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수소차 강국 놓고 한·중·일 삼국지…각국 전시회로 대리전 후끈

기술·인프라 구축 놓고 경쟁…韓, 관련 법률안 본회의 통과

  • 국제신문
  • 김화영 기자
  •  |  입력 : 2020-02-18 18:57:11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수소경제 활성화 실현 가능성
- 내달 8일 수소모빌리티+쇼
- 세계 첫 전문쇼… 기술력 뽐내
- 中, 9월 수소차 콘그래스 개최
- 日, 26일부터 FC엑스포 열어

수소자동차의 기술 개발과 인프라 구축을 놓고 한국과 중국 일본의 ‘수소차 삼국지’가 펼쳐지고 있다. 일본이 주도권을 쥔 가운데 우리나라도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안’을 지난달 9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시키면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실현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 수소충전소와 연료전지 설치 확대, 수소경제 이행을 위한 정부의 기본계획 수립 의무 부과, 수소경제위원회 설치 등의 내용이 담겼는데 앞으로 국내 수소차와 관련 산업이 활성화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당장 기대를 모으는 것은 오는 3월 8일부터 열릴 ‘수소모빌리티+쇼’다. ‘코로나 19’ 여파로 개최 여부가 불투명했으나, 철저한 검역 시스템 구축 등으로 대응 체계를 마련한 뒤 당초 계획대로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 한·중·일의 수소차 관련 산업 육성 현황과 올해 열릴 주요 전시회 프로그램을 정리했다.
세계 최대 규모 수소경제 전시회인 일본 FC 엑스포 모습. 올해는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도쿄에서 열린다. FC 엑스포 홈페이지 발췌
■韓, 2020수소모빌리티+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와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등이 참여하는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는 다음 달 18일부터 20일까지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수소모빌리티+쇼를 진행한다.

이 행사는 수소차와 전기차, 에너지 관련 브랜드가 한자리에 모여 수소산업 관련 최첨단 기술력을 나누는 세계 최초 수소전문 모빌리티쇼다. 국회수소경제포럼과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외교부, 환경부, 경기도 등이 후원한다. 국내 수소차 시장을 선도하는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 현대로템, 범한산업, 한국쓰리엠 등이 참여한다.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넥쏘’를 비롯한 수소전기차 기술을 공개하고, 현대모비스는 연료전지, 현대로템은 수소 전기트램 관련 기술을 소개한다.

범한산업은 독일 지멘스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개발한 잠수함용 수소연료전지를, 가온셀은 인천국제공항에 도입될 메탄올 수소지게차를 이번 전시회에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행사 기간에는 세계 각국의 수소협회장이 한자리에 모이는 ‘국제수소경제협력포럼’이 진행된다. 미국과 호주, 뉴질랜드, 독일, 캐나다 등 수소경제 이행 국가들이 자국의 수소산업 현황과 비전을 공유한다.

■中, 국제수소·연료전지차 콘그레스

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 ‘넥쏘’
중국은 ‘수소 전기차 보급 로드맵’을 2016년 확정했다. 올해까지 수소전기차와 충전소를 각각 5000대와 100기 이상으로 확대하고, 2030년까지 세계 최대인 100만 대의 수소차 생산 능력을 갖추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이른바 ‘수소차 굴기’ 시대 준비에 돌입한 셈이다.

중국의 대표 전시회는 ‘수소차 콘그래스(Int’l Hydrogen Fuel Cell Vehicle Congress 2020)’다. 올해 구체적 날짜는 미정이지만, 오는 9월 중 사흘 동안 중국 동부 장쑤성 루가오(Rugao)에서 열린다. 중국자동차공학회와 국제수소연료전지협회 등이 공동 주최한다. 이 전시회에서 상용차와 트럭 등 다양한 수소전기차 모델이 출품될 예정이다.

이 행사 개최지인 루가오시는 중국에서 ‘수소특구’로 지정됐다. 유엔개발계획(UNDP)에서 2016년 ‘수소경제시범도시’로 선정한 유일한 수소도시이기도 해서 관련 인프라 구축이 잘됐다는 평가다. 중국정부는 루가오를 주축으로 상해와 난퉁, 쑤저우 등 양쯔강 삼각주 지역을 ‘수소회랑’으로 지정해 수소차 산업과 수소에너지를 집중적으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日, FC 엑스포

자타 공인 수소경제 선두 주자는 일본이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폭발 등 심각한 타격을 받은 일본은 대체 에너지로 ‘수소’를 정하고 관련 인프라 확대에 주력했다. 지난해 100기 정도였던 수소충전소를 올해 160기까지 늘리고, 도쿄올림픽 행사 진행에 필요한 차를 자국의 수소차로 집중 배치할 예정이다.

