 전망
  1. 1 기자회견서 박원순 고소인 A씨 입장 밝혀
  2. 2비 피해 후유증 아직인데 … 부산 ‘최대 100mm’ 호우주의보
  3. 3부산 또 물폭탄, 도심 피해 잇따라
  4. 4 전국에 많은 비…충청·남부지방 시간당 최고 80㎜
  5. 5박원순 고소인 “법 심판하고 인간적인 사과 받고 싶었다"
  6. 6사상구 주례2동 건강지킴이단 역량강화 교육 실시
  7. 7현직 해경이 화장실서 옆칸 여성 몰래 촬영
  8. 8부산 폭우로 도로 7곳 교통 통제…동래·금정·기장
  9. 9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62명…해외유입 110일 만에 최다 43명
  10. 10고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유가족 "시민이 시장이다"
  1. 1모리카와, 데뷔 24개 대회 만에 PGA 2승
  2. 2부산 세계탁구대회 내년 2월 28일~3월 7일 연다
  3. 3손흥민, 아스널전 1골 1도움…아시아 최초 EPL ‘10-10 클럽’
  4. 4빗속 혈투 끝 웃은 박현경, 부산오픈 ‘초대 챔프’
  5. 5‘고수를 찾아서2’ 국내 유일 펜칵실랏 그랜드마스터 조형기
  6. 6박현경 KLPGA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우승
  7. 7손흥민, 亞 최초 EPL ‘10-10’ 축포 … 아스날전 1G 1AS
  8. 8동갑 임희정·박현경, 부산오픈 2R 공동 선두
  9. 9‘10대 괴물’ 김주형, KPGA 최연소·최단기간 우승
  10. 10이동준 2경기 연속 골…부산, 서울에 승강 PO 설욕
우리은행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서브원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와이에이치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