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제조업 부가가치도 수도권이 독식

10년 간 부가가치 창출액…수도권 100% 넘게 급증, 비수도권 전체 51% 증가

  • 국제신문
  •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  |  입력 : 2020-06-04 22:13:43
  •  |  본지 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 30%·경남 10% 그쳐
- 첨단업종 부재가 주요 원인

정부가 첨단산업 및 연구·개발(R&D) 센터를 수도권에 유치하는 것을 골자로 한 ‘리쇼어링(Reshoring·해외 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 확대 정책을 강행하고 있지만 비수도권은 인적·물적 인프라가 열악한 탓에 제조업이 심각한 위기를 겪는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10년간 수도권의 제조업 부가가치 창출액은 100% 넘게 급증한 반면 부산은 고작 30% 늘어나는 데 그쳤다. 수도권 리쇼어링 정책이 결국에는 비수도권과의 경제적 격차만 심화시키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는 비판을 확인시키는 극명한 사례다.

4일 본지 취재팀이 국가통계포털에 공시된 ‘시도별·경제활동별 지역내총생산(GRDP)’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3개 시·도의 제조업 총부가가치 창출 실적(이하 금액 기준)은 2008년 99조4923억 원에서 2018년 204조9926억 원으로 무려 106.0% 급증했다. GRDP의 핵심 요소인 제조업 부가가치는 생산·수출·투자 활동으로 창출된 모든 부가가치를 금액으로 환산한 것이다. 통상 ICT(정보통신기술) 기반의 미래형 첨단산업이 많은 지역일수록 부가가치 창출액이 늘어난다.

같은 기간 비수도권 13개 시·도(2013년부터 집계된 세종시 제외)의 제조업 부가가치 창출액 합계는 197조3034억 원에서 297조9176억 원으로 51.0% 늘어나는 데 그쳤다. 수도권 증가율의 절반 수준이다. 특히 부산 울산 경남지역은 상대적으로 더 저조했다. 부산의 증가율은 29.6%(11조2619억 원→14조5950억 원)로 수도권의 3분의 1 수준 밖에 되지 않았다. 16개 시·도 중에서는 경남(10.5%)과 경북(25.2%)에 이어 세 번째로 낮았다. 울산도 39.3%에 머물며 비수도권 전체 증가율에 못 미쳤다.

