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작년 부산 합계출산율 역대 최저…0.9명도 무너져

전년보다 0.07명 줄어 0.83명…8대 특별·광역시 중 최고 감소율

  •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  |   입력 : 2020-02-26 22:01:07
  •  |   본지 1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출생자 사망자보다 5000명 적어

지난해 부산지역 합계출산율이 0.83명으로 추락하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여성 한 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아이 수가 1명은커녕 0.9명에도 못 미친다는 의미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9년 출생·사망 통계(잠정)’ 자료를 보면 지난해 부산의 연간 합계출산율은 0.83명으로 2018년(0.90명)보다 0.07명(7.8%) 줄었다. 이는 관련 통계를 시·도별로 집계하기 시작한 1990년 이후 최저치다. 2017년(0.98명) 처음으로 1.0명 아래로 떨어진 이후 불과 2년 만에 0.90명대도 무너진 것이다.

특히 부산의 합계출산율 감소 속도는 전국 최고 수준이다. 지난해 감소율(-7.8%)은 8대 특별·광역시 중 가장 컸다. 17개 시·도 중에서도 충북(-10.2%)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감소율을 기록했다. 지난해 울산과 경남의 합계출산율은 각각 1.09명과 1.05명으로 전국(0.92명)보다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전국 합계출산율 역시 관련 통계가 시작된 1970년 이후 가장 낮았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합계출산율이 1명을 밑돈다는 것은 한 세대가 지나면 출생아 수가 지금 낳는 수준의 절반 이하로 줄어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인구 유지에 필요한 합계출산율은 2.1명 수준이다.

지난해 부산지역의 ‘인구 자연증가’ 규모(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수치)는 -5100명으로 집계됐다. 신생아(1만7100명)보다 사망자(2만2200명)가 더 많았다는 의미다.

8대 특별·광역시 중 자연증가 수치가 마이너스로 나온 지역은 부산과 대구(-500명) 두 곳에 불과했다. 지난해 전국의 인구 자연증가 규모는 8000명이었다. 부산의 ‘인구 절벽’ 현상이 주요 지역 중 가장 빠르고 심각하다는 의미다.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떠나고, 쫓겨나고…부산관가 어수선
  2. 2부산 7개구 아파트 매매가 0.3%대↑(전주 대비 상승률)…규제 이전 돌아가나
  3. 38월 소상공인·자영업자 최대 700만 원 지원 유력
  4. 4요동치는 대권구도
  5. 5kt 떠난 사직체육관, BNK 여자농구단 새 안방으로 원한다
  6. 6‘비위 면직 뒤 불법 재취업’ 퇴직 공직자 24명 적발
  7. 7[국제칼럼] ‘부산형 라이프’와 해상케이블카 /이승렬
  8. 8부산에 블록체인기술거래소 설립 추진
  9. 9부산지역 제품 온·오프라인서 최대 50% 할인
  10. 10‘보선 선전’ 여야 신인들 대선 앞 몸집 키우기
  1. 1요동치는 대권구도
  2. 2‘비위 면직 뒤 불법 재취업’ 퇴직 공직자 24명 적발
  3. 3‘보선 선전’ 여야 신인들 대선 앞 몸집 키우기
  4. 4최재형 야권 3위 부상…김동연 행보 예의주시
  5. 5여당 경선룰 내상 불가피…9말 10초 절충안 거론
  6. 6윤석열이냐 최재형이냐, PK 야당의 고민
  7. 7여야 “선사 가격담합 5000억 과징금 땐 해운재건 역행”
  8. 8“이게 공정인가” 청와대 25세 청년비서관 역풍
  9. 9민주당 부산 지역위원회 당무감사…위원장 대거 물갈이되나
  10. 10복당한 홍준표 "맏아들 돌아온 셈", 윤석열 견제
  1. 1부산 7개구 아파트 매매가 0.3%대↑(전주 대비 상승률)…규제 이전 돌아가나
  2. 28월 소상공인·자영업자 최대 700만 원 지원 유력
  3. 3부산에 블록체인기술거래소 설립 추진
  4. 4부산지역 제품 온·오프라인서 최대 50% 할인
  5. 5창문형 에어컨·서큘레이터, 틈새 가전 ‘더위 사냥’ 경쟁
  6. 6한샘디자인파크, 메종 동부산에 오픈
  7. 7‘애국 마케팅’에 푹 빠진 유통가
  8. 8한은, 연내 기준금리 인상 예고…10월 0.25%P↑유력
  9. 9신세계, 이베이코리아 3조4000억에 인수
  10. 10[브리핑] 주택 공급질서 교란 302건 적발
  1. 1떠나고, 쫓겨나고…부산관가 어수선
  2. 2합천·창녕서 물 끌어와 부산·창원·김해에 공급한다
  3. 3김지현의 청년 관점 <4> ‘청년시민’은 왜 부산시의 ‘그런 조직 개편’ 반대했나
  4. 4위기의 양산 어곡 매립장 <중> 양산·부산 식수원 위험
  5. 5취약계층 아동 72% "코로나로 나홀로 집에"
  6. 6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250> 대장암 손우영 씨
  7. 7오늘의 날씨- 2021년 6월 25일
  8. 8부산서 감염원 불명 코로나 확진자 증가
  9. 9[단독] 작년 시민에 폭죽 쐈던 미군, ‘비명예 제대’ 본국으로 퇴출
  10. 10(뉴스분석)말도 탈도 많은 대연3구역 재개발, 분양 전까지도 각종 논란 계속
  1. 1kt 떠난 사직체육관, BNK 여자농구단 새 안방으로 원한다
  2. 2잉글랜드 vs 독일, 유로2020 16강 빅뱅
  3. 3‘나이언킹’ 나승엽 잠재력 폭발…NC 빅리그 출신 에이스 울렸다
  4. 4아이파크-이랜드 18R 맞대결 예정대로
  5. 55언더 맹타 최민철, 한국오픈 첫날 선두
  6. 6부산시민 숙원 축구 전용구장, 이번엔 생길까
  7. 7올림픽 방학 노리는 거인, 하위권 탈출 시동 걸리나
  8. 8부산시, 사직야구장 주변 스포츠 클러스터 조성 잰걸음
  9. 9김하성, 다저스 에이스 커쇼 상대 5호 홈런 ‘쾅’
  10. 10롯데, NC에 4 대 6 역전패...8위는 유지
우리은행
부산 핀테크 산업 이들이 이끈다
잔다
지역중심시대 부울경 기업을 응원하다!
세운철강②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