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수도권 인구 비수도권 추월…20년간 부산서 26만 명 흡수

올해 수도권 추계치 2596만 명…비수도권 전체 2582만 명 넘어

  • 국제신문
  • 이석주 기자
  •  |  입력 : 2020-06-29 22:02:27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 14개 시·도 중 최다 유출
- 감소 가속화 올 334만 명 인구
- 50년 뒤 193만 명으로 줄 전망

최근 20년간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3개 시·도로 거주지를 옮긴 부산 인구가 26만 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비수도권 14개 광역시·도 중 최대치다. 또 향후 50년간 부산지역 총인구는 전국에서 가장 빠르게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통계청은 이런 내용이 담긴 ‘최근 20년간 수도권 인구 이동과 향후 인구 전망’ 보고서를 29일 발간했다.
   
최근 20년간 부산에서 서울 등 수도권으로 거주지를 옮긴 인구가 26만 명에 육박하면서 인구 유출이 가속화되고 있다. 사진은 1996년 남포동 극장가에 인파가 북적이는 모습. 국제신문DB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 부산을 비롯한 비수도권 14개 광역시·도(세종시는 2012년부터 집계)에서 수도권 3개 시·도로 이동한 인구는 총 132만1366명으로 집계됐다. 부산에서는 이 기간 25만8894명이 수도권에 둥지를 틀었다. 특히 수도권으로 이동한 부산지역 인구는 2000년(2만2268명)부터 2015년(4155명)까지 꾸준히 감소하다가 ▷2016년 7566명 ▷2017년 8334명 ▷2018년 1만2240명 ▷2019년 1만3520명 등 최근 4년간 다시 늘어나는 추세를 보였다. 부산에서 수도권으로 이동한 인구는 비수도권 14개 광역시·도 중 가장 많았다. 이어 경북(20만5409명) 대구(19만2790명) 전북(19만220명) 전남(17만3965명) 경남(16만2585명) 등의 순이었다. 울산에서는 6만748명이 수도권으로 이동했다. 반면 충남과 충북의 경우 오히려 수도권 인구가 각각 8만5473명과 7353명 규모로 유입됐다.

부산을 비롯한 비수도권 인구의 수도권 이동이 가속화하면서 올해 서울 경기 인천의 총인구는 처음으로 비수도권 전체 인구를 넘어설 것으로 추산됐다. 통계청 김진 인구동향과장은 “비수도권 인구의 수도권 이동 현상은 2010년대 들어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과 정부 부처의 세종시 이전으로 다소 주춤하다가 지방 이전이 어느 정도 마무리된 2017년을 전후해 다시 증가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올해 수도권 3개 시·도의 총인구 추계치는 2596만 명으로 비수도권 14개 시·도의 전체 인구 추계치(2582만 명)를 처음으로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수도권으로 이동한 비수도권 인구(총 8만3000명)를 전입 사유별로 보면 ‘직업’이 6만4000명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향후 50년간 부산의 인구 감소 속도는 전국에서 가장 빠를 것으로 예측됐다. 올해 현재 334만 명인 부산지역 총인구는 2070년 193만 명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42.2%나 급감하는 셈이다. 이 감소율은 전국 17개 특광역시·도 중 최고치다. 이석주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경찰서장 관사 털렸는데…부하 직원들 사건 축소 의혹
  2. 2‘제2 부산과학관’ 첫 시험대 통과
  3. 3레지던스 주거용 금지…기존 거주자 오피스텔로 변경 유도
  4. 4부산 거리두기 2.5단계 연장…카페 취식·노래방 밤 9시까지 허용
  5. 5보좌진·정치인 아내·시의원…여당 후보들의 물밑 지원군
  6. 6내고장 비즈니스 <2> 사천 항공산업
  7. 7청년과, 나누다 <3> 이욱기 BK컴퍼니 대표
  8. 8폐쇄 집행정지 기각에도 대면예배…세계로교회 반발한 주민과 마찰도
  9. 9실형이냐, 집유냐…이재용 운명의 날
  10. 10오늘의 운세- 2021년 1월 18일(음력 12월 6일)
  1. 1보좌진·정치인 아내·시의원…여당 후보들의 물밑 지원군
  2. 2박민식·유재중·이진복 단일화 만지작…야당 경선판 흔들까
  3. 3야당 여론조사서 지지정당 안 묻기로…“여당 지지층 역선택 방조” 당내 반발
  4. 4박인영 “역전극이 재미있지 않겠나” 18일 출마 선언
  5. 5이재명 18일 예정된 ‘재난지원금 회견’ 돌연 취소
  6. 6영국, 6월 G7 정상회의에 한국 공식 초청
  7. 7올 설도 농축수산 선물 20만 원까지 가능
  8. 8문대통령 18일 신년 회견…사면·부동산 언급 주목
  9. 9전직 대통령 사면 여부 두고 여야 대립…문 대통령 18일 기자회견 주목
  10. 10정총리, 20대 커플 결혼식서 ‘깜짝 주례’
  1. 1‘제2 부산과학관’ 첫 시험대 통과
  2. 2레지던스 주거용 금지…기존 거주자 오피스텔로 변경 유도
  3. 3내고장 비즈니스 <2> 사천 항공산업
  4. 4100조 담은 개미, 최애株는 삼성전자
  5. 5숨 쉬는 부산항 된다…항만 초미세먼지 60% 감축
  6. 6코로나 쇼크…부울경 작년 실업급여 역대 처음 2조 넘어
  7. 7“BNK금융 올 순익 늘어 5790억 달할 듯”
  8. 8부산은행 “고객 중심 디지로그 뱅크 구현”
  9. 9역대급 카메라 장착 ‘갤S21시리즈’ 등판
  10. 10‘달콤한 맛 ★★★’ 과일스펙 공개했더니 매출 쑥
  1. 1경찰서장 관사 털렸는데…부하 직원들 사건 축소 의혹
  2. 2부산 거리두기 2.5단계 연장…카페 취식·노래방 밤 9시까지 허용
  3. 3 이욱기 BK컴퍼니 대표
  4. 4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집행유예·실형의 기로
  5. 5폐쇄 집행정지 기각에도 대면예배…세계로교회 반발한 주민과 마찰도
  6. 6영남 5개 시·도 '수도권 대항' 초광역경제권 구성 공동연구
  7. 7실형이냐, 집유냐…이재용 운명의 날
  8. 8동료 강제추행 혐의 사하구의원 검찰 송치
  9. 9 교육감 “재해처벌법 학교장 빼달라” 노동계 “시대착오적”
  10. 10“노숙인·쪽방촌이 코로나 감염원이냐” 부산시 선제검사 논란
  1. 1롯데 김원중, 소아암 환아 돕기 기부
  2. 2‘붕대투혼’ 양홍석 10호 더블더블…토종 해결사 봤지
  3. 3최지만, 탬파베이와 연봉 협상 실패…조정 신청
  4. 4아이파크, 수비수 김승우 임대로 영입
  5. 5재미교포 케빈 나, 2타 차 공동 2위
  6. 6네팔 등반팀 10명…겨울철 K2봉 첫 등정 성공
  7. 7배드민턴 태국오픈 결승 좌절…동메달 5개로 유종의 미 거둬
  8. 8배드민턴 여자 단식 안세영, 세계랭킹 5위 꺾고 에이스로 급부상
  9. 9양홍석 25득점 앞세운 kt, 연패 탈출
  10. 10허리띠 졸라맨 거인…올핸 ‘출퇴근 스프링캠프’ 차린다
내고장 비즈니스
사천 항공산업
주목 이 기업의 기'업'
㈜유주- 풍력발전 시장 개척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