부울경을 비롯한 비수도권 제조업의 부가가치 창출액이 수도권보다 현저히 낮은 것은 고부가가치형 첨단 업종의 부재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부산경제진흥원 관계자는 “부산 경제의 버팀목인 제조업을 ‘첨단’ 차원에서 본다면 수도권보다 더 뛰어나다고 말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이 때문에 정부가 비수도권 산업의 열악한 실정을 외면한 채 이미 비대한 수도권에만 초점을 맞춰 리쇼어링 정책을 추진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국내 최대 규모의 첨단 IT 밸리로 조성된 경기도의 경우 2011~2018년 제조업 사업체(10인 이상) 수 증가율이 13%(2만1838개→2만4682개)로 부산(4.1%, 3984개→4149개)보다 3배 이상 높았다.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첫 등판 최준용 쾌투 “포수 미트 가운데만 봤다”
  2. 2지역언론인클럽 8주년 기념식…류한호 지발위 위원장 초청토론
  3. 3양산, 경남 동부권 학생안전체험교육원 유치
  4. 4야권, 박원순 사건 전방위 공세…청와대로 전선 확대
  5. 5김해 건립 NHN 데이터센터 놓고 유해성 공방
  6. 6[바캉스 특집-경남 함양군] 지리산 일품 계곡·산세가 만든 절경…시원한 자연 속 여유 만끽
  7. 7[바캉스 특집-부산 사하구] 강·바다·산의 황홀한 접점…부산 도보여행 백미
  8. 8[도청도설] 청년 졸업 에세이
  9. 9[바캉스 특집-경남 밀양시] 산과 계곡에 밀양강변 오토캠핑장까지…지역 전체가 명품 피서지
  10. 10[바캉스 특집-울산 남구] 시원한 솔마루길·울산대공원 메타세쿼이아길 "마스크 잠시 안녕"
  1. 1[전문]문 대통령, 21대 국회 개원 연설 “협치의 시대 열어야”
  2. 2기장 해수욕장서도 마스크 안 쓰면 벌금 300만 원
  3. 3야권, 박원순 사건 전방위 공세…청와대로 전선 확대
  4. 4문 대통령 ‘국회’ 57번 언급 입법 강조…야당 “또 우리탓 하나”
  5. 5이재명 족쇄 벗고 대권 반열로…여당 이낙연과 투톱 체제 급부상
  6. 6통합당 부산시당 위원장, 하태경 의원 사실상 내정
  7. 7부산 여권 “통합당이 우리보다 더 한데…” 반성않고 흠집내기
  8. 8부산국제외고 방문한 유은혜, ‘코로나 이후 교육’ 논의
  9. 9박원순 사망 전 공관 찾은 비서실장 “고소 보고 여부 몰랐다” 주장
  10. 10“통렬히 사과…대책 강구” 이제야 고개숙인 민주당
  1. 1“자연 친화 관광으로 전환을…마이스 안전매뉴얼 개발해야”
  2. 2지자체 친환경 관공선 도입 ‘그림의 떡’
  3. 3국내 기술로 만든 수중건설로봇 2대(URI-T·URI-R) 첫 공사 투입
  4. 4갯벌 복원·양식장부표 교체…‘해양수산업 녹색 전환’ 추진
  5. 5스피루리나서 기억력 개선 소재 개발
  6. 62022년부터 사업용 수소차에 연료보조금 지급
  7. 7투교협, 글로벌미래차 시장 전망 온라인 특강
  8. 8한은, 기준금리 연 0.5% 유지
  9. 92만3460명 접속 ‘위드 코로나 시대’ 생존 지혜 모았다
  10. 10부산 청년 실업률 13.3%…전분기 대비 3.3%P 급등
  1. 1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61명…해외유입 113일 만에 최다
  2. 2이재명 지사 16일 대법 선고…대법원장 국회 개원식 불참
  3. 3이재명, 지사직 유지…대법 "허위사실 공표로 보기 어려워"
  4. 4부산 감천항서 또 다른 러 선박 선원 3명 확진…한 달 동안 23명
  5. 5부산 감천항 러시아 선박서 19명 ‘집단감염’…방역 비상
  6. 6감천항 또 다른 러 선박 2척서 2명 추가 확진…오늘만 5명째
  7. 7여가부 “박원순 고소인, 법상 ‘피해자’로 인정할 수 있다”
  8. 8전국 가끔 구름 많고…오후 내륙 곳곳 소나기
  9. 9고의 교통사고로 보험금 챙긴 보험설계사 등 2명 구속
  10. 10[병원오지마] 쇼트 슬리퍼 의사가 알려주는 수면장애 자가진단과 치료법
  1. 1첫 등판 최준용 쾌투 “포수 미트 가운데만 봤다”
  2. 2부산, 승격 동기 광주 잡고 중위권 굳힌다
  3. 3카타르월드컵 2022년 11월 21일 킥오프
  4. 4‘기록제조기’ 손흥민, 시즌 최다 30 공격포인트 달성
  5. 5도박사가 꼽은 발롱도르 주인공은 ‘레반도프스키’
  6. 6‘라리가 승격’ 카디스, 팬 1만 명에 무료 시즌권 쏜다
  7. 7PGA 투어 CJ컵, 한국 대신 미국 개최 가능성
  8. 8우즈 PGA 복귀 미룬 이유 “대회 안나온 건 안전 때문”
  9. 9전준우 타격 부진…중위권 노리는 거인 고민되네
  10. 10토트넘 손흥민, 2경기 연속골 폭발…'공격포인트 30개 기록'
우리은행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서브원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와이에이치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