세계 최대 규모로, 가장 오래된 수소경제 전시회도 일본에서 열린다. ‘일본 FC 엑스포’는 올해 16회째다.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도쿄 빅사이트(Big Sight)에서 열리며 일본의 리드 이그지비션(Reed Exhibitions Japan Ltd.)이 주최한다. 행사 때마다 도요타와 혼다, 이와타니산업 등 수소경제를 이끄는 일본의 대표 기업 부스는 인산인해를 이룬다. 수소차와 수소에너지가 핵심 콘텐츠이지만, 태양광과 풍력, 바이오매스, 화력 등 다양한 에너지원이 소개된다. 김화영 기자

◇ 한중일의 수소차 관련 전시회 현황

국가 

전시회 명칭 

개최시기 

주요내용

한국

2020수소모빌리티+쇼

 3월 18~20일

 수소차와 전기차 등 에너지 관련 브랜드 모여 최첨단 기술력 나누는 ‘세계최초 수소전문 모빌리티쇼’

중국

수소·연료전지차 콘그래스

 9월 가운데 3일

‘수소특구’인 중국 루가오시에서 개최. 상용차와 트럭 등 다양한 수소차 모델 출품

일본

FC 엑스포

2월 26일~28일

 도쿄 빅사이트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전시회. 올해 16회째로 가장 오래된 전시회. 혼다 등 수소차 대표기업 부스 인기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걷고 싶은 길 <90> 밀양 초동 연가길
  2. 2한국이 제안한 ‘감염병 진단기법’ 글로벌 표준된다
  3. 3삼성전자보다 뜨거운 씨젠, 하루거래 2조5000억
  4. 4“연가길 걷기대회 더 유명해져 농작물 판매로 이어지길”
  5. 5하동 최참판댁 ‘한옥문화관’ 코오롱이 위탁 운영
  6. 6여성의 목소리로 노래한 삶의 의미
  7. 7[서상균 그림창] 무개념이 온다
  8. 81000만 가구에 100만 원(4인 기준) 재난기본소득 주나
  9. 9“7일간 일상 속 소독을” 부산시, 대시민 방역 프로젝트
  10. 10덕천3동 새마을문고, 취약계층 위해 손소독제 150개 기부
  1. 1靑, 북한 발사체에 "동향 예의주시" 신중 대응
  2. 2부산·울산·경남 후보자 등록 현황
  3. 3 여당 장관 출신 후보들 ‘B급 감성’으로 유권자 공략
  4. 4여당, 부산 10석 목표…진보표 결집 과제
  5. 5김해갑, 여야후보 이어 참모까지 고교동문 대결
  6. 6PK 유권자 관심사는 아파트·교육·교통…“맞춤공약 찾아라”
  7. 7통합당, 보수성향 표심 분산될까 고심
  8. 8 지역형·거물형·험지동맹…후원회장의 정치학
  9. 9재료연구소 ‘원’ 승격 쟁점…창원의창 물고물리는 공방
  10. 1029일 이후 코로나 격리자 총선 투표 어려워
  1. 1한국이 제안한 ‘감염병 진단기법’ 글로벌 표준된다
  2. 2삼성전자보다 뜨거운 씨젠, 하루거래 2조5000억
  3. 3부산시 한달새 41억 모금…롯데백화점도 화훼농가 돕기 행사
  4. 41000만 가구에 100만 원(4인 기준) 재난기본소득 주나
  5. 5코로나 악재에…부산 8개 특별·광역시 중 수출피해 가장 컸다
  6. 6부산 R&D특구 참여 중기 부담 줄인다
  7. 7트렉스타 친환경라인 ‘752’ 출시
  8. 8조원태 한진회장 연임 성공…위기 속 경영성과 입증 관건
  9. 9
  10. 10
  1. 1코로나19 진주 3번 확진자 가족 및 접촉자 14명 ‘음성’ 판정
  2. 2정부, 중위소득 이하 가구 4인 기준 100만 원 지급 검토
  3. 3목포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태국 다녀온 20대 남성
  4. 4부산 112번 독일 유학생 동선 공개…자율 격리? 자유 이동?
  5. 5일요일 오전 영하권 기온 ‘뚝’…일교차 주의
  6. 6교육부, 온라인 개학 범위 고심…미성년 확진자 600명 넘어
  7. 7영국 유학 중 귀국한 18세 남성 확진…부산 114번째
  8. 8해운대구 주민에게 5만 원 재난기본소득 지원
  9. 94월부터 모든 입국자 2주간 의무 격리…"최근 14일 이내 입국자 자가격리 권고"
  10. 10이재명 “조국, 법원이 판단” VS 진중권 “정치감각 과도”
  1. 1손흥민, 코로나19 확산에 다시 귀국…국내서 원격 훈련 프로그램으로 재활
  2. 2유벤투스 선수·코치진, 연봉 1200억 원 삭감
  3. 3감독 경험부족·프런트 엇박자…BNK 예견된 하위권 마감
  4. 4일본 언론 “도쿄올림픽 내년 7월 23일 유력”
  5. 5
  6. 6
  7. 7
  8. 8
  9. 9
  10. 10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팀스티어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지패션코리아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